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7℃
  • 흐림강릉 20.7℃
  • 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4.0℃
  • 맑음광주 24.4℃
  • 맑음부산 22.0℃
  • 구름조금고창 23.3℃
  • 구름조금제주 21.8℃
  • 흐림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5.5℃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오! 주인님’ 분위기 급반전 예고, 이민기, 선우재덕 아들 아니었다?

URL복사

 

‘오! 주인님’ 뻔한 로맨틱 코미디가 아니었다.

 

4월 15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연출 오다영/제작 넘버쓰리픽쳐스) 8회에서는 오주인(나나 분)이 자신에게 고백한 두 남자 한비수(이민기 분), 정유진(강민혁 분)과 각각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자신의 마음이 둘 중 어느 쪽으로 더 향해 있는지 결정하기로 했다. 여기까지는 삼각관계를 그리는 일반적인 로코 드라마의 흐름이었다. 그러나 충격 엔딩은 ‘오! 주인님’의 분위기를 180도 뒤집었다. 왜 ‘오! 주인님’이 뻔한 로코가 아닌지 보여준 엔딩이었다.

 

한비수는 오주인과 한 집에 살며, 그녀를 좋아하게 되면서 많이 달라졌다. 나 아닌 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걱정하게 됐고, 아픈 엄마를 위해서 애써 밝은 웃음도 지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여전히 한비수의 가슴 한켠에는 고등학생 시절 겪은 충격적 사건으로 인한 아픔, 원인 제공자인 아버지 한민준(선우재덕 분)에 대한 배신감과 불신 등이 굳은살처럼 자리 잡고 있었다.

 

한옥 마당에서 오주인과 캠핑을 한 다음 날 아침, 한비수는 아버지 한민준의 연락을 받았다. 한민준은 얼굴 보고 할 말이 있다며 굳이 한비수를 집으로 불렀다. 그러나 한민준의 입에서 나온 말은, 오랜만에 마주한 아들에게 아버지가 할 말이 결코 아니었다. 한비수의 엄마 강해진(이휘향 분)과 이혼을 결심한 가운데, 끝까지 과거 자신의 비밀을 밝히지 말라고 한비수를 협박한 것.

 

한비수는 그런 아버지에게 다시 한번 경악했다. 아내가 시한부인 상황에서도 자신의 욕심만 챙기고, 아들의 마음 따위는 신경조차 쓰지 않는 아버지였다는 생각에 고개를 돌렸다. 그때 한민준에게서 의미심장한 이야기가 나왔다. 자신이 한비수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것. 뿐만 아니라 무심결에 “그래도 내가 니 아버지가 맞구나 싶었는데”라고 말한 것. 한비수는 곧장 강해진에게 향했다.

 

한민준이 자신의 친아버지가 아닌지 묻는 한비수. 강해진은 당황한 듯 애써 아들의 눈을 피했다. 한민준이 진짜 한비수의 아버지가 아닐 수도 있음이 암시된 것. 이후 공개된 9회 예고에서는 불과 얼마 전까지 오주인을 만나 밝아진 한비수는 온데간데없고, 다시금 날카롭고 까칠해진 것은 물론 좌절에 빠지기까지 한 한비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극과 극 성향을 지닌 남자와 여자가 본의 아니게 한 집에 생활하게 되고, 이 동거를 통해 차츰차츰 가까워지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 여기에 로맨스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또 다른 완벽한 남자의 존재. ‘오! 주인님’은 로코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는 스토리를 풀어내고 있었다. 한편으로는 한비수와 강해진 모자, 오주인과 윤정화(김호정 분) 모녀의 이야기를 차곡차곡 쌓아왔다.

 

그리고 반환점을 돌게 되는 8회 엔딩에서 이 가족 스토리 폭탄을 펑 터뜨린 것이다. ‘오! 주인님’이 그저 뻔한 로코가 아님을, 남녀 간의 사랑뿐 아니라 부모 자식 간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드라마임을 확인시켜줬다. 8회 엔딩을 기점으로 더욱 깊어지고, 더욱 뭉클해진 ‘오! 주인님’이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알고있지만,’ 송강X한소희, 심장이 두근두근 ‘단짠맵’ 로맨스 3차 티저 영상 공개
‘알고있지만,’이 나쁜 줄 알면서도 빠져드는 로맨스로 토요일 밤의 설렘을 책임진다. 오는 6월 19일 방송 예정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지난 28일, 지금까지의 로맨틱 감성과는 다른 반전의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박재언(송강 분)과 유나비(한소희 분)의 ‘단짠맵(달고 짜고 매운)’ 리얼 연애의 아슬아슬한 텐션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스물두 살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설렘과 공감을 부른다. 특히, 숨 막히게 뜨겁고 눈물 나게 시린 연애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줄 대체 청춘 배우 송강, 한소희의 시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선 티저 영상 속 박재언과 유나비의 로맨틱 무드가 설렘을 자극했다면, 이날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사뭇 달라진 분위기로 심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