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3.4℃
  • 구름많음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5.8℃
  • 흐림광주 4.2℃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3.8℃
  • 흐림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3.4℃
  • 흐림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18 어게인' 찬란하게 빛나는 두 번째 18세! 최연소 국민아빠 이도현의 매력에 빠져든다!

URL복사

 

JTBC ‘18 어게인’ 속 이도현이 변화된 두 번째 18세를 살아가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유발하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이 현실적인 18년차 부부의 이야기부터 따뜻한 가족애, 심장 떨리는 설렘까지 모두 담아내며 뜨거운 호응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도현은 이혼 직전에 리즈 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응원 욕구에 불을 지피고 있다. 탄산수보다 청량한 비주얼과 능청스러운 아재미를 폴폴 풍기는 고저씨(고등학생+아저씨) 매력에 모두가 빠져들고 있다.
 
우영의 두 번째 18세를 응원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과거에도 현재에도 아내 정다정(김하늘 분) 만을 향하고 있는 일편단심 첫사랑이다. 그는 예기치 못하게 부모가 돼 버린 후 자신의 꿈 대신 다정과의 인생을 선택했다. 비록 술에 취해 쏟아내 버린 후회 섞인 한탄으로 결국 이혼까지 하게 됐지만 여전히 우영은 다정의 곁을 맴돌고, 그를 웃게 만들기 위해 전등을 갈고, 설거지를 하고, 그가 좋아하는 곶감을 준비한다. 너무도 늦어버린 진심은 전해지지 않는 걸 알지만, 다정의 미소를 위해 노력하는 우영의 진심이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고 있다.  
 
이와 함께 우영은 아빠일땐 알지 못했던 쌍둥이 남매 홍시아(노정의 분), 홍시우(려운 분)의 진심을 알게 된 후 친구로 곁을 지키며 부성애를 터뜨리고 있다. 꿈이 없다던 시아는 본인이 하고 싶싶은 것을 이루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농구에 관심 없다던 시우는 혼자서도 꾸준히 농구를 해오고 있었던 것. 이에 우영은 아르바이트 하는 시아를 들여다보며 응원해주고, 시우가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함께 농구를 하며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현실에 치여 깊게 들여보지 못했던 쌍둥이 남매를 알뜰살뜰 챙기고, 꿈을 응원해주는 우영의 부성애가 뭉클함을 전파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우영은 18년 전 다정과 쌍둥이 남매를 선택하며 포기했던 농구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더불어 우영은 자신이 대영인 줄 모른 채 ‘대영처럼 자기 관리를 잘했으면 좋겠다’는 다정의 말에 37세 아저씨일 때 입에 달고 살았던 술, 담배를 끊고 몸을 가꾸며 농구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이처럼 변화된 미래를 위해 자신의 습관을 송두리째 바꾸고 있는 우영의 노력이 그의 두 번째 18세가 더욱 찬란하게 빛나는 이유다.
 
이에 시청자들은 두번째 인생을 맞이해 아내 다정과 쌍둥이 남매, 그리고 자기 자신의 변화된 인생을 위해 새롭게 도전하는 우영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보는 듯 폭발적인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담은 JTBC ‘18 어게인’은 오는 12일(월) 밤 9시 30분에 7화가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갬성캠핑' 박나래, 디오니소스 분장으로 대유잼 선사, 내가 바로 나래주(酒)님!
개그우먼 박나래가 ‘진실게임’ 역대급 레전드인 ‘유달산 동자’를 재소환했다. 어제(27일)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서 박나래는 안영미, 박소담, 에이핑크 손나은, 마마무 솔라 그리고 게스트 배우 이민정과 함께 캠핑 이틀째를 즐겼다. 그리스 콘셉트로 포천으로 떠난 박나래는 그리스-로마 신화 속 술의 신인 디오니소스 코스프레를 선보였다. 독특한 의상을 선보인 즉석 라이브 방송에서 “예수님, 누구신가요?”라는 반응을 이끌어 낸 박나래는 노을을 뒤에 업고 후광을 비추는 진짜 신과 같은 모습과 함께 나래주(酒)님으로 상황극을 펼쳐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저녁 준비에 나선 박나래는 “역시 그리스 하면 해물파전이다. 제우스가 신전에 해물파전이 없으면 상다리를 엎었단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솔라가 만든 차지키 소스를 맛보더니 “요거트를 숟가락으로 떴는데, 알고 보니 엄마가 다진 마늘을 펐던 숟가락일 때의 맛”이라며, “솔라야, 난 네가 요리에 흥미를 잃었으면 좋겠다”라며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나아가 각자 데뷔 연도를 밝히며 선후배를 따져 보는 시간이 오자 “나 2002년 ‘진실게임 – 진짜 보살을 찾아라’ 유달산 동자야”라며 끝판왕을 자처했다. 박나래는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