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강릉 30.0℃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조금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2.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골프왕’ ‘센 언니들’ 이경진-박준금-사강-이현이, 골프 실력도, 입담도 센 언니들 최고!

URL복사

 

TV CHOSUN ‘골프왕’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과 ‘센 언니들’ 이경진-박준금-사강-이현이가 텐션 가득한 골프 대결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열대야 속 통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 CHOSUN ‘골프왕’ 9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6.2%, 분당 최고 시청률은 7.0%까지 치솟으며 9주 연속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달성함과 동시에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2승 달성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골프왕’ 멤버들이 남다른 골프 열정으로 꽉 찬 이경진-박준금-사강-이현이와 웃음 폭탄 터지는 맞대결을 펼쳤다. 센 언니들로 구성된 ‘싱글이 좋아’팀은 솔직하고 거침없는 골프 실력과 입담으로 ‘골프왕’ 멤버들을 끊임없이 자극하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휘, 최종 승리까지 거머쥐었다.


먼저 인도어 연습장에 모인 ‘골프왕’ 이상우-장민호-양세형은 김국진-김미현 감독 코칭 아래 아이언 훈련에 돌입했다. 잔디 위에 그림까지 그리는 김미현 감독의 세심한 지도로 ‘골프왕’ 멤버들은 열심히 연습을 이어갔고 부상을 방지하는 허리 강화 스트레칭까지 실시하며 ‘국진이를 이겨라’에 도전했다. 특히 이번 ‘국진이를 이겨라’는 아이언샷이 목표치에 못갈 경우 개인별로 출연료 일부를 기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고, 열정의 아이언 대결 결과 총 290만원을 기부하게 돼 훈훈함을 안겼다.


본격 대결에 앞서 게스트 군단 이경진-박준금-사강-이현이가 대기실에 모여 서로의 골프 구력과 실력을 점검하는 가운데 특히 배우 이경진은 골프 대학까지 나온 ‘골프 엘리트’로 9년 전 암으로 투병 생활을 했던 당시 골프 열정 하나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었음을 고백, 감동을 안겼다. 또한 솔직한 이야기들이 오고가던 중 팀 이름을 실제 싱글을 즐기고 있는 멤버와 싱글패에 대한 소망을 담은 ‘싱글이 좋아’로 지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필드 위에서 만난 여덟 골퍼들은 서로를 들었다 놨다 기싸움을 반복했고, 사강은 ‘골프왕’ 멤버들에게 별것 아니라며 홀인원 기념 공을 하나씩 투척한 후 좋은 기운을 나눠 갖자고 덕담해 미묘한 신경전을 끌어올렸다. 또한 핸디캡으로 화이트 티에서 시작하자는 김국진의 제안에 사강이 “안 받아도 돼요?”라고 기세등등한 모습을 보이자 양세형은 사강의 깐족미를 단번에 알아차리고 “반드시 무릎을 꿇게 하겠다”라고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 더욱 흥미를 돋웠다.


기대 속에 펼쳐진 1, 2홀 경기는 맏언니 이경진의 대활약으로 ‘싱글이 좋아’가 승리를 가져갔다. 2:2 듀엣전으로 진행된 3홀은 특별히 미션 돌림판의 규칙이 적용됐고, ‘싱글이 좋아’팀 사강-이현이는 ‘한 발로 퍼팅하기’에 당첨되자 “원래 퍼팅은 한발로 치는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반해 ‘골프왕’팀 장민호-양세형은 ‘연습스윙&루틴 금지’가 당첨돼 크게 당황하며 경기에 임했고 속수무책 실수 끝에 양파로 ‘싱글이 좋아’에게 승리를 넘겼다.


멤버 중 한 명을 체인지해서 구성한 4홀은 ‘싱글이 좋아’팀에 합류한 양세형, ‘골프왕’팀에 들어간 이경진이 정정당당 페어플레이를 펼쳤고 사강의 퍼팅이 단번에 홀에 입성하는 놀라움으로 ‘싱글이 좋아’팀이 승리를 이어갔다. 5홀에서는 1:1 지목으로 나온 ‘골프왕’ 이동국이 사강과 똑같은 나이스 퍼팅으로 공을 단번에 홀에 넣어 ‘골프왕’팀에 첫 승을 안겼다. 그리고 6홀에서는 경기 내내 견제와 시기로 웃음을 유발한 양세형과 사강이 드디어 1:1 대결로 맞붙은 끝에 ‘원조 깐족왕’ 양세형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7홀은 ‘골프왕’ 이동국-장민호, 김미현 3인방과 ‘싱글이 좋아’ 이경진-사강, 김국진 3인방이 아슬아슬 대결을 벌였고, ‘싱글이 좋아’팀이 최종 승리의 영광을 안았다. 맏언니 이경진은 처음부터 끝까지 열혈 코치가 되어 팀 멤버들을 세심하게 챙겼고, 양세형과 사강은 깐족 남매로 활약하며 에너지 넘치는 웃음을 선사, 흥미진진한 대결을 마무리했다.


그런가 하면 ‘순백이’ 이상우와 특별 수업에 나선 김국진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이언부터 시작한 레슨은 손목을 풀어주는 경쾌한 동작 훈련을 비롯해 단 3시간 만에 대변화를 일으킬 만큼 강력했다. 이상우는 김국진이 강수지에게 골프를 가르쳐주는 영상 이야기를 꺼냈고, 실제 공개된 영상 속 김국진은 시종일관 다정한 모습으로 아내 강수지에게 골프를 가르쳐줘 눈길을 끌었다. 이상우 역시 운동에 관심 없던 아내 김소연도 ‘골프왕’을 보며 골프에 관심이 생겼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던 터. 더욱이 이상우는 이후 일상에서도 김국진의 손목 훈련법을 끊임없이 연습하는 모습을 공개, 남다른 골프 열정을 드러내며 다음 대결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은 “나이스 샷에 리액션도 나이스~!”, “센 언니들 너무 웃겼음”, “골프 열정만큼은 최고!”, “언니들 기세에 골프왕들이 힘을 못쓴 듯 ㅋㅋ”, “국진이를 이겨라! 기부 아이디어 참 좋습니다”, “김국진, 이상우씨 곧 부부대결로 만날 수 있나요?”, “골프왕 팀 2승 아쉽네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 CHOSUN ‘골프왕’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평화롭던 판가네 저녁 시간! 부혜령 돌발 발언에 요동친다!
“잘해보자던 부인, 확실히 달라졌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 이가령과 성훈, 김응수와 이종남이 ‘시부모 앞 눈물 펑펑’ 현장으로 30대 부부의 예측 불가한 운명을 암시한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제작 하이그라운드, ㈜지담 미디어, 초록뱀 미디어/이하 ‘결사곡2’)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각양각색 입체적인 캐릭터의 향연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TV CHOSUN 드라마 사상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판사현(성훈)과 부혜령(이가령)은 부부동반 모임에서 연애 때 보여준 판사현의 자상함과 부혜령이 프러포즈를 승낙했을 때의 기쁨을 다시금 회상하며 추억에 잠겼다. 특히 집에 돌아온 부혜령이 술에 취해 “아까 얘기하다 보니까 자기 정말 나한테 잘했어 그러기 쉽지 않은데”라며 지나간 일은 언급하지 않을 테니 다시 잘해보자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성훈-이가령-김응수-이종남의 ‘눈물샘 터진 시댁 만남’이 담겨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극 중 30대 부부가 부혜령의 제안으로 함께 판사현의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