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8.2℃
  • 흐림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30.8℃
  • 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9.4℃
  • 흐림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7.6℃
  • 흐림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2.0℃
  • 흐림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8.9℃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사와 조이' 세상 밖으로 출격! 불도저 ‘기별 부인’ 김혜윤의 대환장 모험

 

오는 11월 8일 방송되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측은 25일, 행복을 찾아 세상 밖으로 나온 불도저 기별(이혼) 부인 김조이(김혜윤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조이의 활약에 힘을 더할 보리(채원빈 분)와 광순(이상희 분)까지 포착, 끈끈하고 특별한 조선판 ‘워맨스’를 더욱 기대케 한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 라이언(옥택연 분)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 부인 조이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쑈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연출한 유종선 감독과 영화 ‘걸캅스’, 드라마 ‘훈남정음’, ‘탐나는 도다’를 집필한 이재윤 작가가 의기투합해 색다른 매력의 코믹 사극을 완성한다. 무엇보다 환장의 어사 콤비로 코믹 포텐을 터뜨릴 옥택연, 김혜윤의 시너지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매너리즘 ‘만렙’의 공무원 이언과 꽉 막힌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부인 조이의 신박한 콤비 플레이가 선사할 웃음이 기다려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규방을 나와 넓은 세상으로 향하는 조이의 모습이 담겨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단출한 봇짐 하나만 지고 야심한 밤길을 나선 조이. 어깨끈을 꽉 쥔 손과 다부진 눈빛에서 결의와 강단이 느껴진다. 이어진 사진 속 서로를 향한 믿음이 가득한 눈빛을 주고받는 조이와 보리의 ‘찐’우정 케미 역시 시선을 끈다. 조이가 마을 사람들의 험담에도 이혼의 꿈을 이뤄낼 수 있던 것은 바로 든든한 친구 ‘보리’ 덕분. 조이의 이혼을 돕는 결정적 키가 될 보리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조이의 수난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계속된다. 누군가에게 포위된 조이와 광순. 눈 앞에 펼쳐진 광경에 깜짝 놀란 두 사람의 표정에서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했음을 알 수 있다. 이날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뜻하지 않게 생사의 고비를 함께 넘는다고. 이언의 탐관오리 척결 수사단에 합류한 후 ‘브레인’으로 활약할 두 사람의 조합도 눈여겨볼 만하다. 한편, 수많은 위험을 지나온 후에도 타인에게 먼저 손을 내밀 줄 아는 조이의 모습은 그의 따뜻한 심성을 보여준다. 규방을 뛰쳐나와 쉽지 않은 홀로서기를 시작한 조이. 어사 이언을 만나 인생 2막을 어떻게 그려갈지 주목된다.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김혜윤의 밝은 에너지는 조이의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완성한 가장 큰 힘이다. 시원하게 톡 쏘는 탄산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조이의 인생을 새롭게 채워줄 보리, 광순과의 조선판 ‘워맨스’도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오는 11월 8일(월) 밤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기적의 습관' 왕종근 12살 연하 아내 김미숙 출격! 당뇨인 부부, “평소 ‘이것’을 잘게 썰어먹는다”
오늘(2일) 저녁 7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기적의 습관>에서는 대한민국의 굵직한 프로그램을 도맡아 진행했던 아나운서 왕종근과 귀여운 사투리가 매력적인 아내 김미숙의 일상이 공개된다. 왕종근은 아침부터 큰 소리로 TV를 시청해 김미숙의 잠을 깨우는가 하면 10년째 당뇨를 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침부터 과자를 여기저기 흘리며 먹어 김미숙의 속을 썩였다. 게다가 배고프다며 보채는 아들 왕재민까지, 본인을 배려하지 않는 부자의 모습에 단단히 화가 난 김미숙은 결국 분노를 참지 못하고 방으로 들어가 버려 긴장감을 더했다. 이에 왕종근과 왕재민 부자가 김미숙의 기분을 풀어주려 특급 이벤트와 세레나데를 준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왕종근은 어설프지만 열심히 LED 촛불을 세우고 꽃을 뿌려 길을 만들었다. 이어 방에 누워있는 김미숙을 불러낸 왕종근은 꽃길을 걸어 나오는 아내의 모습을 바라보며 갑작스럽게 눈물을 흘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가 이벤트 도중 눈물을 흘리게 된 사연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왕종근, 김미숙 부부의 혈당 수치를 감소시켜주는 당뇨에 좋은 습관도 공개된다. 평소 달달한 간식을 좋아하고 당뇨 가족력까지 있는 당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