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9℃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1.1℃
  • 맑음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9.5℃
  • 구름조금울산 17.1℃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0.7℃
  • 흐림강화 18.8℃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8.3℃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유병재, ‘극 내성적’ 대학교 신입생 시절 ‘트라우마’ 고백?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와 김종민의 잘못된 첫 만남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6회에서는 1급 기밀의 섬 ‘실미도’로 향하는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역사 마스터’ 심용환, ‘심리 마스터’ 김경일의 모습이 담긴다. 이 곳에서 지옥 훈련을 받았던 ‘실미도 부대’ 흔적을 찾는 ‘선녀들’의 모습이 담길 예정.

 

이런 가운데 김종민은 군대 이야기가 흘러나오자, 불현듯 떠오른 2007년 군 입대의 강렬한 기억을 꺼낸다. “현무 형이 그때 인터뷰를 해줬다”는 김종민의 말에 전현무는 뜨끔한 듯 웃음을 빵 터뜨리며 현장을 뒤집어 놓는다고. 김종민의 비밀(?)이 전현무의 인터뷰 때문에 폭로됐던 것이다.

 

당시 김종민의 입대 현장에 간 리포터 전현무는 입소를 앞둔 그에게 ‘선을 넘는 인터뷰’를 시도해 김종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김종민은 “’이 사람 뭐지?’라고 생각했다”며, “아직도 그 말이 잊히지 않는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전현무는 “멘트 하나 더 나가서 뜨려고 했다. 인기 스타 되려고 했다”라며 방송 욕심 충만했던 신입 시절을 떠올린다고. 모두를 빵 터지게 한 두 남자의 잘못된 첫 만남은 어땠는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런가 하면, 유병재는 ‘실미도와 인간의 고립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눈가가 촉촉해지는(?)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 유병재는 “내성적인 성격 때문에 대학교 새내기 시절 고립감을 느꼈다”라며, 웃픈 트라우마를 고백한다고. 이와 함께 공개된 내성적인 대학생 유병재의 풋풋한 모습은 짠함을 더해 눈길을 끈다. 유병재에게 진한 상처를 남긴 새내기 시절 기억은 무엇일까.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의 강렬한 추억을 꺼낼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실미도 특집은 5월 30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펜트하우스3’ 유진X김소연, 180도 다른 두 악녀들의 구치소 속 모습 전격 공개!
“시즌3 D-4, 악녀들의 강렬한 컴백!” SBS ‘펜트하우스3’ 유진과 김소연이 상반된 모습과 방법으로 지옥과도 같은 수감생활을 버텨나가고 있는, ‘180도 반전 포스’ 현장이 포착됐다.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펜트하우스’는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블랙홀 같은 스토리에 감각적이고 고급스러운 연출, 배우들의 대체 불가한 존재감까지 ‘믿고 보는 작가-감독-배우’ 시너지를 완성하면서 시청률-화제성-VOD판매-온라인 영상 조회수 등 모든 부문을 완벽하게 장악하는 행보를 이어갔다. 특히 유진은 ‘펜트하우스’ 시즌1, 2에서 딸 배로나(김현수)에게 가난을 물려주지 않고자 억척스럽게 살아온 오윤희 역을 맡아, 딸 배로나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찾아 나서던 중 나애교(이지아)로 돌아온 심수련(이지아)과 연대를 이루면서 주단태(엄기준)와 천서진(김소연)을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심수련의 딸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속죄의 방법으로 자수를 선택, ‘민설아 살인사건’을 은폐했던 헤라팰리스 사람들과 함께 수감됐다.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