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3.5℃
  • 서울 -1.9℃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4.9℃
  • 구름조금울산 -0.4℃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5.4℃
  • 흐림강화 -1.4℃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홍천기' 종영 D-1 ‘홍천기’ 서로를 감싼 안효섭 김유정, 사랑 지켜낼까?

URL복사


‘홍천기’ 안효섭과 김유정이 서로에게 단 하나뿐인 사람이 되어 위로를 나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가 하람(안효섭 분)과 홍천기(김유정 분)에게 몰아친 비극적 운명으로 끝까지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천기’ 제작진이 슬픔에 휩싸인 홍천기와 그 옆을 지키는 하람의 15회 장면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홍천기는 아버지 홍은오(최광일 분)의 죽음을 자신의 탓이라 여기며 괴로워하고 있다. 앞서, 홍천기는 마왕을 탐하는 주향대군(곽시양 분)으로 인해 아버지를 잃은 바. 하람 역시 이 과정에서 호위무사 무영(송원석 분)의 희생을 감당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소중한 사람을 잃은 두 사람은 그 슬픔을 함께 나누며 서로를 위로한다. 공개된 사진 속 홍천기의 어깨를 감싸 안아주는 하람과, 그 어깨에 기대 힘든 마음을 잠시 내려놓는 홍천기의 모습이 애틋함을 자아낸다.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두 사람의 모습은 폭풍 같은 상황 속 의지가 되는 사랑의 힘을 보여준다.

 

또 다른 사진에는 홍천기에게 다시 옥가락지를 주려는 하람의 모습이 포착됐다. 홍천기의 손을 단단하게 잡는 하람과, 그를 바라보며 눈시울을 촉촉히 적시는 홍천기. 두 사람은 촛대바위 앞에서 사랑을 약속한다고. 소원을 비는 장소인 촛대바위 앞에서 두 사람이 나눈 언약은 무엇일지, 이곳에서 붉게 빛날 하람과 홍천기의 위로와 눈물의 로맨스에 기대가 더해진다.

 

그러나 하람과 홍천기를 감싸는 불안 요소들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한다. 하람 안에서 마왕의 힘이 점점 커져가고 있고, 홍천기는 하람을 위해 어용을 다시 그려야만 하는 상황. 서로를 감싼 두 사람은 과연 꼭 잡은 두 손처럼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 결말을 향해가는 ‘홍천기’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하람과 홍천기의 붉은 언약이 그려질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15회는 10월 25일(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아이브가 열고 아이브가 닫았다, ‘2021 MBC 가요대제전’ ELEVEN부터 아모르 파티까지 완성형 걸그룹
6인조 신예 아이브(IVE)가 2022년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아이브(유진, 가을, 레이, 원영, 리즈, 이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2021 MBC 가요대제전(이하 가요대제전)’에서 데뷔 타이틀곡 ‘ELEVEN(일레븐)’을 비롯해 다양한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아이브는 ‘ELEVEN’으로 ‘가요대제전’의 문을 활짝 열었다. 레드 컬러 스타일링과 액세서리로 완성형 비주얼을 한층 더 돋보이게 만든 아이브는 화려한 퍼포먼스는 물론, 군무를 선보이며 무대를 빛냈다. 이어 유진과 원영은 김민주, ITZY 예지, (여자)아이들 미연과 함께 F(x)의 ‘첫 사랑니’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원영은 무대에 앞서 “음악방송 MC 다섯 명이 모였다. 마치 한 팀이었던 것처럼 목소리 합도 잘 맞고 케미도 좋았다”며 기대를 높였고, 두 사람은 ‘첫 사랑니’를 재해석하며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만능 케미스트리도 뽐냈다. 또한 아이브는 김연자, 아스트로와 함께 ‘아모르 파티’ 무대로 2022년의 시작을 알렸다. 김연자와 스타일링을 맞춘 아이브는 ‘아모르 파티’의 멜로디에 맞춰 상큼하고 발랄한 안무로 흥겨움을 더한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비주얼과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