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0.8℃
  • 흐림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7.0℃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놀면 뭐하니?' 대한민국 OST계 최강자! 김범수-에일리, 드라마 속 그때 그 장면 소환!

URL복사

 

2021년에도 MBC ‘놀면 뭐하니?’의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은 계속된다. 이번 주에는 겨울을 가장 겨울답게 만들어주는 ‘OST의 장인’ 김범수와 에일리의 만남이 예고된 가운데, 모두를 감동의 도가니로 밀어 넣을 두 사람의 즉석 듀엣 라이브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고 해 더욱 기대를 끌어올린다.  
 
내일 2일(토)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놀면 뭐하니?’는 2020년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영예의 대상과 올해의 프로그램상을 비롯해 10관왕을 차지하는 쾌거를 올렸다. 2020년의 주말 저녁을 책임진 ‘놀면 뭐하니?’는 2021년에도 안방에 건강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2020년 마지막을 장식한 ‘겨울 노래 구출 작전’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국민 겨울송 Mr.2의 ‘하얀 겨울’과 탁재훈-유재석의 ‘해피 크리스마스’, ‘오! 해피’까지 완벽하게 구출하며 안방 1열에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선사했다.
 
2021년 새해에도 이어질 ‘겨울 노래 구출 작전’에는 꿈 같은 선물들이 기다리고 있다. 대한민국 ‘OST계 황제’ 김범수와 ‘OST계의 여왕’ 에일리가 환상의 무대를 선보인다. 겨울을 대표하는 드라마 속 두 사람의 OST는 그때 그 장면들을 소환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 예정이다.
 
먼저 에일리가 도깨비’의 OS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로 포문을 연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는 음원사이트의 연간 차트 1위는 물론 국내 음원 최초로 2억 스트리밍을 기록한 겨울 대표곡이다. 에일리의 호소력 짙은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에 모두가 넋을 잃었다고.
 
이어 등장한 김범수는 ‘천국의 계단’ OST ‘보고 싶다’로 겨울 감성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피아노에는 멜로망스의 정동환이 합세해 환상적인 무대를 펼쳤다. 두 사람의 노래에 완전히 빠져든 유재석은 “미쳤네! 미쳤어!”를 연발, “갑자기 누군가가 너무 보고 싶네”라며 정체 모를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그런가 하면 무대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김범수와 에일리의 환상적인 듀엣 라이브도 공개된다. 즉석에서 제안한 듀엣 무대에서 두 사람은 과연 어떤 곡으로 우리 곁에 겨울을 데려 다 줄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보고 싶다’와 함께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을 통해 구출될 노래 후보로 유재석이 픽한 ‘나타나’와 김범수가 추천한 ‘와르르’ 중 어떤 노래가 선택됐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2021년 새해와 함께 ‘겨울 노래 구출 작전’에 참여한 김범수와 에일리의 무대는 내일 2일(토)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암행어사' 권나라, 질투 시작? 김명수와 하영의 대화 엿듣기까지… 이들에게 무슨 일이
김명수와 권나라의 관계에 새로운 바람이 분다. 오늘(4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연출 김정민/ 극본 박성훈, 강민선/ 제작 아이윌 미디어) 5회에서는 의문의 여인이 등장함으로써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사이 묘한 기류가 흐른다고 해 시선을 모은다. 앞서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은 함께 어사단으로 활약하며 고을의 비리를 파헤쳤다. 암행어사의 죽음을 은폐하고 백성들을 착취하는 등 수령 부자가 저지른 악행을 하나둘 밝혀 나가며 숱한 고난을 함께 겪은 것. 지난 4회 말미에는 인질로 잡힌 홍다인을 구하려던 성이겸이 위기 상황을 맞닥뜨리며 손에 땀을 쥐는 엔딩이 탄생했다. 이렇듯 두 사람이 어사단의 일원으로서 끈끈하고 애틋한 동료애를 쌓아 가는 가운데 오늘 방송에서는 이전과 묘하게 달라진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성이겸을 찾아온 규수 미옥(하영 분), 그리고 두 사람을 수상하게 바라보는 홍다인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성이겸은 따뜻한 미소로 미옥을 맞이하고, 뒤이어 방문에 귀를 바짝 대고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듣는 홍다인까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홀로그램 및 3D 영상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 12월 4일부터 2021년 5월 2일까지 개최
12월 4일부터 내년 5월 2일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르메르디앙 서울)에서 개최하는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과 협업해 파나소닉 프로젝터 PT-RZ970과 PT-MZ670을 지원한다. 뛰어난 성능의 파나소닉의 프로젝터를 통해 ‘최후의 심판’ ‘아담의 창조’ ‘다비드상’ 등 미켈란젤로의 대표작들을 미디어아트와 3D 홀로그램으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은 조각가이자 화가, 건축자이자 시인이었던 미켈란젤로의 예술 세계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전시회이다. 파나소닉코리아는 프로젝터 PT-RZ970 3세트 및 PT-MZ670 11세트를 설치해 미켈란젤로의 걸작들을 다양한 효과들로 재해석하고, 르네상스의 프레스코화를 실물과 동일하게 재현한다. 일반적으로 강당 같은 넓은 공간에서는 2,000안시루멘 이상의 제품을 이용한다. 파나소닉 PT-RZ970은 10,000안시루멘의 밝기를 재현하며 더욱 선명하고 밝은 화면을 선사한다. 1-Chip-DLP 레이저 프로젝터로 듀얼 레이저 광학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레이저 출력을 직접 조절하여 낮은 전력 소비로 고명암을 실현한다. 뿐만 아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