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7℃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0.9℃
  • 제주 5.7℃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8℃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구경이' 이영애, 김혜준 알아봤나 “왜 나 아는 척 안 하니?” 소름

URL복사


10월 31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연출 이정흠/극본 성초이/제작 키이스트,그룹에이트,JTBC스튜디오) 2회는 살인마 케이(김혜준 분)가 저지른 살인사건 목격자가 된 구경이(이영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보험사기 의심사건을 조사하러 나왔다가 생각보다 더 판이 커지게 된 것. 이와 함께 구경이에게 케이를 함께 잡자고 접근한 수상한 용국장(김해숙 분)의 모습이 담기며, 미스터리함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은 구경이가 조사 중이던 실종된 보험가입자가 사망한 사건에서 시작됐다. 김민규(김강현 분)는 흙더미가 무너져 출입문이 봉쇄되고, 이 상황에서 하수구에서 나온 황화수소에 질식돼 사망했다. 모든 정황이 자연스러웠다. 경찰들은 사고사로 추정했지만, 구경이는 살인사건이라고 의심했다. 구경이는 목격자인 자신이 나타날 때를 기다리고, 컨테이너에 불까지 질러 증거까지 태운 누군가가 있을 거라고 추리했다.

 

여기에 구경이는 김민규와 함께 회식 현장에 있었던 공장 사람들이 결국 다 죽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교통사고, 극단적 선택 등 모두 사망 원인이 달랐지만, 구경이는 누군가가 죽인 것이라고 의심을 키웠다. 의심병이 도진 구경이는 “진짜 대단하지 않니? 어떻게 그렇게 부지런하게 사람을 죽이지?”라며, 오랜만에 눈을 반짝이는 모습을 보였다.

 

살인을 저지른 케이는 조력자 건욱(이홍내 분)과 함께 축배를 들었다. 그리고 건욱에게 목격자였던 구경이와의 인연을 말했다. 케이는 과거 구경이 남편의 제자. 경찰 시절 구경이는 케이가 살인을 시도했지만 실패한 수위 아저씨 사건을 조사하러 학교에 와 케이와 만난 적이 있다. 구경이를 기억해낸 케이는 호기심 어린 눈으로 구경이를 조사했다.

 

그런가 하면 구경이에게 접근한 용국장은 의뭉스러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용국장은 구경이가 의심하는 사건을 다 알고 있는 듯이 말했다. 그리고 함께 그 살인자를 잡자고 제안했다. 구경이가 의심하는 지점을 콕콕 집으며, “이 살인마가 죽인 게 이 사람들뿐이라고 생각해? 정보는 내가 드릴게”라고 말했다. 이에 구경이는 위장용으로 NT생명 조사 B팀을 사달라고 했고, 살인마 케이를 잡을 팀원을 꾸렸다.

 

방송 말미에는 실적을 쌓기 위해 보험조사관으로 일하던 구경이가 케이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살인마 케이는 구경이를 알지만, 구경이는 모르는 상황. 그러나 구경이는 케이에게 “근데 왜 나 아는 척 안 하니?”라고 물었고, 대치하는 두 사람의 엔딩이 다음 회를 향한 궁금증을 높였다. 1회 살인 현장에서 만난 것에 이어, 붙을 때마다 미친 텐션을 발산하는 이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했다.

 

무엇보다 ‘구경이’는 구경이 주변 수상하고 미스터리한 인물들과, 구경이를 둘러싼 과거 일 등이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시청자도 함께 의심의 촉을 세우게 만들고 있다. 해맑은 얼굴로 살인을 저지르는 케이, 속내를 알 수 없는 용국장, 심지어 구경이의 편인 산타(백성철 분)까지도 의미심장해 시청자들을 탐정으로 만들며 극에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여기에 남편을 죽게 만들었다는 구경이의 과거 사연까지 궁금증을 더하는 중. 그야말로 2회 만에 마성의 드라마로 등극했다.

 

한편, JTBC ‘구경이’ 3회는 11월 6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