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4.5℃
  • 흐림광주 -4.2℃
  • 구름많음부산 -2.0℃
  • 흐림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3.3℃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박해수X수현X이희준, 예측 불허! 숨 막히는 심리전! 극한의 몰입감!

URL복사


OCN 새 토일 드라마 ‘키마이라’의 1화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30일(토) 첫 방송을 앞둔 ‘키마이라’가 오늘(20일)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미스터리의 서막을 알리는 1화 예고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네이버tv: https://tv.naver.com/v/23058053)


OCN 토일 드라마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은 연쇄폭발 추적 스릴러다.


오늘 공개된 1화 예고 영상은 박해수와 수현이 엄청난 굉음과 함께 폭발한 차량을 조사하는 가운데 35년 전 일어난 연쇄폭발 살인사건과의 공통점을 발견하고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담겨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날카로운 눈빛으로 진실을 추적하는 박해수와 폭발물에 대한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공조하는 수현,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이희준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벽에 키마이라 그림이 그려진 공간에 갇힌 채 굳은 표정으로 “수사관님, 이미 늦은 것 같아요”라며 체념한 듯한 박해수와 얼른 나오라고 다급하게 소리 지르는 수현의 긴박한 목소리가 긴장감을 자아내며 1화부터 펼쳐질 폭풍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드라마 ‘키마이라’는 예고편만으로도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쫄깃한 긴장감과 극한의 몰입감을 선사하는가 하면 숨 막히는 심리전과 함께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의 서막을 알리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와 풍성한 볼거리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키마이라’는 오는 30일(토) 밤 10시 30분 OCN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러브캐처 인 서울' “안 예쁜 게 없다” 연하남 강원재 거침없는 직진! ‘설렘 폭발’
'러브캐처 인 서울’이 온라인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 1500만뷰를 달성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긴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서울’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진실과 거짓 사이에서 진짜 사랑을 찾기 위한 리얼 연애 심리 게임이 보는 이들의 과몰입을 유발하며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매력적인 캐처들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과 미궁 속에 빠져 있는 캐처들의 정체가 흥미를 자극하고 있는 것. 네이버와 유튜브 등에 공개된 공식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가 1500만뷰를 넘어서는 등 그 인기를 실감하게 한다. 중독성 강한 전개로 본편을 보고 클립 영상을 다시 보는 N차 관람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첫 공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한 번 보기 시작하면 하차 불가”, “전개가 미쳤음”, “러브캐처 달리다가 잠 못잤음” 등 콘텐츠에 대한 호평과 향후 전개에 대한 추측 게시글이 쏟아지며 뜨거운 불판이 형성됐다. 오늘(31일) 공개되는 7회에서는 최종 선택을 하루 앞두고 24시간 자유 데이트가 진행된다. 강원재는 정다나와 별이 쏟아지는 밤, 로맨틱한 데이트를 한다. 눈에서 꿀이 떨어질듯 정다나를 향해 직진하는 강원재. 그는 “누나의 첫 인상이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