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4℃
  • 흐림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19.1℃
  • 흐림대전 19.2℃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0.5℃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이혜리, 서류 들고 ‘박빙 대치’ 궁금증 증폭!

URL복사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이혜리의 ‘박빙 대치’가 포착됐다.

 

첫 방송부터 재기발랄한 연출과 위트 넘치는 대본, 온 몸을 불사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간 떨리는 설렘과 웃음 폭격을 날린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연출 남성우/ 극본 백선우, 최보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 스튜디오) 앞서 방송된 1회에서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 분)와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의 ‘간 떨어지는 첫 만남’이 담겨 흥미를 고조시켰다. 이담이 신우여가 인간이 되기 위해 999년 동안 품어온 여우 구슬을 삼켜 버리게 된 것. 이에 두 사람이 동거를 시작하는 모습까지 속도감 있게 담기며 향후 전개에 관심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신우여와 이담의 ‘박빙 대치’가 담긴 투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신우여는 도장을 찍고 있는 모습. 이담은 활활 타오르는 눈빛으로 이를 지켜보고 있다. 이에 더해 팔짱까지 낀 이담의 시크한 태도에서는 구미호 신우여에게도 호락호락 하지 않은 당찬 기개가 느껴진다.

 

이는 여우 구슬을 두고 이담이 신우여에게 동거 계약서를 건넨 모습을 담은 것. 특히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계약서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신우여와 다리를 꼰 채 여유롭게 사인을 기다리는 이담의 모습이 대비되며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과연 이담이 신우여에게 내민 계약 조항은 무엇인지, 나아가 두 사람의 동거 계약서가 향후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오늘(27일) 방송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에 ‘간동거’ 제작진 측은 “이담이 여우 구슬을 담보로 신우여를 쥐락펴락 도발할 예정이다”면서 “여우 구슬을 빼내기 위한 두 사람의 동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됨과 동시에 더욱 다이내믹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오늘(27일) 방송될 2회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매주 수,목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