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21.2℃
  • 구름조금서울 22.6℃
  • 대전 21.5℃
  • 흐림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5℃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3.9℃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5℃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전설6’명품 보컬 신구(新舊)세대 전원 집결!

URL복사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전설6’ 이용-설운도-정수라-박완규-알리-에일리가 ‘천상의 목소리’로 무대를 꾸미며 안방극장에 가슴 벅찬 힐링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69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0.9%, 분당 최고 시청률은 12.3%까지 치솟으며 목요일 전체 예능 1위를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은 앞서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해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 스타들을 비롯해,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까지 모두가 한자리에 모인 상반기 총결산 ‘전설의 싱어’ 특집으로 진행돼 시청자들을 열광케 만들었다.

 

먼저 전설 같은 가을 시즌송의 주인공, 이용이 등장해 ‘잊혀진 계절’로 전율 돋는 가창력을 뽐냈다. 이어 음원 차트의 여왕 에일리는 ‘첫 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로 절절한 감성을 토했고, 80년대 대한민국을 ‘환희’로 물들였던 정수라는 ‘난 너에게’로 ‘사콜’ 최다 출연자다운 명성을 입증했다. 유니크한 음색으로 사랑받는 알리는 ‘펑펑’을 불러 “노래 진짜 잘한다!”는 감탄을 자아냈고, 록의 전설 박완규는 ‘천년의 사랑’으로 명불허전 카리스마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트로트의 아버지 설운도가 ‘사랑이 이런건가요’로 모두의 어깨를 들썩이게 하며 레전드 특집다운 오프닝을 마무리했다.

 

대망의 1라운드 대결의 막이 오르고, 영탁과 박완규 간 운명의 ‘리벤지 매치’가 발발해 기대감을 모았다. 박완규는 조하문의 ‘사랑하는 우리는’을 열창해 96점을 받은 후, 후발 주자 영탁이 목을 푸는 모습에 “영탁아, 선배들 앞에서 목 푸는 거 아니다”라는 날 선 견제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영탁은 알리의 ‘365일’을 자신만의 느낌으로 재해석해 100점을 받았고, 박완규를 상대로 2연승을 거두는 쾌거로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이어 맏형 장민호와 ‘트버지’ 설운도의 막상막하 대결이 이어졌다. 장민호는 조명성의 ‘들꽃’으로 오차 없는 박자 감각을 뽐내며 98점이라는 고득점을 받았고, 설운도는 소리새의 ‘그대 그리고 나’로 100점 만점 축포를 쏘자 무릎을 꿇고 포효하는 세리머니로 웃음보를 터트렸다. TOP6와 전설6가 1대1 동점을 이룬 상황에서 임영웅과 에일리가 나섰고, 에일리는 아내의 유혹 OST ‘용서못해’를 부르며 99점을 받아 선전했다. 대결자 임영웅은 카우보이 모자를 눌러쓴 일명 ‘카웅보이’로 분해 버즈의 ‘비망록’을 열창했지만 97점에 그치며 에일리에게 승리를 내줬다.

 

두 팀이 내뿜은 뜨거운 열기를 이어받아 ‘올타임 레전드 메들리’가 계속됐다. 알리의 김수희 ‘애모’를 포문으로 이찬원은 이용의 ‘바람이려오’를 불러 원곡자 이용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고, 정수라는 나미의 ‘영원한 친구’를 불러 현장을 흥 물결로 휘감았다. 그리고 김희재와 ‘퍼포먼스 대항마’ 이용이 등판, 김희재가 장민호의 ‘남자는 말합니다’를 불러 97점을 기록했고, 이용은 김지애의 ‘몰래한 사랑’에 깜짝 개다리 춤 퍼포먼스를 곁들여 또다시 100점을 받고 기뻐했다.

 

그런가하면 모든 대결의 결과를 한 번에 뒤집을 수 있는 하이라이트 유닛 대결이 시작됐고, ‘민희민희’ 장민호-김희재와 ‘장발라더스’ 박완규-에일리가 맞붙었다. 장민호-김희재는 정동원의 ‘내 마음 속 최고’를 선곡해 사콜팸까지 총동원하며 98점을 받았지만 박완규-에일리가 듀엣곡의 정석 ‘사랑보다 깊은 상처’로 100점을 받으며 럭키 룰렛을 돌릴 수 있는 기회를 따냈다.

 

또 하나의 깜짝 스페셜 무대로, 임영웅이 부르고 설운도가 작곡한 명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듀엣 하모니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노래하는 내내 서로를 바라보며 호흡을 맞추고, 노래가 끝난 뒤 서로를 뜨겁게 끌어안는 모습으로 선후배 간 뭉클한 우정을 느끼게 했다. 훈훈해진 분위기를 이어받아 이찬원은 설운도의 ‘애인이 돼주세요’로 99점을 기록, 설운도로부터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하다”는 극찬을 얻었고, 반면 알리는 ‘HOT STUFF’에 유려한 랩까지 곁들이며 한바탕 춤판을 이끌었으나 96점을 받아 아쉬움을 삼켜야했다.

 

세 번 째 스페셜 무대의 주인공이 된 영탁과 이용은 ‘사랑과 행복 그리고 이별’로 완벽한 하모니를 뽐내며 모두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TOP6 마지막 주자가 된 정동원은 김광석의 ‘잊어야한다는 마음으로’로 잔잔한 여운을 드리우며 99점을 받았고, 그간 출연에서 1무 1패를 기록한 정수라는 1승을 간절히 염원하며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불렀지만 98점을 받아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끝으로 ‘트생트사’ 이찬원이 신곡 ‘편의점’ 무대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나는 리듬 위로 직장인의 애환을 달래며 위안과 공감을 안기는 가사가 또 한 번의 ‘메가 히트’를 예감케 했던 상황. 양 팀 간의 숨 막히는 대결이 끝난 후 앞서 유닛 무대를 통해 룰렛 찬스를 획득한 전설6가 떨리는 마음으로 룰렛을 돌렸고, 기적처럼 플러스 1점을 획득하며 최종 우승을 거두는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가히 전설다운 조합과 노래 실력, 무대 매너였습니다. 엄지 척!” “듣고 또 들어도 듣고 싶은 목소리들!” “솔로도 좋고 듀엣도 좋다. 오늘도 역대급 귀호강!” “선후배가 미소지으며 눈맞춤 하는 무대가 너무 감격적이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강철부대 오종혁-박군-최영재와 이상민 자존심을 걸고 숨 오래 참기 대결 펼친다.
'강철부대' 오종혁, 박군, 최영재가 자존심을 걸고 숨 오래 참기 대결을 펼친다. JTBC '아는 형님'이 9월 4일(토)부터 저녁 7시 40분으로 방송 시간대를 옮긴다. 4일 방송에서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출연한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 활약한 오종혁, 박군, 최영재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아 온 세 사람은 처음부터 시선을 압도하는 퍼포먼스로 등장해 특수부대 출신다운 뜨거운 에너지를 보여줬다. 이어 각자가 경험한 특수부대의 특수 훈련법에 대해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해병수색대 출신 오종혁은 “일주일 동안 바다에서 전투 수영을 하는데, 두 눈 뜨고 수영하는 걸 훈련한다”라며 해병수색대만의 강도 높은 수중 훈련법을 설명했다. 또한 오종혁은 "고된 훈련도중 교관이 말을 걸 때가 있다"라며 당시 전했던 웃픈(?) 답변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전사 출신 박군 역시 바다에서 했던 고된 훈련 경험담을 풀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의 훈련 경험담을 듣던 형님들은 “그럼 너희 셋 중에 물에서 숨을 제일 오래 참을 수 있는 사람이 누구야?”라고 특수부대 출신들의 승부욕을 자극하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오종혁은 “군대에 있을


영화&공연

더보기
제9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졸탄쇼’, ‘희극상회’가 부산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졸탄쇼’, ‘희극상회’가 부산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지난 20일(금)부터 29일(일)까지 총 10일간 부산에서 열리는 제9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에서 ‘졸탄쇼’의 정진욱, 한현민, 이재형과 ‘희극상회’의 신윤승, 박민성, 장윤석, 임종혁이 끊이지 않는 웃음의 향연을 선물했다. 27일(어제) 틱톡을 통해 생중계된 '졸탄쇼'의 정진욱, 한현민, 이재형은 입고 나온 가운을 벗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말이 아닌 휘슬로만 소통하는 콩트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세 사람은 '부코페'만을 위해 준비한 코너로 배꼽 잡는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에게 개인기를 알려주는 한현민부터 자신의 노래 '다금바리'를 열창하는 이재형까지 빠른 호흡으로 진행되는 코미디는 시청자들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세 사람은 시청자들과 댓글로 소통하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많은 사랑 받았던 '이름대소동'을 선보이며 '졸탄쇼'만의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뿐만 아니라, 틱톡과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된 ‘희극상회’는 구독자 수 157만 명(합계)을 돌파한 유튜브 채널 ‘희극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