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19.9℃
  • 서울 20.0℃
  • 흐림대전 23.8℃
  • 맑음대구 25.5℃
  • 맑음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6.1℃
  • 맑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6.9℃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6.0℃
  • 맑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나 혼자 산다' -25kg 이장우, 바디 프로필 촬영 끝나자마자 입 터졌다! 넘사벽 치팅데이 먹방!

URL복사

 

‘나 혼자 산다’에서 이장우가 100일 다이어트를 성공하고 금의환향한다. 이장우는 대국민 약속을 지키기 위해 피나는 노력 끝에 무려 25kg을 감량했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베일에 싸인 이장우의 비주얼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그의 넘사벽 치팅데이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이장우는 30일 만에 자신의 최애 메뉴인 라면과 마주해 그동안 참아왔던 먹성을 봉인 해제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는 ‘100일 다이어트’ 성공 후 첫 번째 치팅데이를 맞이한 이장우의 모습을 공개한다.

 

이장우는 다이어트로 되찾은 비주얼을 기념하는 바디 프로필 촬영을 마치고 트레이너와 협상에 나선다. 다이어트 성공 후 첫 번째 치팅데이를 얻기 위한 것. ‘나 혼자 산다’와의 약속을 30일 앞두고부터는 탄수화물을 일체 끊고 “철저하게 식단으로 관리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트레이너 역시 이장우의 노력을 높이 사 치팅데이를 허락했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이장우가 기특한 자신에게 선물할 메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장우가 선택한 곳은 조개구이 집이었다. 도착과 동시에 3가지 메뉴를 동시에 주문하며 여전한 먹성을 자랑했다는 후문. 화려한 비주얼의 4단 조개구이부터 산낙지와 피날레를 장식한 입가심 해물 라면까지 한상 가득 차려진 해물 코스 요리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녹슬지 않은 화려한 면치기 실력을 발휘하며 고삐가 풀려버린 이장우는 “한 달을 참았다 먹는 맛은 얼마를 줘도 바꿀 수 없다”는 소감도 모자라 “’비싼 시계랑 라면 중에 뭐 가질래?’라고 물어보면 나는 라면이다!”이라며 황홀감(?)을 숨기지 못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장우와 최애 메뉴 라면의 30일 만의 재회 현장은 오늘(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원더우먼' 이상윤, 방화사건 가해자와의 대면! 살 떨리는 긴장감 감도는 ‘교도소 대면’현장 공개!
‘원더우먼(One the Woman)’ 이상윤이 14년 전 한주패션 공장 방화사건 가해자와 마주하고 있는 ‘교도소 대면’ 현장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 길픽쳐스)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짜릿한 사이다 폭격과 더불어 추리 본능을 자극하는 미스터리한 전개로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돌파,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에 등극하는 파죽지세 행보를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한승욱(이상윤)이 14년 전 한주패션 공장에서 화재사고로 목숨을 잃었던 아버지 한강식 사건에 대한 단서들을 포착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한승욱은 조연주(이하늬)의 교통사고 가해자가 14년 전 한주패션 공장에 근무했으며, 한성혜(진서연)와 커넥션이 있었다는 충격적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강미나(이하늬)의 태블릿 PC에서 한영식(전국환)과 한성혜 부분에 ‘2007년 분식회계’라고 쓰여 있는 것을 보고는 두 사람이 아버지 죽음에도 관여했을 거라고 확신했다. 더욱이 5회 에필로그에서는 14년


영화&공연

더보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현재 진행형' 감독 임권택 선정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을 지목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임권택 감독은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 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감독이다. 지난 2002년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을 수여 받은 것은 물론 2002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 2005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명예황금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사에 그 이름을 뚜렷이 새긴 그는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와 동서대학교는 임권택 감독의 수상을 기념하여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10월 6일(수)부터 15일(금)까지 매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동서대학교 임권택영화박물관을 특별 연장 개관한다. 동서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임권택영화박물관은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세계를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으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