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
  • 구름많음강릉 7.6℃
  • 구름많음서울 0.6℃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7.7℃
  • 흐림강화 1.9℃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6.8℃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신용등급 관계없이 연 2.3% 수준 대출금리 적용 등 우대

URL복사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 적용한다.

특례보증을 지원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1588-7365)과 13개 시중은행 각 지점으로 신청하면 된다.

권영학 중기부 기업금융과장은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의 경우 차입금 증가 등으로 인해 신용도가 하락하게 되고 이로 인해 은행권 대출이 어려워지는 악순환이 우려된다'며 '이번 특례보증을 통해 긴급자금을 공급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저신용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스타

더보기
새 드라마 ‘내 남자는 큐피드’ 장동윤-나나, 요정 천상혁 역 X 수의사 오백련 역…전격 캐스팅 확정!
대세 배우 장동윤과 나나가 새 드라마 ‘내 남자는 큐피드’ 출연을 전격 확정 짓고, 첫 호흡을 맞춘다. 2022년 방송 예정인 새 드라마 ‘내 남자는 큐피드’(극본 허성희, 연출 남태진, 제작 ㈜HB 엔터테인먼트)는 자신이 쏜 활에 맞아 사랑에 빠져버린 요정과 그 사랑에 얽혀버려 인연의 실이 끊어진 한 여인이 다시 만나 펼치는, 선을 넘는 아찔한 운명극복재회 로맨스 드라마이다. “만약, 2022년 대한민국에 ‘사랑의 아이콘’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라는 상상에서 출발한 신박한 스토리를 담아낸다. 무엇보다 ‘내 남자는 큐피드’는 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의 허성희 작가가 집필을 맡아 특유의 찰진 대사와 입체적인 캐릭터 플레이를 펼쳐낸다. 더불어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홍천기’ 등을 연출한 남태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섬세하고 환상적인 영상미가 돋보이는 심쿵 지수 최고조의 짜릿한 판타지 로맨스를 보여준다. 이와 관련 장동윤과 나나가 각각 폭발적인 요정미와 여신 미모 엉뚱미를 터트릴 ‘반박 불가 맞춤 싱크로율 라인업’을 완성,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의 판타지 비주얼 합과 살랑거리는 로맨스 연기가 2022년 안방극장에 극강의 설렘을 투하할 전망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