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6.0℃
  • 소나기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8℃
  • 맑음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9.8℃
  • 흐림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달리와 감자탕' 불편 3인방 vs 해맑은 연우 극명한 온도 차! 무슨 사연?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박규영, 황희, 연우가 한 지붕 아래 모인 현장이 포착됐다. 세상 불편한 표정인 김민재, 박규영, 황희 3인과 달리 세상 해맑은 연우의 모습이 극명한 온도 차를 보여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측은 27일 진무학(김민재 분)과 김달리(박규영 분), 주원탁(황희 분), 안착희(연우 분)의 ‘한 지붕 아래 모인 4인방’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와 감자탕’ 10회에서 무학과 달리는 쌍방향 마음을 확인했다. 무학은 달리에게 “우리 집에서 잘래요?”라는 직진 멘트로 핑크빛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그런데 이때 착희의 산통을 깨는 깜짝 등장으로 두 사람의 달달한 로맨스 타임에 제동이 걸려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무학과 달리, 원탁, 착희가 무학의 집에서 모인 현장이 포착됐다. 무학과 달리, 원탁은 심기 불편한 표정을 장착했고, 착희는 이런 그들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해맑은 모습으로 극명한 온도 차를 보이고 있다.

 

무학과 달리는 이제 막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오붓한 시간을 맞으려던 상황이라, 갑자기 등장한 불청객 착희가 반가울 리 없다. 그래서인지 무학과 달리 모두 천하 태평한 착희를 보고 얼이 빠진 듯한 모습이라 웃음을 유발한다.

 

며칠 집을 비웠던 원탁도 앙숙 사이인 집주인 무학의 집을 찾아 착희의 모습을 어이없다는 듯이 바라보고 있다. 한지붕 네 식구로 엮인 이들이 어떤 케미스트리를 자랑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불편 3인방과 달리 착희는 과자를 먹으며 무학의 집을 마치 자기 집처럼 편안해 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천하태평한 모습과 상반되게 착희의 얼굴에는 붉은 멍이 가득해 시선을 강탈한다.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무학 집에 쳐들어오게 된 사연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 공개된 사진에는 무학과 착희가 나란히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제 막 달리의 마음을 확인한 무학이 불쑥 자신의 집을 찾은 착희에게 어떤 이야기를 건넬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무학, 달리, 원탁, 착희까지 한 지붕 아래 무학이네 네 식구가 완성됐다. 이들이 보여줄 우당탕탕한 티격태격 케미는 오늘(27일) 방송되는 ‘달리와 감자탕’ 11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변호사 징계위부터 김창완의 후보자 청문회까지 두 개의 판이 움직인다!
‘왜 오수재인가’ 허준호가 두 개의 판을 움직인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 제작 스튜디오S·보미디어)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22일, 오수재(서현진 분)의 변호사 징계위와 백진기(김창완 분)의 후보자 청문회 현장을 공개했다. 최태국(허준호 분)의 포커페이스 뒤에 숨은 속내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최제이(한주현 분)가 친딸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오수재는 최태국의 악행에 경멸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최제이의 출생에 대해 비밀을 유지하는 대가로 아이의 친권과 양육권, TK로펌 대표 변호사 자리를 요구했다. 여기에 오수재는 죽은 박소영(홍지윤 분) 뱃속의 태아와 최태국의 유전자 검사 확인서를 꺼내 들었다. ”이건 제안이 아니에요. 명령이죠“라는 오수재의 한 마디는 이들의 파이널 라운드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또다시 오수재와 최태국의 전세가 역전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변호사 징계위원회에 소환된 오수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변호사로서 자질과 능력을 두고 심판하는 순간인 만큼 엄중한 분위기 속 그녀의 진지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이것은 사실 최태국이 오수재를 끌어내리기 위해 만든 자리. 감히 자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