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0.3℃
  • 연무대전 0.0℃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5.6℃
  • 박무광주 1.2℃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뽕숭아학당' “잘 봐! 트롯 싸움이다!” 트롯X댄스X게임‘스트릿 트롯 파이터’개봉박두!

URL복사


‘뽕숭아학당: 인생학교’가 야심차게 준비한 트롯과 댄스, 게임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스트릿 트롯 파이터’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20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71회에서는 뽕멤버를 비롯해 다양한 크루원들이 함께 하는 초대형 스케일의 세계 최초 트롯 크루 배틀 ‘스트릿 트롯 파이터’가 진행돼 안방극장을 짜릿한 승부의 세계로 인도한다.

 

무엇보다 뽕멤버들은 각기 개성을 가진 ‘스트릿 트롯 파이터’ 크루를 결성, 장민호-은가은-강혜연-김의영-황우림의 ‘MINT’(민트) 크루, 영탁-아웃사이더-나태주-별사랑의 ‘TAAK’(탁) 크루, 이찬원-황윤성-최예나-시현의 ‘CCSD’(청춘시대) 크루, 정동원-이성미-조혜련-김지민의 ‘이모총동원’ 크루가 완성됐다. 그리고 네 개의 크루는 각자 대기실에서 모니터로 꼼꼼하게 상대 팀 크루원들의 전력을 분석하며, 전의를 불태웠다.

 

이어 각 크루에게 “이 사람은 내가 이길 수 있다”라는 ‘NO 인정’ 투표가 미션으로 주어졌던 상태. ‘NO 인정’ 투표라는 문구를 본 ‘이모총동원’의 쎈 이모들 이성미-조혜련-김지민은 “우리가 노인정이라고?” 격하게 항의했고, 급기야 조혜련은 제작진을 향해 인형을 투척하는 불꽃 응징을 선보여 정동원을 배꼽 잡게 했다.

 

이후 냉혹한 트롯의 현실에서 살아남을 진짜 주인공을 가리는 ‘스트릿 트롯 파이터’ 배틀이 화려하게 시작된 가운데 등장부터 상대 크루를 향한 도발과 견제가 속출해 열기를 드높였다. ‘TAAK’(탁) 크루의 강렬한 댄스를 본 ‘CCSD’(청춘시대) 크루는 “뻔하다 뻔해”라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고, 입장부터 강렬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은 ‘MINT’(민트) 크루는 ‘CCSD’(청춘시대) 크루 쪽으로 직행해 포즈를 취하며 기선 제압했다. 마지막으로 막강 이모군단 ‘이모총동원’은 참을 수 없는 흥과 끼를 마구 발산하며 이목을 집중시켰지만, 음악이 끝나자마자 기진맥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CCSD’(청춘시대) 크루의 정체가 공개됐을 때부터 아이돌인 최예나와 시현의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던 정동원은 급기야 팀 교체를 요청하며 ‘CCSD’(청춘시대) 크루를 향해 달려갔던 터. 이에 이모들은 정동원에게 따가운 눈총을 발사했고, 이성미는 “나도 장민호 팀 가고 싶어”라는 속마음을 털어놔 폭소를 안겼다.

 

그런가 하면 뽕숭아학당 내 ‘댄스 최약체’ 이찬원은 이어진 배틀에서 그동안 숨겨왔던 비장의 댄스를 보여주겠다고 장담해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어 이찬원이 자신감 넘치는 목소리로 “이분의 댄스는 한물갔다”며 당당하게 장민호를 지목했던 것. 이때 ‘스트파’에 과몰입한 장민호가 이찬원의 악수 요청을 거부, 날 선 대치를 벌이면서 ‘민또 형제’의 대결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 측은 “진정한 트롯의 맛을 보여줄 ‘스트릿 트롯 파이터’가 시청자들을 새롭고 신나는 세계로 이끌게 될 것”이라며 “각양각색 크루들 만큼이나 다채로운 트롯의 멋과 흥을 즐길 수 있는 ‘스트릿 트롯 파이터’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뽕숭아학당: 인생학교’는 20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새 드라마 ‘내 남자는 큐피드’ 장동윤-나나, 요정 천상혁 역 X 수의사 오백련 역…전격 캐스팅 확정!
대세 배우 장동윤과 나나가 새 드라마 ‘내 남자는 큐피드’ 출연을 전격 확정 짓고, 첫 호흡을 맞춘다. 2022년 방송 예정인 새 드라마 ‘내 남자는 큐피드’(극본 허성희, 연출 남태진, 제작 ㈜HB 엔터테인먼트)는 자신이 쏜 활에 맞아 사랑에 빠져버린 요정과 그 사랑에 얽혀버려 인연의 실이 끊어진 한 여인이 다시 만나 펼치는, 선을 넘는 아찔한 운명극복재회 로맨스 드라마이다. “만약, 2022년 대한민국에 ‘사랑의 아이콘’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라는 상상에서 출발한 신박한 스토리를 담아낸다. 무엇보다 ‘내 남자는 큐피드’는 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의 허성희 작가가 집필을 맡아 특유의 찰진 대사와 입체적인 캐릭터 플레이를 펼쳐낸다. 더불어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홍천기’ 등을 연출한 남태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섬세하고 환상적인 영상미가 돋보이는 심쿵 지수 최고조의 짜릿한 판타지 로맨스를 보여준다. 이와 관련 장동윤과 나나가 각각 폭발적인 요정미와 여신 미모 엉뚱미를 터트릴 ‘반박 불가 맞춤 싱크로율 라인업’을 완성,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의 판타지 비주얼 합과 살랑거리는 로맨스 연기가 2022년 안방극장에 극강의 설렘을 투하할 전망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