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5.4℃
  • 흐림강릉 24.0℃
  • 구름조금서울 25.7℃
  • 맑음대전 26.2℃
  • 맑음대구 25.3℃
  • 맑음울산 25.7℃
  • 맑음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5.7℃
  • 맑음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4.2℃
  • 맑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6.6℃
  • 구름조금경주시 25.9℃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DJ DOC 정재용, 109kg→78kg 대변신! 근황의 아이콘!

URL복사

 

DJ DOC 정재용이 11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그동안 19살 연하의 연인과 결혼, 늦깎이 아빠, 31kg 폭풍 감량 등 소식만으로도 관심을 모은 ‘근황의 아이콘’ 정재용이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정재용은 109kg에서 78kg으로 체중을 폭풍 감량한 후 가장 먼저 한 일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늘(16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강성아)는 정재용, 김동완, 신지, 김용준이 출연하는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재용은 반쪽이 된 모습으로 11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아 4MC의 시선을 뺏는다. 특히 최근 체중 감량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그는 “살이 찌니 방송 기피증이 생겼었다”라고 그동안의 근황을 공개, 109kg에서 31kg를 감량해 현재 78kg를 유지 중이라고 밝힌다.

 

이어 정재용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 2018년 결혼식 당시 들었던 주변 지인들의 말을 떠올리며 가장 먼저 ‘이것’을 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 개성이 강한 멤버들 사이에서 ‘DOC의 중재자’ 이미지로 바라보는 시선이 부담스럽다고 고백하며 “나는 DOC의 중재자가 아닌 복덩이”라고 말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한편 2018년 19살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 이듬해 5월 득녀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던 정재용은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또 “장모님과 8살 차이”라며 흔쾌히 결혼을 허락 받은 비결(?)을 귀띔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계곡에 간 나은X건후X진우, 물고기 잡기 나섰다! '세젤귀 식량 원정대'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시작된다. 6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8회는 '슈퍼맨은 10점 만점에 10점’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박주호와 찐건나블리 삼 남매는 한적한 자연 속의 초가집을 찾는다. 이곳에서 펼쳐지는 이들의 한 끼 식사 도전기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박주호는 찐건나블리에게 새로 이사할 집이라며 한 초가집을 소개했다. 식재료 가득한 냉장고도, 재미있게 가지고 놀 장난감도, 편하게 누워서 쉴 침대도 없는 곳이었지만 찐건나블리는 이내 초가집 생활에 적응하며 살아남기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먼저 이들은 장작을 구하기 위해 리어카를 끌고 나섰다. 아직 어린 진우를 대신해 건나블리는 직접 리어카를 끌며 두 팔 걷어붙이고 장작 구하기에 나섰다고. 그런가 하면 진우 역시 장작더미가 있는 곳에 도착하자 고사리 손으로 장작을 나르며 한 힘 보탰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곳에서는 식재료도 직접 구해야 했다. 이에 박주호와 찐건나블리는 물고기를 잡기 위해 초가집 옆 계곡에 갔다고 한다. 물고기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세젤귀 식량 원정대의 모습이 현장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