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라켓소년단’ 탕준상 VS 손상연, “주장 말 좀 들어야~!”VS “니가 주장이지, 여기 1등은 아니거든?!”

URL복사

 

“너나 잘해, 뭘 이래라 저래라야?!”

 

‘라켓소년단’ 탕준상과 손상연이 불꽃 튀는 날선 대치 기류에 휩싸인, ‘팽팽 기싸움 투샷’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생활 밀착형 에피소드를 유쾌한 상상력과 기발한 재치로 그려내며, 중장년층과 MZ세대 모두를 아우른 웰메이드 스포츠물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라켓소년단’에서 탕준상은 천부적인 운동 능력의 소유자로 배드민턴 초등학교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윤해강 역, 손상연은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주장으로 리더십과 실력을 겸비한 방윤담 역을 맡았다. 배드민턴에 관한 한 자타가 공인한 실력파인 두 사람은 팀 내 에이스 자리를 양분해가며 엎치락뒤치락 선의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14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탕준상과 손상연이 심상찮은 대립 기류에 휩싸여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극중 윤해강(탕준상)과 방윤담(손상연)이 복식조로 한 팀을 이뤄 호흡을 맞추는 장면. 윤해강과 방윤담은 훈련하는 내내 크고 작은 말다툼을 벌이더니, 결국 훈련까지 중단하고 서로를 쏘아본 채 날선 대치를 이룬다. 라이벌이자 선의의 파트너로 동거동락하던 두 사람의 관계에 끝내 균열이 일고 만 것일지, 더불어 막상막하 두 사람이 실력의 서열 정리를 이루게 될 것인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탕준상과 손상연은 한 팀이 돼 찰떡 호흡을 맞춰야하는 장면 촬영을 위해 리허설 내내 배드민턴 연습을 거듭하는 만전을 기했다. 수차례 동선과 모션 등을 꼼꼼히 체크한 두 사람은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풀 스매싱을 날리는 ‘NO NG’ 열연을 이어갔던 터. 특히 계속해서 몸을 움직이고 대사를 함께하는 장면임에도 지치거나 흐트러지는 기색 없이 뛰어난 집중력을 발휘해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제작진은 “탕준상과 손상연 뿐 아니라 ‘라켓소년단’ 배우들 전원 작품에 대한 애정이 가득하다. 늘 최선을 다해 열연을 펼쳐줘 고마운 마음”이라고 말하며 “비슷한 듯 다른 성격의 두 부원이 팽팽한 기싸움 속 복식조로 호흡을 맞추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14일(오늘) 밤 방송분을 통해 직접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라켓소년단’ 5회는 14일(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