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8℃
  • 흐림강릉 9.0℃
  • 연무서울 8.6℃
  • 대전 9.5℃
  • 대구 9.2℃
  • 울산 11.7℃
  • 흐림광주 10.2℃
  • 부산 12.0℃
  • 흐림고창 7.0℃
  • 제주 13.7℃
  • 구름조금강화 3.3℃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루카 : 더 비기닝’ 김래원의 충격적인 정체! 안내상이 만든 유전자 혼합체였다!

URL복사

 

‘루카 : 더 비기닝’ 김래원의 충격적인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 극본 천성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테이크원컴퍼니, 에이치하우스)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6.4% 최고 7.5%로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전국 가구 기준으로는 평균 5.8% 최고 6.9%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3.3% 최고 4.8%를, 전국 기준 평균 3.0% 최고 4.3%로 케이블과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지키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지오(김래원 분)의 비밀과 함께 휴먼테크 연구소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충격을 안겼다. 고통 속에 구름(이다희 분)을 밀어낸 지오는 이손(김성오 분)과 외로운 사투를 벌였다. 원이(안창환 분)의 배신으로 김성오에게 잡힌 지오가 자동차를 폭발시키고 사라지는 ‘숨멎’ 엔딩은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하며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자신을 악마라 부르는 수녀(이용녀 분)에 분노한 지오는 폭주했다. 그리고 떠오른 과거 기억에 슬픔을 토해냈다. 지오는 “너무 힘들고 아파서 차라리 죽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 갑자기 몸이 뜨거워지고 눈앞이 파래진다. 나는 죽고 싶은데 몸은 죽지 말라고 발버둥친다”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안 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구름은 “내가 보기엔 넌 정말 살고 싶은 얼굴”이라며 지오를 오종환(이해영 분) 교수에게 데려갔다. 검사를 완강히 거부하던 지오는 “네가 누군지 알 수 있는 열쇠”라는 구름의 말에 검사대에 올랐다. 하지만 과거의 끔찍한 공포가 되살아난 지오는 병실을 뛰쳐나갔고, 자신을 따라온 구름에게 다신 만날 생각 말라며 적대감을 드러내며 자취를 감췄다. “너는 단 한 번도 내게 위험한 사람이 아니었다. 너는 같이 있어도 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라는 지오의 말은 기억을 잃은 채 쫓기는 극한의 두려움과 외로움, 구름을 향한 실망감을 내비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다시 혼자가 된 지오는 아카데미론 명함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이는 보육원에서 함께 자란 친구 원이의 것이었다. 보육원 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원이는 지오의 능력과 기억상실에 대해 모두 알고 있었고, 지오의 과거와 그가 왜 성당에 불을 지르게 됐는지까지 들려줬다. 지오의 머릿속은 더욱 복잡해졌다. 위기는 계속됐다. 이손에게 협박을 당했던 원이는 이미 지오가 기억하지 못하는 과거에도 그를 팔아넘긴 전력이 있었던 것. 원이는 이손에게 전화를 걸어 지오의 위치를 알렸다. 그의 배신으로 지오는 재차 이손과 처절한 추격전을 벌여야 했다.

 

치열한 사투 끝에 또 한 번 스파크를 일으켜 위기를 모면한 지오. 자신도 모르게 능력치가 진화하고 있는 지오는 전과 다른 모습으로 이손을 위협했다. 다시금 맞붙은 격투에서 이손을 제압한 지오의 광기는 소름을 유발했다. 그러나 유나(정다은 분)가 지오의 목에 마취 주사를 꽂았고, 지오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그렇게 지오는 결국 이손에게 붙잡혔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반전이 찾아왔다. 휴먼테크로 향하던 이손의 차량에서 과거 기억과 함께 깨어난 지오. 눈에 푸른빛이 감돌기 시작하며 차량이 전복됐고, 폭발하는 차를 뒤로 한 채 걸어가는 그의 다크한 아우라가 엔딩을 수놓으며 더욱 거세게 휘몰아칠 스펙터클 추격 액션을 기대케 했다

 

이날 지오의 미스터리가 한 꺼풀 베일을 벗었다. 오 교수는 지오의 검사 결과를 구름에게 전하면서 6종의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에 전기 발산, 엄청난 회복 능력, 인간을 뛰어넘는 반사 신경 등이 나타난다는 것. 특히 그는 “모든 생명의 기원을 따라 올라가면 공통 조상이 되는 세포가 있다”며 ‘루카(L.U.C.A., Last Universal Common Ancestor)’를 언급하며, 그 세포의 비밀을 풀었다면 이 모든 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지오는 실종된 류중권(안내상 분)이 만든 생명체일 가능성이 높으며, 생물학적 “사람이 아니”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손과 유나의 의문스러운 과거 역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질 구출 훈련을 하던 중 이손이 던진 섬광탄이 알고 보니 수류탄이었던 것. 이에 9명이 숨지고 말았다. 유나 역시 훈련 중 공포탄이 아닌 실탄이 발사되면서 5명이 사살됐고, 유나 역시 그때 다리 총상을 입었다. 두 사람 모두 있을 수 없는 실수로 비극적 상황에 내몰렸던 상황. 그때 이들에게 구원의 손을 내민 이가 김철수(박혁권 분)였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휴먼테크’ 연구소를 둘러싼 미스터리와 숨겨진 음모에 궁금증이 더욱 증폭됐다.

 

기억이 떠오르기 시작한 지오는 변화하기 시작했다. 그가 향하는 곳은 어디일까. 힘의 진화와 함께 다시 시작된 끝없는 추격전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은 매주 월, 화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철인왕후' 노타치커플 신혜선♥김정현, 대망의 최종회 D-DAY! 최후의 반격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이 마지막 결전에 나선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최아일,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 측은 최종회를 앞둔 14일, 반격을 준비하는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모습을 공개하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 김소용과 철종은 극적으로 재회했다. 김소용은 김병인(나인우 분)마저 자신을 구하다 목숨을 잃게 되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현실에 절망했다. 실의에 빠진 그를 발견한 건 바로 철종이었다. 기적 같은 재회의 기쁨도 잠시, 두 사람은 즉위식 준비로 어수선한 틈을 타 궁궐에 잠입하기로 한다. 여기에 김소용과 철종이 몸을 숨긴 진상품 수레에 수상함을 감지한 듯한 김좌근(김태우 분)의 모습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뜨거운 전우애를 불태우며 마지막 결전에 나선 김소용과 철종이 부패세력을 진압하고 새로운 조선을 만들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 가운데 궁궐 입성에 성공한 김소용과 철종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주 잡은 손과 뜨거운 눈빛에선 최후의 결전을 앞둔 결의가 느껴진다. 쓰러진 김소용과 분노로 일렁이는 철종의 모습은 결코 녹록지 않은 이들의 싸움을 예고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집콕 설연휴 맞아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 50화 무료 공개 등 풍성한 혜택 제공
카카오페이지의 대표 슈퍼IP인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 (장성락(REDICE STUDIO) 만화, 추공 원작, 현군 각색, ㈜디앤씨웹툰비즈 발행)이 설연휴를 맞아 50화까지 무료로 특별 제공된다. 해당 설연휴 프로모션은 10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이와 함께 카카오페이지는 ‘나만의 헌터증 만들기’ 친구 초대 캐시 지급 이벤트를 오픈한다. 유저가 직접 본인의 이름을 입력해서 ‘나 혼자만 레벨업 헌터증’을 만든 후, 작품 주인공인 성진우처럼 헌터 미션을 통해 친구를 많이 초대할수록 E급에서 S급까지 레벨업 하면서 캐시를 선물 받는 이벤트이다. 30명의 친구에게 초대+열람하는 미션을 수행하면서 S급으로 레벨업할 경우에는 최대 9,000 캐시를 지급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카카오페이지 앱 내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나 혼자만 레벨업’은 단일 IP로 국내 누적 조회 수 5.6억 건 이상, 누적 열람자 수 600만명(웹소설+웹툰 합산)을 자랑한다. 작년 ‘카카오페이지 2020 어워즈’를 통해 84만명의 독자들에게 ‘올해의 웹툰 작품’ 1위로 꼽힌 바 있는 명실상부 카카오페이지 대표 웹툰이다. “엄청난 퀄리티와 디테일, 박진감, 재미를 다 갖춘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