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5.8℃
  • 연무대전 -7.3℃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0.8℃
  • 박무광주 -4.2℃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사와 조이' 세상 밖으로 출격! 불도저 ‘기별 부인’ 김혜윤의 대환장 모험

URL복사

 

오는 11월 8일 방송되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측은 25일, 행복을 찾아 세상 밖으로 나온 불도저 기별(이혼) 부인 김조이(김혜윤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조이의 활약에 힘을 더할 보리(채원빈 분)와 광순(이상희 분)까지 포착, 끈끈하고 특별한 조선판 ‘워맨스’를 더욱 기대케 한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 라이언(옥택연 분)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 부인 조이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쑈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연출한 유종선 감독과 영화 ‘걸캅스’, 드라마 ‘훈남정음’, ‘탐나는 도다’를 집필한 이재윤 작가가 의기투합해 색다른 매력의 코믹 사극을 완성한다. 무엇보다 환장의 어사 콤비로 코믹 포텐을 터뜨릴 옥택연, 김혜윤의 시너지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매너리즘 ‘만렙’의 공무원 이언과 꽉 막힌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부인 조이의 신박한 콤비 플레이가 선사할 웃음이 기다려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규방을 나와 넓은 세상으로 향하는 조이의 모습이 담겨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단출한 봇짐 하나만 지고 야심한 밤길을 나선 조이. 어깨끈을 꽉 쥔 손과 다부진 눈빛에서 결의와 강단이 느껴진다. 이어진 사진 속 서로를 향한 믿음이 가득한 눈빛을 주고받는 조이와 보리의 ‘찐’우정 케미 역시 시선을 끈다. 조이가 마을 사람들의 험담에도 이혼의 꿈을 이뤄낼 수 있던 것은 바로 든든한 친구 ‘보리’ 덕분. 조이의 이혼을 돕는 결정적 키가 될 보리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조이의 수난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계속된다. 누군가에게 포위된 조이와 광순. 눈 앞에 펼쳐진 광경에 깜짝 놀란 두 사람의 표정에서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했음을 알 수 있다. 이날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뜻하지 않게 생사의 고비를 함께 넘는다고. 이언의 탐관오리 척결 수사단에 합류한 후 ‘브레인’으로 활약할 두 사람의 조합도 눈여겨볼 만하다. 한편, 수많은 위험을 지나온 후에도 타인에게 먼저 손을 내밀 줄 아는 조이의 모습은 그의 따뜻한 심성을 보여준다. 규방을 뛰쳐나와 쉽지 않은 홀로서기를 시작한 조이. 어사 이언을 만나 인생 2막을 어떻게 그려갈지 주목된다.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김혜윤의 밝은 에너지는 조이의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완성한 가장 큰 힘이다. 시원하게 톡 쏘는 탄산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조이의 인생을 새롭게 채워줄 보리, 광순과의 조선판 ‘워맨스’도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오는 11월 8일(월) 밤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