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0.2℃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0.8℃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24.8℃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홍천기' 안효섭X김유정 붉은 운명의 시작! 신비로운 이야기+눈호강 영상미…‘눈 뗄 수 없는 60분’

URL복사

 

8월 30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가 월화극 전체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1회 평균 시청률은 6.4%를 기록했고, 순간 최고 시청률은 9.4%까지 치솟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으로, 흥행 신화를 쓴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의 원작자 정은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해 방영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여기에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 명작들을 연출한 장태유 감독이 시너지를 예고, 하반기 기대작 탄생을 알렸다.  

 

1회는 붉은 운명으로 얽힌 주인공들의 인연의 시작이 그려졌다. 오프닝부터 설화를 들려주듯 신비로운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죽음의 신 마왕을 어진(왕의 초상화)에 봉인하는 의식이 진행됐고, 마왕의 저주를 받은 아이들이 태어났다. 어용을 그린 화사의 딸 홍천기와 봉인식을 진행한 도사의 아들 하람이었다. 홍천기는 앞을 보지 못하는 맹아로 태어났고, 삼신할망(문숙 분)은 하람을 홍천기의 운명의 상대로 점지했다.

 

9년 후 자란 하람(아역 최승훈 분)과 홍천기(아역 이남경 분)는 운명처럼 만났다. 두 아이는 복사꽃밭에서 추억을 쌓으며 친구가 됐다. 앞이 보이지 않는 홍천기는 하람이 건네는 따뜻한 말들에 위로를 받았고, 하람은 기우제가 끝나고 다시 만날 것을 약조했다. 그러나 이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다. 봉인에서 풀린 마왕이 다시 나와 혼란을 야기한 것이다.

 

기우제 중 하람은 깊은 연못에 빠졌고, 마왕은 하람의 몸 속으로 들어갔다. 같은 시각 홍천기도 앞을 보지 못해 물에 빠졌다. 이에 삼신할망은 마왕을 하람의 몸 속에 봉인하고, 마왕 힘의 근원인 눈을 하람과 인연의 실로 이어진 홍천기에게 맡겼다. 눈을 뜨고 앞을 보게 된 홍천기와, 붉은 눈을 갖게 되고 앞을 볼 수 없게 된 하람의 모습이 대비되며, 이들의 붉은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엔딩에서는 안효섭과 김유정이 등장하며 본격적인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쌓아온 서사는 두 배우의 등장을 더 강렬하게 완성했다. 붉은 운명으로 얽히게 된 하람과 홍천기의 인연은 앞으로의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홍천기’ 첫 회는 판타지 로맨스 장르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설화를 들려주는 듯한 오프닝으로 시작돼 신비로움을 더했고,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환상적 이야기를 영상으로 구현한 ‘홍천기’의 장면들도 눈 뗄 수 없었다. 소년 하람과 소녀 홍천기의 만남을 아름답고 몽환적으로 연출한 장태유 감독의 영상미는 제대로 눈호강 드라마를 예약했다. 초월적 존재들의 등장과 매력 넘치는 다양한 인물들은 앞으로 ‘홍천기’ 속 풍성한 이야기를 향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야기는 재밌고 화면은 시청자를 홀렸다. 신비롭고 강렬한 이야기로 포문을 연 '홍천기'가 안방극장을 얼마나 뜨겁게 달구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2회는 오늘(31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골신강림' 호동엽(호동+동엽)' VS '박지은', 운명의 한판 승부! 황금 골프공의 주인공은 누구?
티빙 오리지널 '골신강림'이 첫 황금 골프공의 주인을 가리기 위해 한 치의 양보 없는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매주 금요일 공개되고 있는 티빙 오리지널 '골신강림'(제공 티빙(TVING), 기획/제작 스튜디오 룰루랄라)은 자타공인 연예계 골프 최강자 강호동과 신동엽이 라이벌 골프친구에서 운명공동체가 되어 골프 레전드들과 펼치는 대결을 다루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화에서는 환상의 팀워크를 선보인 강호동과 신동엽에게 첫번째 대결의 승기를 뺏기고 고전을 면치 못하는 박지은이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분위기 반전을 위해 투입된 이수근으로 인해 페이스를 되찾은 박지은이 두번째 대결에서 승기를 되찾으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려 상황은 더욱 예측할 수 없게 됐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영상에서는 여유를 되찾은 박지은 선수가 자신감을 드러내며 강호동과 치열한 신경전을 보이는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박지은 선수는 날카로운 미소와 함께 강호동과 신동엽에게 “안 봐 드려요”라는 경고를 날려 흥미를 돋운다. 또 강호동과 신동엽은 몰아 붙이는 박지은의 기세에 굴하지 않고 경기에 집중하는가 하면 뛰어난 실력을 드러내며 경기를 이끌어가는 모습도 보여줘 눈길을 끈다.


영화&공연

더보기
제9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졸탄쇼’, ‘희극상회’가 부산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졸탄쇼’, ‘희극상회’가 부산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지난 20일(금)부터 29일(일)까지 총 10일간 부산에서 열리는 제9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에서 ‘졸탄쇼’의 정진욱, 한현민, 이재형과 ‘희극상회’의 신윤승, 박민성, 장윤석, 임종혁이 끊이지 않는 웃음의 향연을 선물했다. 27일(어제) 틱톡을 통해 생중계된 '졸탄쇼'의 정진욱, 한현민, 이재형은 입고 나온 가운을 벗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말이 아닌 휘슬로만 소통하는 콩트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세 사람은 '부코페'만을 위해 준비한 코너로 배꼽 잡는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에게 개인기를 알려주는 한현민부터 자신의 노래 '다금바리'를 열창하는 이재형까지 빠른 호흡으로 진행되는 코미디는 시청자들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세 사람은 시청자들과 댓글로 소통하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많은 사랑 받았던 '이름대소동'을 선보이며 '졸탄쇼'만의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뿐만 아니라, 틱톡과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된 ‘희극상회’는 구독자 수 157만 명(합계)을 돌파한 유튜브 채널 ‘희극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