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알고있지만’ 송강X한소희, 불완전한 청춘을 홀린 치명적인 2차 메인 포스터 공개

URL복사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가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로맨스로 연애 세포를 깨운다.

 

오는 19일 방송 예정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9일, 애틋한 로맨틱 감성으로 설렘을 자극하는 2차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박재언(송강 분)과 유나비(한소희 분)의 닿을 듯 말 듯 아슬아슬한 거리가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더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짜릿한 설렘과 색다른 공감을 전한다.

 

이날 공개된 2차 메인 포스터는 박재언, 유나비의 달콤하고도 미묘한 관계를 함축한다. 박재언의 등에 살포시 고개를 묻은 유나비. 목에 그려진 나비 타투 위로 가까워지는 유나비의 입술이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금방이라도 닿을 듯한 순간은 마치 꽃 위에 내려앉으려는 나비를 연상시키며 아찔한 텐션을 더한다. 박재언은 그런 유나비를 돌아보지 않지만, 뿌리치지도 않는다. 가까이 있음에도 서로를 바라보지 않는 두 사람의 눈빛에선 말 못 할 복잡한 감정들이 묻어난다. 여기에 더해진 ‘알고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문구는 서로에게 예외와 변수가 되는 이들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송강과 한소희는 감정에 서툰 청춘들의 현실 연애를 아찔한 설렘과 뜨거운 공감으로 채워나간다. 송강은 모두에게 다정한 만인의 연인이지만 누구에게도 마음을 오롯이 내어주지 않는 비연애주의자 ‘박재언’을 맡았다. 그런 그의 세상에 어느 날 날아든 유나비는 예상치 못한 감정의 변화를 일으킨다. 한소희가 연기하는 ‘유나비’는 첫 연애의 허무한 실패로 사랑을 믿지 않는 인물. 유나비는 ‘가질 수 없는 꽃’ 박재언에게 첫 만남부터 운명적인 끌림을 느낀다. 유나비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모호한 감정을 끌어안고 박재언의 궤도 속으로 날아든다.

 

송강은 한소희와의 호흡에 대해 “본연의 분위기가 정말 좋은 배우다. 동갑과의 연기는 처음인데, 한소희 배우의 배려 덕분에 정말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호흡을 맞춰감에 있어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늘 감사하면서 촬영한다”라고 전했다.

 

한소희는 “송강 배우의 맑고 장난기 있는 모습들이 박재언과 합쳐지면서 훨씬 더 매력적인 캐릭터가 된 것 같다. 박재언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볼 때면 함께 집중하게 된다”라며 시너지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은 10부작으로 주 1회 편성을 확정 지었다. 오는 6월 19일(토) 밤 11시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