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3.0℃
  • 연무대전 -0.9℃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1.3℃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연모' ‘시강원 패밀리’ 김인권X노상보X김민석, 유쾌한 에너지 더한다!

URL복사

 

'연모’ 박은빈과 로운의 우당탕탕 사제 케미가 예고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왕세자 이휘(박은빈)는 마침내 정지운(로운)을 스승으로 받아들였다. 양보 없는 신경전이 이어지자 지운이 최후 담판으로 제안한 ‘연꽃’ 과제를 통해, 휘가 비로소 지운의 진심을 알게 됐기 때문. 휘는 지운이 아버지 정석조(배수빈)와는 다르다는걸, 그를 닮을까 두려워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고, 지운은 역으로 휘가 자신을 쫓아내려 했던 이유를 헤아릴 수 있었다. 그렇게 서로를 스승과 제자로 인정한 두 사람은 이제 하루에 한 번씩 독대하며, 보다 더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를 바라볼 전망이다. 
 
그런데 본격적으로 회강을 시작한 두 사람 사이에 어딘가 예사롭지 않은 기운이 느껴져 흥미를 자극한다. 오늘(25일) 공개된 스틸 컷을 보니,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휘 못지않게 기가 차다는 눈빛을 발사하고 있는 지운이 표정만으로도 불편한 상황을 표현하고 있기 때문. 첫 인연이 됐던 연못 앞에서 서로의 진심을 나누고, 저잣거리에서 갓 끈을 묶어주며 묘한 떨림을 느꼈던 두 사람이기에, 사제가 되자마자 이전과 동일하게 날이 선 사연이 궁금해진다. 
 
그 가운데 남다른 코믹 텐션을 더할 ‘시강원 패밀리’ 양문수(김인권), 박범두(노상보), 최만달(김민석)의 활약 역시 즐겨야 할 포인트다. 조직생활에 최적화된 눈치 하나로 지운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전하고 있는 문수, 언제나 피곤한 얼굴로 시강원에서의 바쁜 나날을 대변하는 범두, 발 빠른 정보통으로 궐 내 흥미로운 소식을 전하던 만달 등 저마다의 존재감을 자랑했기 때문. 다시 ‘동빙고 모드’로 시강원을 활보하는 휘의 뒤를 안절부절 따르는 지운, 그리고 이들을 울상으로 지켜보는 범두와 문수까지. 바람 잘 날 없는 시강원 에피소드가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25일)부터 시강원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활기찬 에너지가 본격적으로 빛을 발할 예정이다. 지운 앞에만 서면 평소와 다르게 행동하게 되는 휘와 그런 그의 반응이 당혹스러운 지운. 그리고 그런 이들을 곁에서 지켜보며 뒷목을 잡을 시강원 식구들까지,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KBS 2TV ‘연모’ 5회는 오늘(25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