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7.2℃
  • 구름많음대전 8.3℃
  • 흐림대구 8.8℃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8.1℃
  • 흐림금산 8.0℃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손현주의 간이역’ 여심 잡는 안보현, ‘청리역’에서 도전한 장작 패기! 영상 화보집 그 이상!

URL복사

 

10일(토) 방송되는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한 때는 이용객으로 북적였으나 이제는 홀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고요한 무인역인 ‘청리역’에 방문한다.

‘역벤져스'가 청리역에 방문한 계기는 색달랐는데, 이장님이 직접 손역장에게 손편지를 보내 온기를 불어넣어달라고 요청한 것. 이처럼 남다른 초대로 청리역을 방문하게 된 ‘역벤져스’는 도착하자마자 막중한 임무에 책임감을 갖고 역 꾸미기에 열을 올렸다. 먼저 다른 역과 달리 상주하는 직원이 없어 빈 역무실을 손수 꾸미기 시작한다. 손현주는 무거운 책상을 번쩍 옮기는가 하면 김준현은 거미줄을 잡기 위해 깡충깡충 뛰기도 하는 등 온기가 없던 역무실이 ‘역벤져스’의 손을 거쳐 점차 따뜻한 모습을 되찾아 가는 모습을 보여 변화된 청리역의 모습을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손현주는 명예 역장답게 청리역의 기차 탑승 안내 방송이 없다는 걸 캐치해 손수 기차 시간표를 작성한다. 이때 손현주, 임지연은 날이 갈수록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줬는데, 기차 시간표를 만드는 손현주를 본 임지연은 “역장님은 잘하는 게 뭐예요?”라는 강력한 한 방을 날려 오빠들을 잡는 실세 막내로 변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에 손현주는 “연혁은 잘 외워”라는 귀여운 변명(?)을 늘어놓으며 색다른 아재 매력을 선보였다.

이번 청리역에 방문한 게스트는 차세대 라이징 스타이자 팔방미인 배우인 안보현, 임수향. 빛나는 현재와 달리 대구에서 단돈 오만 원을 들고 서울로 상경한 안보현과, 연기 레슨을 받기 위해 기차를 타고 서울로 통학했던 임수향. 두 사람은 기차에 대한 특별한 추억을 안고 간이역을 찾는다. 안보현, 임수향은 “기차 안 탔으면 까맣게 잊고 살았겠다”, “추억으로 여행하게 만드네”라며 이번 역인 ‘청리역’에서 또 어떤 추억을 남기게 될지 설레하는 모습을 보여줘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러나 설렘 안고 힐링하러 왔던 것과 달리 쉴 틈 없는 간이역 생활에 당황하기 시작한다. 임수향은 땔감을 전해주러 간 집에서 두부를 만들게 되자 “이것만 하고 집에 가도 돼요?”라는 등 고된 노동에 힘듦을 토로하기도. 한편, 안보현은 캠핑 고수답게 손쉽게 장작을 패며 마치 영상 화보집을 찍는 듯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던 것도 잠시, 계속되는 장작 리필에 진땀을 흘렸다고 전해져 이들의 쉴 틈 없는 간이역 생활을 기대하게 한다.

이후, 손역장은 고생한 안보현에게 특별한 선물을 선사했는데, 평소 골동품을 모으는 취미가 있는 안보현을 위해 골동품 수집가를 만나러 간 것. 안보현은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골동품 집의 모습에 소풍 나온 아이처럼 들떠 구경하는 내내 흥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 게다가 이곳에는 손현주의 특별한 추억이 기다리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손현주는 ‘이것’을 보자 깜짝 놀란 것은 물론 안절 부절한 모습을 보여 관심이 집중된다.

손현주와 안보현이 깜짝 놀란 ‘이것’은 10일 토요일 밤 9시 50분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구해줘! 홈즈' 방송인 이혜성 “독립 3년차! 더블 역세권의 원룸에서 거주 중”
내일 18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방송인 이혜성과 공간 디자이너 서재원이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의 단독 주택 찾기에 나선다. ​ 이날 방송에서는 가족 구성원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10대, 20대, 30대 세 자매를 둔 50대 부부는 미국 유학 생활을 마치고 돌아오는 큰 딸의 귀국을 계기로 단독 주택으로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지역은 아버지 직장이 있는 일산에서 30분 이내의 곳으로 파주와 김포 일대를 희망했다. 세대와 취향이 제각각인 딸들을 위해 방 4개, 화장실 2개 이상을 원했으며, 반려견이 뛰놀 수 있는 야외 공간도 바랐다. 또, 중학생 셋째 딸을 위해 자차 10분 이내 중,고등학교가 있길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6~7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집이 좋다면 최대 8억 원대 초반까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 덕팀에서는 방송인 이혜성이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이혜성은 독립 3년차로 원룸에서 살고 있다고 고백한다. 그는 자신의 원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점으로 지하철 2호선과 9호선이 다니는 더블 역세권과 스세권을 꼽는다. 또, 지하철역에서 도보 30초면 집에 도착한다고 밝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