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6℃
  • 구름조금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조금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9.1℃
  • 맑음광주 31.4℃
  • 구름많음부산 30.0℃
  • 구름조금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28.8℃
  • 맑음강화 31.4℃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조금금산 29.1℃
  • 맑음강진군 32.4℃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랑종' 극강의 스릴과 재미로 무더위 순삭! 관객 압도한 #입틀막 명대사 공개!

URL복사

 

나홍진 프로듀서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의 강렬한 시너지, 생생하고 리얼한 연출, 전에 없던 스릴과 재미로 극찬받은 영화 <랑종>이 연일 뜨거운 화제성을 불러일으키며 흥행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관객들을 압도한 명대사를 공개했다.

 

#명대사 1. "네가 맞혀 봐, 내가 누구인지"
정체를 묻는 무당 '님'의 질문에 답하는 '밍'의 대사
이상 증세의 원인에 대한 궁금증 증폭시키며 강렬한 스릴과 재미 선사하다

 

<랑종>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개봉 4일째 역대 청불 영화 최단 속도로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랑종>이 지치지 않는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숨 막히는 스릴로 관객들을 압도하고 있는 명대사를 공개했다. 인력사무소에서 일하는 평범한 20대로 무당이나 신은 가짜라고 믿는 ‘밍’은 어느 날 자신도 알아채지 못하는 사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상 증세를 겪게 된다. 점차 심각해지는 ‘밍’의 변화는 이들 가문에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현상과 함께 기이한 분위기를 더하며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인다. 가문의 대를 이어 무당이 된 ‘님’은 조카 ‘밍’이 원래의 상태로 돌아오도록 돕고자 나름의 의식을 준비하고, ‘밍’을 사로잡고 있는 의문의 존재에게 그 정체를 물으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이에 ‘님’을 향해 "네가 맞혀 봐, 내가 누구인지"라 답하는 '밍'의 대사는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랑종>만의 강렬한 스릴과 재미를 선사한다.

 

#명대사 2. "'밍'은 내림굿을 받을 수 없어"
운명을 받아들이려는 찰나 무당 '님'이 전하는 대사
가문을 둘러싼 미스터리 현상의 긴장감 끌어올리며 극강의 몰입도를 높이다

 
<랑종>은 대대로 신내림을 대물림해온 가문의 피에 관한 이야기다. 이상 증세가 발현된 ‘밍’의 모습에 이모이자 무당인 ‘님’은 심상치 않음을 직감하지만 ‘밍’의 엄마 ‘노이’는 이를 강하게 거부하고, 이들 가문을 둘러싼 운명과 선택의 충돌이 드러나며 팽팽한 스릴과 긴장을 선사한다. 그 사이 ‘밍’의 증상이 점차 악화되자 ‘노이’는 결국 운명을 받아들이는 편을 선택, ‘님’에게 ‘밍’의 내림굿을 부탁하지만 ‘님’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밍'은 내림굿을 받을 수 없어"라 답하며 영화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해 관객들을 더욱 빠져들게 만든다. 이렇듯 방심할 틈 없이 펼쳐지는 흡인력 있는 전개 속 관객들을 압도한 명대사를 공개한 영화 <랑종>은 지칠 줄 모르는 기세로 개봉 2주 차에도 거침없는 흥행 돌풍을 이어갈 것이다.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한 가족이 경험하는 미스터리한 현상이 태국 이산 지역의 이국적 풍광과 맞물려 생생한 공포를 전하는 영화 <랑종>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미치지 않고서야' ‘트러블 메이커’ 이상엽이란 변수! 창인 사업부의 미래는? 2막 관전 포인트 셋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가 오늘(21일) 방송되는 9회를 기점으로 2막을 연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버티기 신공을 발휘하는 ‘짬바’ 다른 n년 차 직장인들의 생존기는 공감 그 이상의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다. 창인 사업부는 매각을 눈앞에 두고 브레이크가 걸렸다. 고정식(김중기 분) 센터장의 비리 정황이 포착됐고, 식기 세척기의 불량 부품 문제가 불거지며 사업부가 존폐의 기로에 놓인 것.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벼랑 끝 위기 속 창인 사업부 패밀리들은 살아남을 수 있을지, 2막을 앞두고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불굴의 승부사’ 최반석X당자영의 버티기 한 판, 커리어 빅픽처 성공할까 특유의 승부사 기질로 오피스 정글을 헤쳐 나가고 있는 최반석(정재영 분)과 당자영(문소리 분)의 버티기 한 판은 현재진행형이다. 평생 개발자로 살아온 최반석은 하루아침에 인사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좌절과 포기란 없다. 묵묵히 소프트웨어 직무전환에 필요한 실력을 쌓으며 버티기를 선택, 결국 연구동 복귀에 성공했다. 사실 최반석이 그린 진짜 빅픽처는 ‘이직’이다. 초라하게 쫓겨나기 전에 자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