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2.9℃
  • 구름조금광주 -3.6℃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3.8℃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4℃
  • 구름많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우주소녀(WJSN) 루다, 고막 녹이는 아이유 ‘에필로그’ 커버 공개 ‘마음 울리는 목소리’

URL복사

 

그룹 우주소녀(WJSN) 루다가 추위를 녹이는 달콤한 음색을 드러냈다.

 

최근 우주소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루다가 부른 아이유의 ‘에필로그’ 커버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루다는 포근한 분위기의 방 안에서 ‘에필로그’를 부르고 있다. 특히 루다의 러블리한 비주얼이 돋보이는가 하면, 마음을 울리는 목소리까지 더해져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우산을 쓴 채 푸르른 마당을 거닐며 물오른 청초함까지 자아낸 루다는 원곡의 잔잔한 감성은 살리면서도, 순수한 매력과 섬세한 표현력을 뽐내며 몰입도 높은 커버 영상을 완성시켰다. 

 

우주소녀 및 유닛 쪼꼬미 활동으로 다채로운 콘셉트를 소화해온 루다는 이번 ‘에필로그’로 우정(공식 팬클럽명)을 위한 첫 커버 콘텐츠를 완성,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해냈음을 보여주며 색다른 매력을 자랑하는데 성공했다. 

 

따스한 감성을 선물한 루다는 꾸준히 다양한 콘텐츠 공개를 이어갈 예정이며, 오는 24일 오후 5시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 출연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러브캐처 인 서울' “안 예쁜 게 없다” 연하남 강원재 거침없는 직진! ‘설렘 폭발’
'러브캐처 인 서울’이 온라인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 1500만뷰를 달성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긴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서울’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진실과 거짓 사이에서 진짜 사랑을 찾기 위한 리얼 연애 심리 게임이 보는 이들의 과몰입을 유발하며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매력적인 캐처들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과 미궁 속에 빠져 있는 캐처들의 정체가 흥미를 자극하고 있는 것. 네이버와 유튜브 등에 공개된 공식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가 1500만뷰를 넘어서는 등 그 인기를 실감하게 한다. 중독성 강한 전개로 본편을 보고 클립 영상을 다시 보는 N차 관람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첫 공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한 번 보기 시작하면 하차 불가”, “전개가 미쳤음”, “러브캐처 달리다가 잠 못잤음” 등 콘텐츠에 대한 호평과 향후 전개에 대한 추측 게시글이 쏟아지며 뜨거운 불판이 형성됐다. 오늘(31일) 공개되는 7회에서는 최종 선택을 하루 앞두고 24시간 자유 데이트가 진행된다. 강원재는 정다나와 별이 쏟아지는 밤, 로맨틱한 데이트를 한다. 눈에서 꿀이 떨어질듯 정다나를 향해 직진하는 강원재. 그는 “누나의 첫 인상이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