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월간 집’ 정소민-김지석, 새 직장에서 고용인과 피고용인으로 재회 예고 영상 공개

URL복사

 

JTBC ‘월간 집’이 정소민과 김지석의 환장의 첫 만남을 공개, 티격태격 내 집 마련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이 오는 16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집에서 사는(live) 여자 나영원(정소민)과 집을 사는(buy) 남자 유자성(김지석)이 서로에게 절대 잊힐 수 없는 인상을 남긴 인연의 시작을 공개했다. 지난 2일 공개된 1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이들의 첫 만남은 부동산 인도 강제 집행이란 다소 험한 현장에서 이뤄졌다.

 

영원은 해외 출장 다녀온 사이 다니던 잡지사가 폐간됐다는 소식을 접했고, 강제 백수 생활 중. 설상가상 집이 경매에 넘어갔다며 부동산 인도 강제 집행장을 든 사람들이 들이닥쳤다. “이 집 못 뺀다고요!”라고 버텨봤지만, 결국 목 늘어난 티셔츠, 추리닝, 슬리퍼 등 편안해도 너무 편한 스타일 그대로 집 밖으로 쫓겨났다. 영원이 당장 할 수 있었던 건 딱 하나, 악마같은 새 집주인 자성을 향해 달려들어 억울하고도 화가나는 감정을 어필이라도 해보는 것이었다. 그렇게 자성은 영원이 던진 봉지 안에 들어있던 고기 수육을 고스란히 뒤집어 썼다. 리빙 잡지사 <월간 집>에서 에디터와 대표로 재회한 이후, 자성이 영원을 “수육?”이라 부르며 알아본 이유였다.

 

 

집주인과 세입자로 불쾌하게 만났던 그 상황은 고용인과 피고용인이 된 이후에도 한동안 이어질 예정. 서로를 한심한 ‘나빵원’과 나쁜 말을 퍼부어주고 싶은 ‘밥맛 재수탱이’라 여기기 때문. 이에 제작진은 “공개된 스틸컷에는 영원과 자성의 환장의 첫 만남이 담겼다. 이로써 서로에게 매우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길 예정”이라며, “그렇게 눈만 마주치면 으르렁대는 앙숙이었던 두 남녀 사이에 설레는 로맨스가 어떻게 꽃피울지 재미있기 즐겨달라”고 전했다.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 ‘월간 집’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과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끈 이창민 감독이 연출을,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에서 톡톡 튀는 설정과 공감을 자극하는 스토리로 호평을 받은 명수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최상의 공감 로맨스 시너지를 예고했다. ‘로스쿨’ 후속으로 오는 6월 16일 수요일 밤 9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