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2.1℃
  • 연무광주 16.8℃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5.7℃
  • 연무제주 14.3℃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2.7℃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놀면 뭐하니?' 국내 프로파일러 1호 '권일용'이 강력3팀 수사반장 감독관으로 떴다!

URL복사

 

그토록 궁금해했던 MBC ‘놀면 뭐하니?’의 수사반장 편 감독관의 정체는 권일용 교수였다. 유반장(유재석)과 우당탕탕 강력3팀의 심폐소생을 위해 국내 프로파일러 1호 권일용 교수가 자신의 부캐를 만들어 감독관으로 등장하는 것.

 

프로파일링의 원포인트 레슨을 위해 등장한 그는 상황극에 완벽히 녹아 드는 넉살 좋은 연기력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시작부터 강력3팀끼리 ‘마피아 게임’을 하라고 해 그들을 혼란에 빠트릴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인다.

 

오늘(6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수사반장 유반장과 강력3팀을 살리기 위해 파견된 감독관(권일용 교수)이 이들을 심도 있게 관찰하고 솔루션과 원포인트 레슨을 해주는 모습이 공개된다.

 

강력3팀의 사건 해결 능력을 평가할 감독관이 온다는 전화를 받은 유반장. 감독관의 정체에 궁금증을 모으는 가운데 강력한 포스를 내뿜으며 감독관이 등장해 모두를 혼란 속에 빠트렸다.

 

감독관은 다름아닌 경찰 최초로 프로파일링 팀을 창설하고 성장시킨 국내 프로파일러 1호 권일용 교수의 부캐였다. 감독관으로 분한 그에게 유반장은 “권일용 교수님이 상황극이 돼요?”라며 당황스러운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러한 걱정에도 전혀 아랑곳 않고 상황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감독관의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한 권일용의 넉살에 유반장과 강력3팀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서장님의 부탁을 받고 찾아온 감독관은 “왜 보내셨는지 알겠다”라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고, 소생술을 시도해서 강력3팀을 살려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불태웠다. 감독관은 심폐소생술 전 몸풀기로 ‘마피아 게임’을 제안했고 뜻밖의 전개에 웃음을 참는 강력3팀의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급기야 유반장은 “’그알’에 출연한 그 분은 아니신거죠?”라며 정체를 의심하기 했고 감독관은 “좀 닮았지요”라고 순발력 있게 응수하기도.

 

감독관은 “마피아 게임으로 팀원 개개인이 가진 능력을 평가할 수 있다”는 ‘기적의 논리’를 펼치며 마피아 게임을 지켜봤다. 마피아와 시민 카드를 나눠 가진 유반장과 강력3팀은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며 마피아 찾기에 나섰다. 김형사(김종민)은 “거짓말을 하면 티가 난다”며 결백함을 주장했고 마형사(데프콘)은 게임이 시작되기가 무섭게 미주의 의심을 받았다. 반사적으로 카드를 숨긴 정봉원(정재형)도 마피아로 의심을 받는 가운데 특히 유반장과 미주는 예리한 촉을 발휘했다고 해 마피아의 정체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권일용은 현장에서 실제로 활용 가능한 이론들을 강의하며 원포인트 레슨에 나섰다. 강의에 열중한 유반장과 강력 3팀은 놀라움에 감탄을 연발하기도.

 

권일용 감독관은 예리한 분석력으로 강력3팀 5인조의 능력을 파악해 역할을 나눈 후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고 해 이들이 사건을 해결하고 회생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력3팀의 심폐소생을 위해 찾아온 특별 감독관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고도의 심리전으로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만든 마피아 게임의 결과는 오늘(6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한돈자조금, 롯데푸드 로스팜 수출 통해 한돈 캔햄 우수성 세계 확산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는 100% 한돈으로 만든 캔햄인 롯데푸드의 '로스팜'이 지날달 25일부터 싱가포르로 수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싱가포르로 수출되는 로스팜은 2020년 11월 국내 출시된 신제품 'K-로스팜'을 수출형으로 변경한 모델이다. 로스팜은 전국 한돈 농가와 상생하고 품질 좋은 국내산 돈육을 알리기 위해 한돈자조금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 돼지 '한돈'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한돈을 100% 사용해 신선하고 깊은 풍미와 탱글탱글한 식감을 살렸으며 돼지고기 함량은 국내 캔햄 중 최고 수준인 95.03%에 달한다. 제품 패키지에는 한돈 마크를 표시해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였다. 이번 싱가포르 수출은 로스팜 4만8000캔이 1차 분량으로 선적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으며 2021년에만 약 80만캔이 싱가포르로 수출될 예정이다. 2월 출시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캔을 돌파한 데 이은 괄목할 만한 성과다. 한돈자조금은 최근 돼지고기 적재량으로 고통받는 한돈 농가를 위해 국내 다수의 식품 기업과 다양한 제휴마케팅 사업을 추진하며 한돈 소비 촉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품질 좋은 우리 한돈을 활용한 제품이 국내뿐만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