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8.1℃
  • 맑음대전 28.0℃
  • 구름조금대구 25.6℃
  • 구름조금울산 24.1℃
  • 맑음광주 29.0℃
  • 흐림부산 24.6℃
  • 맑음고창 29.5℃
  • 흐림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골프왕’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 “약 120일간의 땀과 노력, 결실 맺었다!”

URL복사


‘골프왕’ 이동국이 ‘TV CHOSUN 골프왕 마스터즈’ 최종 우승을 차지, 일취월장 실력으로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 CHOSUN ‘골프왕’ 15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6.0%, 분당 최고 시청률은 7.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TV CHOSUN 골프왕 마스터즈’ 1라운드에 통과한 ‘골프왕’ 이동국-장민호-양세형이 ‘실력자 5인’ 김성수-오지호-손지창-홍서범-송영규와 총 상금 2,000만원이 걸린 ‘TV CHOSUN 골프왕 마스터즈’ 마지막 대결을 펼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폭풍 긴장감과 짜릿한 명승부의 쾌감을 시청자들에게 안겼다.

 

먼저 2라운드 전, 가수 노라조가 18홀 페어웨이를 상징한 그린재킷과 큰 골프공을 머리에 달고 등장, ‘슈퍼맨’을 ‘골프왕’에 맞춰 개사한 공연으로 참가자들에게 강렬한 에너지를 전파하며 사기를 북돋웠다.

 

본격적인 2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예선전 공동 2위 오지호와 8위 장민호의 1:1 대결이 그려졌다. 오지호보다 장민호가 경력이 적긴 하지만 1:1 대결이 생소하기에 결과를 함부로 예측할 수 없는 상황. 이를 의식한 듯 장민호는 “나는 잃을 게 없어”라며 먼저 도발했고, 오지호는 “수많은 팬들이 보고 있어”라고 응수해 은근한 신경전을 벌였다. 첫 티샷부터 굿샷을 친 장민호는 공이 벙커에 빠지면서 위기가 찾아왔지만 이내 안정적으로 벙커 탈출에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오지호와 장민호는 막상막하 경기력으로 5홀까지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마지막 6홀에서 장민호가 안타깝게 퍼팅에 실패하며 오지호가 결승전에 진출했다.

 

예선전 공동 2위 손지창과 예선전 7위 양세형의 1:1 매치에서는 안정적으로 샷을 치는 손지창과 달리 양세형이 긴장한 채 첫 티샷부터 벙커에 빠뜨리고 말았다. 그러나 양세형은 “괜찮아. 괜찮아”라며 마인드 컨트롤에 나섰고,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며 써드샷에서 완벽한 벙커샷을 만들어냈다. 이에 부담을 느낀 손지창은 평소답지 않은 실수를 저질렀고, 바뀐 흐름에 발맞춰 양세형은 첫 번째 홀에서 먼저 공을 홀컵에 넣어 손지창을 꺾고 결승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다음 예선전 1위였던 이동국과 예선전 5위 홍서범의 골프 대결에서는 탈락자들의 응원전이 볼거리로 작용했다. 홍성흔과 한정수는 홍서범을, 이상우와 김광규는 이동국을 열렬히 응원했던 것. “나 칠 땐 떠들어도 돼! 축제처럼 놀아”라며 자신만만해한 홍서범은 김광규의 ‘불놀이야’ 노래에 맞춰 굿샷을 쳤고, 이동국 역시 속 시원한 굿샷으로 스타트를 끊어 이상우를 미소 짓게 했다. 박빙의 승부 중 3번째 샷에서 이동국이 잠깐 실수를 하자 탈락자들은 홍서범의 우승을 점쳤지만, 이상우만은 “아직 2홀 남았잖아요”라며 이동국을 끝까지 응원해 끈끈한 의리를 증명했다. 이동국은 이상우의 응원에 보답하듯 5번째 샷에서 결정적 한 방으로 공을 홀컵에 넣었고, 상대편 홍서범의 엄지 척까지 끌어내는 파죽지세로 홍서범을 상대로 승리를 일궈냈다. 이 밖에 송영규는 무릎 부상에도 불구하고 우승 후보 김성수를 꺾어 결승전 열차에 탑승, 최종 결승전에는 송영규-오지호-이동국-양세형이 겨루게 됐다.

 

치열한 2라운드가 끝나고, 최종 결승에 오른 이동국-양세형-오지호-송영규를 축하하기 위해 장민호는 ‘사는 게 그런 거지’ 무대로 긴장감을 덜어냈고, 결승전 참가자들은 심기일전한 채 대망의 결승전에 돌입했다. 김미현 감독은 “실수를 안 하는 게 관건”이라는 당부를 전했고, 장민호는 “징글징글하게 자신을 이긴 오지호가 우승할 거 같다”라는 츤데레 발언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드디어 최종 결승전의 막이 올랐고, 1홀에서 아쉽게 퍼팅에 실패해 오지호의 뒤를 쫓던 이동국은 곧바로 ‘에이스’ 면모를 되찾으며 선두를 달렸다. 양세형 역시 5홀에서 20m 버디 퍼팅에 성공, ‘골프왕’ 멤버 중 첫 버디를 기록하는 대반전을 이뤄냈다. 마지막 승부처였던 9홀에서 이동국이 1위를 굳힌 가운데 오지호가 3번 만에 벙커를 탈출하며 더블보기를 기록했지만, 양세형이 오지호를 제치고 최종 2등을 확정 지었다.

 

그런가 하면 ‘TV CHOSUN 골프왕 마스터즈’ 폐막식에서는 김국진과 김미현 감독이 4위부터 순차적으로 호명하며 상금과 상품을 전달했다. 더욱이 ‘골프왕’ 멤버들 중 1라운드에서 1등을 차지했던 이동국이 변함없는 실력으로 최종 1위를, 2라운드에 아슬아슬하게 진출했던 양세형이 반전 실력을 뽐내며 최종 2위에 등극, ‘골프왕’ 멤버가 1, 2등을 휩쓰는 쾌거를 이뤄내며 감동의 대역전극을 이끌었다. 그렇게 대망의 챔피언을 차지한 이동국은 모자를 벗어 던진 후 우승 재킷을 입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고, 지켜보던 김미현 감독은 뒤를 돌아 기쁨의 눈물을 흘려 감동을 자아냈던 터. 이동국은 “김미현 감독님을 비롯한 김국진 단장님, 멤버들 너무 감사드린다. 그리고 참가해주신 우리 형님들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라는 우승 소감을 밝히며 ‘TV CHOSUN 골프왕 마스터즈’의 대단원을 장식, 모두가 행복한 역사적 순간을 마무리했다.

 

시청자들은 “결승전답게 긴장감이 후덜덜! 손에 땀을 쥐는 명승부!”, “‘골프왕’ 에이스 이동국!! 우승 축하드려요!”, “양세형이 해냈다! 버디 퍼팅에 2등까지! 대박이네!”, “김미현 감독님 눈물 흘릴 때 같이 울었어요! 감동 백배!!”, “골프왕이 골프왕 했다!”, “골프왕 멤버들 모두 장합니다!”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골프왕’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연모' 남윤수X최병찬X배윤경X정채연, 비주얼 합격 → 청춘 사극 라인업 완성
‘연모’의 청춘 라인업을 완성할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반짝반짝 빛나는 비주얼만으로도 계속 보고 싶어지는 드라마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오는 10월11일(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박은빈과 로운의 아리따운 케미로 연일 화제성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오늘(15일) 사극에 첫 도전장을 내밀며 파릇한 케미를 증폭시킬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의 비주얼이 최초 공개됐다. 먼저, 남윤수는 온화하고 부드러운 왕실의 종친 ‘이현’으로 분한다. 공자의 정명 사상을 그대로 체화한 듯한 그는 자신이 있어야 할 자리와 해야 할 일을 분명히 가릴 줄 아는 인물. 예의에 어긋나는 실수는 하지 않고, 지켜야 할 상대의 공간을 침범하지 않는 배려로 정도를 지키며 선을 넘지않는다. 그러나 그렇게 정도를 지키는 배려 깊은 천성은 애석하게도 누군가를 향한 제 마음까지 속 안에 가두는 틀이 되고 만다. 최병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