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0.8℃
  • 흐림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7.0℃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조선구마사' 감우성X장동윤, 조선을 위협하는 서역 악령들과의 핏빛 전쟁 1차 티저 공개

URL복사

 

2021년 SBS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조선구마사’(연출 신경수, 극본 박계옥, 제작 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처웍스)측은 31일, 강렬한 1차 티저 영상을 전격 공개하며 시청자들을 전율케 했다. 조선을 집어삼킨 서역 악령들과의 핏빛 전쟁을 예고한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의 비장한 아우라가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다. 북방의 순찰을 돌던 이방원(태종)이 인간 위에 군림하려는 기이한 존재와 맞닥뜨린다는 상상력 위에 ‘엑소시즘’을 가미해 독창적인 세계관을 구축했다.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핏빛 전쟁이 숨 막히게 펼쳐질 전망.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액션 사극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발휘한 신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의 새 장을 연다.

 

 

 
이날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기이한 서역 악령의 등장과 함께 피로 물든 조선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죽여도 죽지 않는 기이한 존재는 조선을 단숨에 집어삼키며 혼란에 빠뜨린다. “이제 조선은 공포에 잡아 먹히고 말 것이다”라는 태종(감우성 분)의 의미심장한 말은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불멸의 존재와 맞닥뜨린 충녕대군(장동윤 분)은 “악령은 대체 무엇이며, 없앨 방법이 있기는 한 것입니까”라며 혼란에 빠지고, 사투를 벌이는 양녕대군(박성훈 분)의 절망 어린 표정은 암담한 조선의 상황을 짐작게 한다.
 
불멸을 외치는 서역 악령의 섬뜩한 목소리 뒤에 더해진 ‘조선을 위협하는 악령과의 전쟁’이라는 문구는 죽음을 불사한 숨 막히는 전투를 예고한다. 이어진 영상 속, “이 나라를 위한 일이라면 목숨을 걸고서라도 감당하겠다”라고 비장한 각오를 내비치는 충녕대군, 그리고 “저것들이 여기를 빠져나가면 더 이상 조선은 없다. 목숨을 내어주고 조선을 지킨다”라는 태종의 결의가 뼛속까지 스며드는 전율을 안긴다. 피범벅이 된 충녕대군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활시위를 당기는 태종,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가 조선을 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조선 땅에 부활한 악령을 봉인하기 위해 다시 칼을 잡는 태종과 악령과의 전쟁을 통해 진정한 군주로 거듭나는 충녕대군,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갈등하는 양녕대군까지. 각자의 방식으로 재앙 같은 악령에 맞서 싸우는 이들의 핏빛 전투는 40초의 짧은 영상만으로도 압도적인 장악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엑소시즘’을 가미한 독창적 세계관 위에 펼쳐질 악령과의 치열한 혈투가 역동적이고 박진감 넘치게 펼쳐질 것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폭발적이다.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 게시판에서는 “영화같은 몰입감 무엇?! 압도적이다”, “역시는 역시, 감우성 무조건 믿고 본다”, “장동윤 인생캐 만난 듯, 비장미 최고”, “박성훈 연기 변신 기대”, “신경수 감독의 판타지 액션 사극이라니! 무조건 웰메이드 각”, “조선 사극에 서역 악령의 조합,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 기대된다”, “괴련난신의 시대, 부제도 흥미롭다”, “K-장르물의 진화는 어디까지~! 어떤 새로운 세계관을 가진 조선이 탄생할지 궁금”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는 2021년 3월 첫 방송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암행어사' 권나라, 질투 시작? 김명수와 하영의 대화 엿듣기까지… 이들에게 무슨 일이
김명수와 권나라의 관계에 새로운 바람이 분다. 오늘(4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연출 김정민/ 극본 박성훈, 강민선/ 제작 아이윌 미디어) 5회에서는 의문의 여인이 등장함으로써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사이 묘한 기류가 흐른다고 해 시선을 모은다. 앞서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은 함께 어사단으로 활약하며 고을의 비리를 파헤쳤다. 암행어사의 죽음을 은폐하고 백성들을 착취하는 등 수령 부자가 저지른 악행을 하나둘 밝혀 나가며 숱한 고난을 함께 겪은 것. 지난 4회 말미에는 인질로 잡힌 홍다인을 구하려던 성이겸이 위기 상황을 맞닥뜨리며 손에 땀을 쥐는 엔딩이 탄생했다. 이렇듯 두 사람이 어사단의 일원으로서 끈끈하고 애틋한 동료애를 쌓아 가는 가운데 오늘 방송에서는 이전과 묘하게 달라진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성이겸을 찾아온 규수 미옥(하영 분), 그리고 두 사람을 수상하게 바라보는 홍다인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성이겸은 따뜻한 미소로 미옥을 맞이하고, 뒤이어 방문에 귀를 바짝 대고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듣는 홍다인까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홀로그램 및 3D 영상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 12월 4일부터 2021년 5월 2일까지 개최
12월 4일부터 내년 5월 2일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르메르디앙 서울)에서 개최하는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과 협업해 파나소닉 프로젝터 PT-RZ970과 PT-MZ670을 지원한다. 뛰어난 성능의 파나소닉의 프로젝터를 통해 ‘최후의 심판’ ‘아담의 창조’ ‘다비드상’ 등 미켈란젤로의 대표작들을 미디어아트와 3D 홀로그램으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은 조각가이자 화가, 건축자이자 시인이었던 미켈란젤로의 예술 세계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전시회이다. 파나소닉코리아는 프로젝터 PT-RZ970 3세트 및 PT-MZ670 11세트를 설치해 미켈란젤로의 걸작들을 다양한 효과들로 재해석하고, 르네상스의 프레스코화를 실물과 동일하게 재현한다. 일반적으로 강당 같은 넓은 공간에서는 2,000안시루멘 이상의 제품을 이용한다. 파나소닉 PT-RZ970은 10,000안시루멘의 밝기를 재현하며 더욱 선명하고 밝은 화면을 선사한다. 1-Chip-DLP 레이저 프로젝터로 듀얼 레이저 광학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레이저 출력을 직접 조절하여 낮은 전력 소비로 고명암을 실현한다. 뿐만 아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