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5.0℃
  • 맑음제주 16.2℃
  • 구름많음강화 12.1℃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철인왕후’ 신혜선 지키기 위해 나인우 제안 승낙한 김정현, 일촉즉발 위기! 김정현의 운명은?!

URL복사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최아일,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 17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15.7% 최고 17.3%, 전국 기준 평균 14.5% 최고 16.5%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7.9% 최고 8.9%를 기록, 전국 기준 평균 8.0% 최고 9.2%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특히, 전국 기준 남자 30대를 제외하고 10대에서 50대에 이르기까지 남녀 전 연령층에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굳히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온갖 소문으로 뒤숭숭한 궁궐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은 아이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꿈꾸기 시작했지만, 중전의 회임이 못마땅한 세력들은 거짓 소문을 퍼뜨려 두 사람을 위험에 빠뜨렸다. 여기에 병사들을 이끌고 나타난 김병인(나인우 분)과 철종의 날 선 대치 엔딩은 파란을 예고했다.

 

김소용은 상상도 못 한 임신에 혼란스러웠다. 자세도, 감정도, 먹는 일도 뜻대로 할 수 없었을뿐더러, 대왕대비(배종옥 분)와 조대비(조연희 분)에게서도 아이가 잘못되지 않도록 행동을 조심하라는 경고까지 받게 돼 부담이 가중됐다. 그 시각 철종은 김소용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움직였다. 자칭 여인의 마음을 잘 안다는 홍별감(이재원 분)과 김환(유영재 분)에게 도움을 청해봤지만, 별다른 해결책은 나오지 않았다. 이에 철종은 김소용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 ‘자유’를 갈망하는 중전 맞춤식 해결책을 떠올렸다. 잔뜩 뿔이 난 김소용의 기분전환을 위해 왕실의 별서로 바람을 쐬러 간 두 사람. 김소용은 한참 의기투합해야 할 시기에 브레이크가 걸려 안타까운 마음을 토로했고, 철종은 태어날 아이를 위해서라도 부정부패를 도려내겠노라 다짐했다.

 

행복한 미래를 그리는 두 사람에게 위기는 계속됐다. 김소용의 회임이 그를 위협하는 또 다른 카드가 되었기 때문. 김소용과 철종은 거짓 합궁을 했고, 철종이 아닌 김병인의 아이를 가졌다는 소문이 궁궐을 휩쓸었다. 김소용과 철종은 화끈한 쇼맨십으로 거짓 소문을 지워나갔지만, 대왕대비는 김병인을 시켜 중전을 처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김병인은 철종을 찾아가 그를 흔들었다. 가문에서 위험한 소문을 빌미로 중전을 명예 살인하려 한다는 사실을 알린 것. 또한, 중전을 지키려면 혼란을 야기하는 민란을 직접 제압하라고 제안했다. 위험에 빠트릴 함정일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철종은 김소용을 위해 궁궐을 나섰다. 그리고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병사들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김병인의 모습은 위기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거듭되는 위기 속에서 김소용과 철종의 마음은 깊어져만 갔다. 복잡한 심경을 토로하는 김소용을 달래기 위한 철종의 노력은 설렘을 유발했다. 다른 이에게 축복인 일이 중전에게는 아닐 수 있다는 것을 이해가 아닌,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다는 철종의 따뜻한 진심은 김소용마저 감동케 했다. 이후 전쟁터 같은 치열한 궁궐에서 살아갈 아이를 위해 자발적 태교에 돌입한 김소용의 모습은 미소를 자아냈다.

 

한편, 조화진(설인아 분)과 김병인은 권력 앞에서 다른 길을 선택했다. 조화진은 지난날 호수에 뛰어들었던 김소용처럼 권력 다툼 속 자신을 잃어가는 모습을 보며 환멸을 느꼈다. 더 늦기 전에 자신을 되찾기 위해 폐비를 결심한 것. 반면, 김병인은 김소용에 대한 잘못된 집착으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김병인은 대왕대비에게 수렴재개를 약속하며, 철종을 해결하겠다고 나섰다. 제대로 흑화한 김병인이 김소용과 철종의 앞길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위험에 빠진 철종은 무사히 궁궐로 돌아올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18회는 오늘(7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현대자동차, 다목적차량 ‘스타리아’ 내·외장 디자인 공개
현대차의 새로운 MPV(다목적 차량), 프리미엄 크루저 '스타리아'의 내,외장 이미지가 지난 18일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반영한 차량이다. 인사이드 아웃은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 개념이다. 이를 통해 스타리아는 우주선을 연상하는 유려한 곡선의 외관과 넓은 실내공간 및 개방감을 갖췄다. 스타리아는 일반 모델과 고급 모델 '스타리아 라운지'로 분리 운영될 예정이다. 일반 모델은 투어러(9/11인승), 카고(3/5인승) 등 보다 다양한 트림으로 구성되며 스타리아 라운지는 7/9인승으로 운영된다. ● 인사이드 아웃 테마가 적용돼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갖춘 외관 스타리아의 외관은 우주선을 연상하는 유려하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미래적 분위기를 연출한다. 일반 모델 전면부는 후드와 범퍼를 가로지르는 얇고 긴 차폭등(포지셔닝 램프)과 주간주행등(DRL), 차체와 동일한 컬러의 라디에이터 그릴, 헤드램프, 범퍼를 통해 일체감 있는 이미지를 선사한다. 측면부는 인사이드 아웃 테마를 가장 잘 보여주는 부분으로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통창형인 파노라믹 윈도우를 적용해 실내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