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4.2℃
  • 흐림울산 21.7℃
  • 구름조금광주 27.9℃
  • 구름조금부산 24.0℃
  • 구름조금고창 28.4℃
  • 맑음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멸망’ 서인국, 박보영 앞 냉정 눈빛! 로맨스 향방은? 궁금UP

URL복사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과 서인국의 재회 스틸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31일(월), 7화 방송을 앞두고 다시 마주한 인간 탁동경(박보영 분)과 초월적 존재 멸망(서인국 분)의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 동경과 멸망은 애틋한 키스로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해 심장을 떨리게 했다. 하지만 그 순간 멸망을 탄생시킨 소녀신(정지소 분)의 혼잣말과 함께 멸망이 돌연 사라져버리는 엔딩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에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동경과 멸망의 재회가 담겨 관심을 집중시킨다. 멸망은 자신의 감정을 숨기려는 듯 한층 냉정한 눈빛과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동경 또한 흔들림 없이 단단한 눈빛으로 멸망을 마주하고 있는 모습. 그런 동경과 멸망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긴장감이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그러나 이내 상처를 받은 듯한 동경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동경이 그렁그렁하게 차오른 눈망울로 말을 잇지 못한 채 굳어버린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든다. 이에 동경이 충격에 빠진 이유는 무엇일지, 동경과 멸망의 로맨스에 문제가 발생된 것인지 ‘멸망’ 본 방송에 관심이 증폭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오늘(31일) 밤 9시에 7화가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월간 집’ 함께 모이기만 해도 재밌다! 차례로 베일 벗는 각각의 ‘집’ 사연, 호기심↑
JTBC ‘월간 집’ 채정안, 김원해, 안창환이 최고의 케미를 유감없이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지난 16일 베일을 벗은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에서 제각기 다른 매력으로 수요일, 목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인 리빙 잡지사 <월간 집> 식구들. 특히, 오지라퍼 3인방, 여의주(채정안), 최고(김원해), 남상순(안창환)의 남다른 티키타카는 적재적소에서 웃음을 터뜨리며 절대 잊힐 수 없는 존재감을 심었다.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인물들간 케미가 극의 재미를 더한다”라고 입을 모았던 배우들의 전언이 여실히 입증된 것. 편집장 최고부터 13년 차 에디터 의주와 상순으로 이어지고 있는 오지라퍼 3인방은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극강의 케미스트리를 내뿜고 있다. “마감 때마다 왜 내복을 입냐”는 상순에게 “내복이 아니라 레깅스 팬츠”라고 맞서는 의주, 여기에 “싸워도 마감하고 싸워”라고 보태기를 시전하는 최고까지, 다소 유치한 공방을 주고받는 것만으로도 폭소를 자아냈기 때문. 무엇보다 같은 잡지사에서 근무하고 있지만, 각각 부동산 하락론자, 재건축 드리머, 청약 바라기 등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