•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2.6℃
  • 맑음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2.7℃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사와 조이' ‘웃겼다가 설렜다가~!’ 옥택연X김혜윤 ‘심쿵’ 눈맞춤 엔딩

URL복사


‘어사와 조이’ 옥택연이 김혜윤에게 자유를 선물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6.0%,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5.7%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2.0% 최고 2.5%, 전국 평균 2.0% 최고 2.5%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환장할 악연에서 특별한 인연으로 설레는 변화를 시작한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절망의 순간 이언이 건넨 나비(조선시대 서민들의 이혼 증표)는 조이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줬다. 이언과 조이의 눈맞춤 엔딩은 설렘을 자아내며 향후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날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직감한 이언은 원님 장기완(송종호 분)에게 접근하기 위해 연극을 벌였다. 육칠(민진웅 분)을 고관대작의 인척이자 한성부 관리로, 자신은 하인 ‘방득이’로 위장한 것. 그가 전임 어사의 죽음에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이언의 직감은 이내 확신으로 바뀌었다.

 

한편,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보리(채원빈 분)의 집을 찾은 조이는 사건을 수사 중이던 이언 일행과 다시 재회했다. 조이가 보리의 유품을 모두 태웠다는 사실에 단단히 뿔이 난 이언이었지만, 사실 조이는 보리의 유품 중 태우지 못한 한 가지가 있었다. 바로 이방과 장기완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치부책이었다. 한문을 읽지 못하는 조이가 그것을 알 리 없었지만, 책장에 찍힌 관아의 인장은 그 책이 장기완의 것이었음을 짐작게 했다. 그를 찾아간 조이는 보리의 유품 중 관아의 물건을 발견했다며, 자신의 이혼을 허락해주면 물건을 넘기겠다고 협상을 제안했다. 다음날 다시 열린 공판에서 장기완은 조이와의 약조대로 그의 손을 들어주었다. 판결문에 인장만 찍으면 모든 것이 끝나는 순간이었다.

 

조이의 운명이 달린 결정적 순간, 관아의 문이 열리며 어사가 출두했다. 아수라장이 된 관아 한가운데를 위풍당당하게 걸어 나오는 이언의 모습은 짜릿함을 선사했다. 조이는 관인을 압수하라는 명령에 화들짝 놀라 일어났고, 그 순간 종복 방득이가 아닌 어사 이언과 마주했다. 조이가 당황한 틈을 타 판결문을 찢어버린 시어머니 팥순(남미정 분). 절망한 조이를 깨운 것은 “내가 너무 늦은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군”이라는 이언의 한 마디였다. 문장을 고쳐달라며 육칠에게 건넸던 소송장과 잊지 않고 써둔 판결문에 인장을 찍어주는 이언. 노추한(주진수 분)의 ‘나비’까지 받아든 조이의 얼굴에는 미소가 피어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눈맞춤 엔딩은 설레는 관계 변화를 예고하며 이들 인연에 궁금증을 높였다.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옥택연의 활약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재미를 높였다. 김혜윤의 존재감도 강렬했다. 잃어버린 행복을 찾기 위해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한 조이의 행보는 막힘 없는 탄산수 전개를 선사했다. 그토록 홀대했던 방득이로부터 평생 잊을 수 없는 날개를 선물 받은 조이. 티격태격 ‘혐관’에서 벗어나 서로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인연’이 된 두 사람의 모습은 앞으로 이들을 찾아올 변화를 기대케 했다.

 

한편, 묘연해진 치부책의 행방에 조급해진 ‘빌런 부자’ 박태서(이재균 분)와 박승(정보석 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상황. ‘이 건 하나만’이라던 수사를 끝마친 이언과 새로운 날개를 얻게 된 조이가 향할 곳은 어디일지, 팔도를 발칵 뒤집을 환장의 수사쇼에 이목이 집중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법대로 사랑하라’ 검사 출신 건물주 이승기X4차원 변호사 세입자 이세영 …전격 캐스팅 확정!
“이 조합이야말로 법이고, 진리다!” 로맨스로 돌아온 최강 믿보배 이승기와 국민 로코퀸 이세영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출연을 전격 확정 지었다. 2022년 8월 29일(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극본 임지은, 연출 이은진, 제작 ㈜지담미디어, 하이그라운드)는 괴물 천재라고 불렸던 전직 검사 출신 건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김유리가 법률사무소 겸 카페 ‘로(Law) 카페’를 둘러싸고 벌이는 ‘심쿵 최고형 법치 로맨스’이다. 무엇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400만 뷰 이상을 기록한 노승아 작가의 인기 웹 소설 ‘법대로 사랑하라’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는 KBS 드라마 스페셜 2020 ‘원나잇’를 통해 첫 작품부터 탄탄한 구성력과 필력을 인정받은 임지은 작가가 집필을 맡아 극적 감동과 웃음을 배가시키며 안방극장을 들썩이는 대본의 힘을 보여준다. 더불어 ‘제빵왕 김탁구’, ‘동네 변호사 조들호’, ‘김과장’ 공동 연출 및 ‘연애를 기대해’, ‘죽어도 좋아’를 연출한 이은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섬세하고 감각적인 영상미로 ‘심쿵 최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이브자리, 침구·홈데코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이브자리가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Eve-On'을 개최하고, 침구,홈데코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Eve-On'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사업 모델을 보유한 예비,초기 창업기업 및 개인 프리랜서를 모집, 이브자리와의 협업으로 제품 및 서비스 론칭과 비즈니스 확장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았다. 모집 대상은 △베딩,홈데코 제품 △기능성 침구, 슬립테크 제품, 수면 관련 시스템(하드웨어,소프트웨어) △수면 산업 비즈니스 모델 등 분야에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과 개인 프리랜서다. 최종 선발 팀에는 사업화 지원, 기술 지원, 판로 개척 지원, 전략적 투자 등 혜택이 주어진다. 개인 프리랜서가 최종 선정된 경우에는 내부 면접을 통해 이브자리에 입사할 기회가 추가적으로 부여된다. 이브자리는 선발 업체와 함께 제품 및 기술에 대한 공동 연구 개발을 수행하며, 산하 수면환경연구소와 디자인연구소와의 기술 협력 기회를 제공한다. 이브자리 제조 공장 및 전국 물류 네트워크를 통해 개발 제품의 생산 및 유통도 지원한다. 또 전국 400여 개 이브자리 점포와 공식 온라인몰과 연계해 판로 확대를 돕는다. 이브자리는 투자 심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