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2.8℃
  • 구름조금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10.7℃
  • 흐림울산 10.8℃
  • 흐림광주 10.5℃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4.3℃
  • 맑음강화 12.2℃
  • 흐림보은 9.4℃
  • 흐림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10.9℃
  • 구름많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모범택시’ 이제훈, 피해자 간절한 마음 담은 화끈X통쾌 사이다 액션 예고!

URL복사

 

SBS 상반기 기대작 ‘모범택시’ 이제훈이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가해자에게 단죄의 매운맛을 보여준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연출 박준우/극본 오상호/제작 스튜디오S, 그룹에이트) 측은 10일(토) 2회 방송에 앞서 ‘택시히어로’ 이제훈(김도기 역)의 맹수 눈빛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가해자를 응징하는 이제훈의 사이다 참교육 현장이 포착된 것.

 

공개된 스틸에서 이제훈은 칠흑같이 어두운 밤을 찢는 맹수 눈빛으로 가해자 태항호(박주찬 역)를 노려보고 있다. 피범벅이 된 태항호와 그 앞에서 경고하듯이 무언가를 말하는 이제훈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태항호를 꼼짝 못하게 만드는 이제훈의 사이다 충만한 포스가 본 장면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지난 방송에서 김도기(이제훈 분)와 무지개 다크히어로즈는 첫번째 의뢰로 ‘현대판 노예’ 사건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선량한 지역 사업가의 탈을 쓴 채 장애인들을 노예처럼 혹사시키고 임금을 착취하며 피해자 수십명의 피눈물을 유발한 극악무도한 범죄가 안방극장의 공분을 일으켰다.

 

이에 이제훈이 당한 것의 몇 배로 되갚아주는 매운맛 택시히어로 활약으로 가슴까지 뻥 뚫리는 사이다 참교육을 시전할 것을 예고한다. 나아가 이제훈은 피해자의 간절한 마음을 담아 매운맛이 더 추가된 화끈 통쾌한 액션으로 또다시 정주행 욕구를 한층 끌어올린다.

 

SBS ‘모범택시’ 제작진은 “시작부터 제대로 터질 ‘택시히어로’ 이제훈의 사이다 참교육이 안방극장에 짜릿한 전율을 안길 것”이라고 운을 뗀 뒤 “이제훈과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펼칠 매운맛 단죄와 정의구현을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으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사회고발 장르물에 최적화된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범죄 액션 오락물에 특화된 오상호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한국형 다크히어로물의 진수를 선보인다. ‘모범택시’ 2회는 19금으로 오늘(10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