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컴백홈’ 거미, 조정석과 첫만남부터 결혼생활까지 전격 오픈! ‘달달주의’

URL복사

 

KBS 2TV ‘컴백홈’에 출연한 가수 거미가 남편 조정석이 음원 강자로 급부상한 것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공개한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연출 박민정)이 오는 5일(토) 10회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하는 가운데, 마지막 게스트로 ‘연예계 절친’ 가수 거미와 방송인 김신영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거미가 2008년에 살던 상수동 자취집으로 컴백홈 할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거미는 남편 조정석과의 꿀 떨어지는 첫 만남 비화를 공개해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거미와 조정석이 가수 영지의 소개로 처음 만나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것은 익히 알려진 바. 출연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두 사람이 연인으로 발전한 계기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에 거미는 수줍은 표정으로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 한 것 같다”고 털어놔 모두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나아가 거미는 “그래서 아직도 서로 ‘누가 먼저 좋아했냐. 너냐 나냐’를 두고 실랑이를 한다”며 알콩달콩한 비화를 덧붙여 현장을 일순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그런가 하면 거미는 조정석이 ‘아로하’로 음원차트를 석권하며, 떠오르는 음원 강자 타이틀을 얻은 것에 대해 의외의 반응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남편의) 음원 강자 타이틀이 좋은데 한편으론 위기감을 느낀다”고 밝힌 것. 급기야 거미는 “어쩌다 내 영역까지 차지 했나 싶다”며 돌연 본업 모드를 가동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이에 유재석은 “이 참에 부부 가수를 하자. 지금 가요계에 이 시장이 비어있다”며 깨알 같은 기획자 마인드를 뽐내 폭소를 더했다고.

 

한편 이날 거미는 남편 조정석과의 설렘 가득한 첫 만남 뿐만 아니라 달달한 결혼 생활과 육아에 이르기까지, 대중들이 궁금해하는 잉꼬부부의 뒷이야기들을 대 방출했다고 해 ‘컴백홈’ 마지막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KBS 2TV ‘컴백홈’ 최종회는 오는 5일(토)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