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5.8℃
  • 천둥번개서울 12.5℃
  • 흐림대전 15.9℃
  • 맑음대구 19.3℃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9.4℃
  • 맑음제주 21.6℃
  • 흐림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조금금산 21.1℃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월간 집’ 집에 사는 여자 정소민♥집을 사는 남자 김지석의 메인 포스터 공개!

URL복사

 

JTBC ‘월간 집’이 정소민과 김지석의 메인 포스터를 공개, 시청자들을 곧 개간할 유쾌한 ‘로코 맛집’으로 초대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 지난 18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초고속 키스 예고로 무한 광대 승천을 유발했던 나영원(정소민)과 유자성(김지석). 오늘(27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서로를 흘기고 있는데도 왠지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한층 더 설레는 커플 케미를 만들어냈다.

 

따스한 볕이 드는 집, 소파에 나란히 앉은 영원과 자성.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란 상반된 개념은 집에서의 스타일링에서도 드러난다. 후드티와 잠옷 바지 등 세상 편한 홈웨어룩과 대충 묶어 올린 일명 ‘똥머리’의 영원, 체크 패턴의 딱 떨어지는 수트와 빈틈 없이 단정한 헤어의 자성은 한눈에 봐도 차이가 느껴진다.

 

이러한 차이만큼이나 두 사람 사이엔 어느 정도의 거리가 있지만, 눈빛만은 서로를 신경 쓰고 있는 듯하다. 차례로 공개된 영상을 통해 이들의 관계가 서로에게 호감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자신이 일하는 리빙 잡지사 <월간 집> 대표를 ‘재수탱이’라 생각하는 영원과 자신의 회사에서 일하는 에디터를 그 나이에 보증금도 없는 한심한 ‘나빵원’이라 여기는 자성이 어쩌다 서로의 일상에 스며들게 될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이번에 공개한 포스터에서는 서로 다른 성향을 가진 영원과 자성의 캐릭터를 유쾌하게 표현하는 동시에 이제 막 서로를 신경 쓰기 시작한 사랑스러운 두 남녀의 로맨스를 담으려 했다”고 설명하며, “촬영에 들어간 정소민과 김지석은 각자의 캐릭터에 딱 맞는 표정들을 쉼 없이 선보였다. 무엇보다 특별한 포즈나 로맨틱한 액션 없이, 나란히 앉아 서로를 향하는 시선만으로도 사랑스러워 절로 미소짓게 되는 현장이었다”고 전해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에 기대치를 끌어올렸다.

 

‘월간 집’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과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끈 이창민 감독이 연출을,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에서 톡톡 튀는 설정과 공감을 자극하는 스토리로 호평을 받은 명수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최상의 공감 로맨스 시너지를 예고했다. ‘로스쿨’ 후속으로 오는 6월 16일 수요일 밤 9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로스쿨’ 조재룡 폭주에 안방극장 경악 → 김명민 무사할 수 있을까?!
‘로스쿨’ 위기일발 기습 현장이 포착됐다. 조재룡의 폭주로 목숨을 위협받은 김명민은 과연 무사할 수 있을까.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이 오늘(27일) 본방송을 앞두고 양종훈(김명민) 교수가 흉악범 이만호(조재룡)로부터 기습을 당한 일촉즉발 현장을 공개했다. 서병주(안내상) 살인사건의 증거물이 양종훈의 손에 들어간 사실을 확인한 이만호는 점점 자신을 옥죄어 오는 그의 진실 추적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폭주하기 시작했다. 무방비 상태로 포박당한 채 그를 바라보는 양종훈이 과연 이 위기를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양종훈과 한준휘(김범)는 서병주 살인사건의 진범이 이만호란 사실의 근거를 하나씩 축적했다. 사건 직후 행방이 묘연했던 서병주의 볼펜, 서병주 사체에 있는 의문의 자국을 만든 것으로 짐작되는 주사기 등 양종훈이 결정적 증거품을 획득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진범의 발 사이즈가 270이 아닌 275라는 사실을 알아냈고, 이후 고형수(정원중) 목을 조르다 그 현장이 발각돼 도망가는 이만호를 잡은 한준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