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27.6℃
  • 맑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30.4℃
  • 맑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6.8℃
  • 흐림강화 22.5℃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8.1℃
  • 구름조금강진군 26.9℃
  • 맑음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마지막 7차전 미션 ‘귀호강 끝판왕전’ 우승팀 공개

URL복사

 

기립 박수 연속의 마지막 미션 무대가 공개된다.
 
오는 13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마지막 7차전 미션인 ‘귀호강 끝판왕전’의 우승팀이 공개된다. 올스타즈는 그동안 9팀의 색깔을 보여준 ‘총출동전’을 시작으로 ‘팀 지목전’, ‘솔로 대표전’을 거쳐 ‘시즌 대항전’, ‘장르전’, ‘올스타 가요대전’까지 매회 신선하고 색다른 미션에 따라 무대를 보여줬다. 이번 7차전 미션은 마지막 팀 미션인 만큼 각 팀별로 가장 강력한 무기들을 장착한 무대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든 팀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황홀한 무대를 선사한다. 세련되면서 클래식함이 돋보이는 성악 어벤져스의 영화 같은 무대는 물론 6개월간 야심차게 준비해온 곡으로 소름 돋는 무대를 선사한 팀, 올스타즈 무대를 축제의 무대로 만든 팀 등 그 어느 때보다도 각 팀의 색깔이 잘 보이는 다채로운 무대들이 기다리고 있다.
 
이들의 모습에 현장에서는 ‘세계로 진출했으면 좋겠다’, ‘어안이 벙벙한 무대였다’, ‘다른 세계로 빨려 들어갔다’ 등의 훈훈한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현장 응원단으로 함께 한 손혜수는 한 팀의 무대가 끝나자 본인을 “제5의 멤버로 영입해 달라”며 적극 어필을 했다.
 
김문정 음악 감독은 “기립 박수를 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하며 거듭된 역대급 무대들에 기립박수로 환호했고, 윤상은 무대에서의 에너지와 함께 “진짜 이게 올스타전이지. 다시 한 번 깨달았다”라고 평하며 “9팀 모두 팀으로서 마지막 무대인만큼 팀들의 가치관이 느껴지는 무대들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팀으로서의 마지막 미션인 7차전 ‘귀호강 끝판왕전’에서는  세 팀의 MVP 후보 중에서 우승팀이 선정된다. 마지막 MVP를 차지하게 될 팀은 13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디즈니 픽사가 보여주는 수채화 색감으로 강조된 바다괴물, '루카'
영화<루카>는 이탈리아 리비에라의 아름다운 해변 마을, 바다 밖 세상이 무섭기도 하지만 두렵기도 한 호기심 많은 루카와 자칭 인간세상 전문가 '알베르토'와 함께 모험하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들은 물만 닿으면 바다 괴물로 변신하는 비밀 때문에 매순간 아슬아슬하기만 하다. 새로운 이야기와 특유의 감성으로 세대불문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은 디즈니∙픽사가 이번 여름 새로운 스타일과 감성으로 관객들을 찾아 온다. 연출을 맡은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처음부터 주인공 ‘루카’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감독에게 큰 영감을 준 것은 실제 어린 시절 자신이 즐겨보았던 이탈리아 고전 영화와 일본 애니메이션 작품들이었다. 특히,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감독이자 애니메이터인 미야자키 하야오의 그림과 작품들은 감독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 세계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살아 숨쉬는 자연의 경이로움과 특유의 서정적인 표현들은 <루카>의 곳곳에 투영되었다.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2D 요소를 컴퓨터로 렌더링해 3D 세계로 가져와 컬러와 텍스처를 풍부하게 살려 수채화 색감의 동화책 같은 느낌을 강조한 비주얼로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