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9.4℃
  • 박무서울 5.2℃
  • 연무대전 3.0℃
  • 박무대구 5.0℃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0.3℃
  • 맑음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2.6℃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이준호, 곤룡포 풀 착장으로 ‘라스’ 재출격 X ‘우리집’ 합동 무대약속!

URL복사


이준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드라마 역할에 과몰입한 나머지 “흰 코털까지 났다”라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이준호와 오대환은 방영을 앞둔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 시청률 15%를 달성할 시, ‘라스’에 재출격해 2PM의 역주행송 ‘우리집’ 합동 무대를 꾸미겠다고 시청률 공약을 내걸어 4MC를 환호하게 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3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이준호, 오대환, 최영준, 현봉식과 함께하는 ‘내일은 국민 배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준호는 ‘김과장’, ‘자백’, ‘기름진 멜로’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 ‘이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함께 출연한 오대환은 이산의 호위무사 ‘강태호’ 역을 맡아 이준호와 호흡을 맞춘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산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왼손잡이지만 오른손 젓가락질 연습까지 했다며 ‘디테일 甲’ 연기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불러 모은다.

 

또한 이준호와 오대환은 ‘라스’에서 최초로 ‘옷소매 붉은 끝동’ 시청률 공약을 내건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이 시청률 15%를 달성할 시 곤룡포 풀 착장으로 ‘라디오스타’에 재출격, 오대환과 2PM의 ‘우리집’ 합동 무대를 꾸미겠다고 약속해 4MC를 환호하게 했다고 전해진다. 과연 이준호, 오대환의 ‘우리집’ 합동 무대를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이준호는 연기를 위해 ‘사서 고생’도 마다하지 않는 캐릭터 ‘과몰입’ 일화를 공개한다. 이준호는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시한부 역할을 연기하던 당시를 회상, “대본을 받고 7kg이나 빠졌다. 스트레스 때문에 흰 코털까지 났다”고 깜짝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대환은 5년 만에 ‘라스’를 찾아 차진 입담을 뽐낸다. 오대환은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후 영화 촬영이 있었지만, 딸의 결정적인 한 마디 때문에 깜짝 놀라 TV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대환은 연기 변신을 위해 단식원을 찾아 7kg를 감량한 열정기도 들려준다. 특히 그는 체중 감량을 위해 온몸에 ‘이것’까지 발랐다고 털어놔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이렇듯 연기에 진심인 오대환은 “의사, 변호사, 판사 역할은 작품이 아무리 좋아도 못한다”고 전문직 연기를 절대 거부했다고 해 이유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차근차근 인지도를 쌓아온 오대환은 조인성, 남주혁, 박병은 앞에서 어깨가 으쓱해졌던 사연을 공개, 4MC의 감탄을 이끌어냈다고 해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이준호의 연기 과몰입 에피소드는 오늘(3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투준(민준+예준)-민서, 서윤 첫 만남! ‘너무 귀여워’ 꽁냥 달달 모먼트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투준(민준+예준)-민서와 서윤의 봄나들이로 꽁냥 달달 모먼트를 선물한다. 서윤과 처음 만난 ‘투준 형제’는 민서와 있을 때와는 완벽히 다른 오빠미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올리고 있다. 오늘(3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25회는 ‘함께라면 어디든 좋아’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쉰아빠’ 신현준과 ‘젊은아빠’ 백성현은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연을 맺은 지 19년 만에 아기띠를 맨 육아아빠로 대동단결한다. 두 가족은 첫 만남부터 특별했다. 나란히 아기 띠를 메고 민서와 서윤을 안고 등장한 신현준과 백성현. 6개월 차이인 ‘민서윤 자매’는 첫 인사부터 귀여운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숨길 수 없는 미소를 유발한다. 특히 투준형제의 서윤 사랑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트를 그려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준 예준에 이어 민준 역시 집에서 챙겨온 장난감으로 우는 서윤을 달래주는 등 민서와 있을 때와는 다른 온도차이를 보여주며 ‘달달 모먼트’를 완성한 것. 이에 쉰아빠 신형준은 "예준이가 민서한테는 까칠했었는데 서윤이한테는 오빠답게 군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투준 형제는 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