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 “나 너무 살고 싶어” 서인국 앞 솔직 오열!

URL복사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과 서인국이 죽음의 기로에서 서로를 향한 사랑으로 직진했다. 특히 박보영이 서인국의 품에 안겨 꾹꾹 눌러온 울음을 터트린 엔딩이 보는 이까지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지난 8일(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 10화에서는 서로를 살리고 싶어하는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애달픈 로맨스가 담겼다.

 

이날 동경과 멸망은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해 관심을 모았다. 멸망은 동경을 볼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에 “기다리고 지켜보는 거 이제 안 하려고. 시간 아까워서”라며 적극적인 남친의 면모로 설렘을 안겼다. 특히 멸망은 동경이 들어옴으로써 자신의 세상이 외롭고 쓸쓸하지 않아졌다면서 동경에 대한 사랑을 가감없이 표출해 심장을 떨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멸망은 “계속 같이 있고 싶으니까”라며 동경이 가는 곳곳을 따라다니는가 하면, 다른 남자들에게 질투까지 하는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동경은 누구에게도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없었다. 동경은 이모 수자(우희진 분)가 자신의 영정사진을 안고 우는 모습을 보고도 아무것도 보지 못한 척 감정을 추슬렀고, 속마음을 말해보라는 멸망의 말에도 사랑한다는 말이 그를 사라지게 할까 사랑고백을 하지 못했다. 더욱이 그는 멸망이 “네가 사랑하는 것들과 네가 사랑하는 세상 속에서 웃으며 살아가는 거. 되도록 오래. 가끔 내 생각도 해주고”라는 소원을 말할 때에도 눈물이 차오른 채 미소 지을 뿐이었다.

 

이윽고 동경은 주변을 정리하는 듯 버킷리스트를 하나씩 지워 가기 시작했다. 그는 소녀신(정지소 분)을 찾아가 “난 늘 신을 원망해 왔어. 근데 원망해온 존재가 너무 작고 연약하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에 소녀신은 “널 도울 수 있는 건 언제나 너 뿐이야. 사랑해. 마음껏 사랑하고 그리고 살아. 그 애는 어차피 널 위해 태어난 거니까”라며 멸망을 향한 동경의 사랑과 생을 응원했다. 이후 동경은 달고나 작가(오연아 분)가 행복 하냐고 묻자 “저 사는 게 너무 재밌어요. 어떡하죠”라며 슬픈 미소로 답해 가슴을 미어지게 했다.

 

한편, 주익(이수혁 분)은 지나(신도현 분)에게 9년 전 키스를 했던 순간의 진실을 고백했다. 그는 현규(강태오 분)과 동거를 할 정도로 친한 사이임을 밝힌 뒤, “현규와 다신 안 만났으면 했어요. 후회는 안해요. ‘저 사람 인생에서 이현규가 사라져야 멀쩡하게 살겠구나’하는 확신이 있었어요”라며 키스를 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주익은 현규와 지나의 사이에서 빠지겠다고 밝혀, 앞으로 변모할 이들의 관계를 궁금케 했다.

 

이후 동경은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해 이별을 선택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했다. 동경은 자신을 붙잡는 멸망을 향해 “사랑하게 됐어, 널. 미안해. 사랑해서”라며 이별을 통보하고 떠났지만, 매 순간 사랑하는 이들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쓸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무엇보다 말미 멸망의 따스함에 묵혀왔던 감정을 터트려 시청자까지 눈물을 왈칵 쏟게 했다. 동경은 멸망이 찾아와 “너 네 속에 있는 말 하나도 안 했어. 말해봐 다 나한테. 말해 동경아”라고 묻자, “살고 싶어. 사랑하는 사람들이랑 같이 진짜 너무너무 살고 싶어”라며 꾹꾹 눌러왔던 눈물을 모두 쏟아내듯 오열했다. 이에 멸망 또한 “나도. 살아있고 싶어. 그래서 너랑 같이 죽어버리고 싶어”라며 눈시울을 붉혔고, 밤바다 앞에 서로를 간절히 끌어안은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가슴을 아리게 했다.

 

이처럼 동경과 멸망은 사랑함으로써 누군가는 죽어야만 하는 가혹한 운명 속에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애틋한 진심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멸망’ 10화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보영-서인국 연기 살살 좀. 보는 내내 눈물 콸콸 쏟았다”, “대사 하나하나에 심장 부여잡으면서 봤다”, “여운이 많이 남아서 가슴이 너무 먹먹하다”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