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9.2℃
  • 구름조금제주 12.8℃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오케이 광자매’ 막내딸 고원희, ‘반전甲 매력’ 드러낸 ‘2차 티저 영상’ 공개

URL복사

 

“예측을 불허한다!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문영남표 가족극’!”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고원희가 범상치 않은 막내딸의 ‘반전甲 매력’을 드러낸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경이로운 시청률을 기록하며 안방극장을 압도한 ‘가족극 대가’ 문영남 작가가 약 2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과 뭉쳐,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5일(월) ‘오케이 광자매’ 고원희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는 2차 티저 영상을 선보였다. 먼저 ‘2차 티저 영상’에서는 이철수(윤주상)의 셋째 딸 광태(고원희)가 “언니 비켜!”라면서 마스크를 벗어 던진 채 누군가를 향해 돌진, 날라차기를 하며 공중 부양하는 모습으로 평범함을 뛰어넘는 캐릭터를 드러냈다.


무엇보다 광태는 각종 고난도 무술을 격하게 연습, 땀방울을 흘리면서 ‘무술 도합 11단’다운 고수의 자태를 증명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내 “난 취집도 아니고 취업도 아닌 제 3의 길을 갈거야”라며 화사한 원피스로 갈아입고는 환한 미소 속 셀카를 촬영, 분위기를 급반전시켰다. ‘막내딸 이광태, 29살(6년째 백수)’라는 문구 아래로 ‘비혼주의’, ‘주특기 운동(도합 11단)’이라는 글자에 별표가 새겨지며 ‘광태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했다.

 

특히 광태는 검은 옷을 입은 사내들에게 쫓겨 정신없이 내달리고 고난도 스킬로 리어카 위를 훌쩍 뛰어넘은 데 이어, 언니 광식(전혜빈)을 찾아가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언니 미안”이라는 말과 동시에 도망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광태는 운명처럼 허기진(설정환)과 만나 엮이는 모습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라면을 들고 가다가 부딪혀 옷이 엉망 된 광태가 따져 묻자 허기진이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면서 광태를 분노하게 했던 터. 그 후 광태는 “나도 돈 많은 남자 만나야지”라며 “썸만 타겠다고!”라고 당당하게 대답,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곧이어 광태는 웅얼거리는 허기진의 말을 찰떡같이 알아듣는가 하면, “로또야 로또”라며 허기진을 향해 능청스러운 물개박수로 과한 리액션을 뿜어내면서, 앞으로의 심상치 않은 활약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2차 티저 영상에서는 ‘오케이 광자매’ 세 자매 중 막내인 이광태 캐릭터의 남다른 특징들을 소개하고자 했다”며 “달달함과 재미는 물론이고 미스터리 스릴러의 쫀쫀함까지 모두 갖춘 ‘오케이 광자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강력한 17호 후보 신봉선, 지상렬 커플!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 조성
강력한 '17호 부부' 후보인 신봉선, 지상렬 커플이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를 조성했다. 2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팽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청평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봉지 커플의 결혼 욕구를 불러일으키겠다"라며 맥락 없는 애정행각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며 '17호 조작단(?)' 역할에 몰입했다. 봉지 커플은 벚꽃이 만개한 강가에서 서로의 '인생 샷'을 찍어주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팽락 부부와 봉지 커플은 청평 데이트의 하이라이트인 나룻배에 탑승했다. 지난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얘기하던 신봉선은 "혹시 지상렬이 부담을 느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상렬은 “주위에서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답해 지켜보던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그리고 봉지 커플은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팽락 하우스'를 찾았다. 팽락 부부는 17호 부부 만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