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4℃
  • 구름조금강릉 18.6℃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4.2℃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조금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올레tv ‘학교기담-8년’ ‘스릴 100%’ 공포 영화계 신예 총출동

URL복사

 

올레tv 오리지널 씨네드라마 ‘학교기담-8년’에 송원석, 주우재, 이규성, 한소은, 권소현, 이하은이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올여름 무더위를 싹쓸이할 단 한편의 공포 영화와 힙한 신예들의 만남이 기대지수를 상승시킨다.

 

올레tv 오리지널 씨네드라마 ‘학교기담-8년'(제작: 코탑미디어)은 8년 전, 어느 시골 마을에서 끔찍한 살인 사건이 일어난다. 살인자의 기억은 왜곡됐고 피해자들의 혼령은 자신들의 죽음을 기억하지 못한다. 8년 후, 그들이 사건의 현장에서 다시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학교기담-8년’은 영화 ‘돌연변이’, ‘신데렐라’ 등을 작업했던 이철민 영화감독이 연출을 맡은 가운데 송원석, 주우재, 이규성, 한소은, 권소현, 이하은이 ‘학교기담-8년’의 출연을 확정했다. 송원석은 극 중 응보고 졸업생이자 구마 사제 ‘은찬’ 역을 맡았다. 은찬은 응보고 살인 사건의 실체가 악령에 의한 것이라고 판단해 빙의된 자들을 구하기 위해 나선다. 특히 훈훈한 비주얼로 영화 ‘검은 사제들’의 강동원을 이을 매력적인 사제의 탄생을 예고해 기대가 모아진다.

 

주우재는 은찬, 철민의 고교 동창이자 응보고 교사 ‘민구' 역으로 분한다. 친구 은찬(송원석 분), 철민(이규성 분)을 도와 현재 재직 중인 응보고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살인사건을 해결하려 한다. 드라마 ‘설렘주의보’, 영화 ‘걸캅스’ 등을 통해 차근차근 연기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는 주우재의 첫 공포 영화 도전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규성은 명진의 옛 남친이자 응보고 살인사건의 담당 형사 ‘철민’ 역을 맡았다. 철민은 응보고 살인사건이 8년 전에 일어난 연쇄살인 사건의 연장선이라 믿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민구, 은찬과 단서를 찾아 나선다. 전작 ‘동백꽃 필 무렵’의 살인범 ‘까불이’로 눈도장 찍은 그가 ‘학교기담-8년’에서 180도 다른 이미지의 형사로 변신을 예고해 관심을 불러 모은다.

 

한소은은 민구, 은찬, 철민의 고등학교 동창 ‘명진’ 역을 맡았다. 명진은 철민이 고등학교 때 사귄 옛 여친이자 세 사람 사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인물. 최근 출연한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서 모두의 부러움을 받는 금수저 엄친딸로 시선을 강탈한 한소은이 이번 ‘학교기담-8년’에서는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기대하게 한다.

 

권소현은 응보고등학교 학생 ‘혜미’ 역을 맡았다. 혜미는 엄마의 빙의로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사건의 길잡이가 된다. 걸그룹 포미닛으로 데뷔해 영화 ‘블랙머니’,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권소현이 이번에는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마지막으로 이하은은 혜미의 절친이자 응보고등학교 학생 ‘주민’ 역을 맡았다. 주민은 알 수 없는 영혼에 빙의되는 인물로 극 중 혜미(권소현 분)와 펼칠 케미 또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올레tv 오리지널 씨네드라마 ‘학교기담-8년’ 제작진은 “스릴 넘치는 스토리에 쫄깃한 긴장감을 더해줄 힙한 신예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이 완성됐다”며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로 안방극장의 무더위를 싹쓸이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당부했다.

 

한편 올레tv 오리지널 씨네드라마 ‘학교기담’은 KT Seezn(시즌)에서 8월 27일(목) 처음 공개된 후 올레 tv에서 9월 3일(목), TV CHOSUN에서 9월 12일(토)에 차례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시즌4' 김선호-라비, 변명마저 손발 척척! 팀 제대로 만나 케미 터뜨린다
‘1박 2일’ 멤버들의 꿀케미가 제대로 터진다. 오늘(13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호라비팀(김선호, 라비)’, ‘밥도둑팀(김종민, 연정훈)’의 찰떡 케미스트리와 다시 뭉친 ‘도톰과 제리(문세윤, 딘딘)’의 유쾌함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복불복 성적표에서 6위였던 라비부터 함께 할 팀원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고, 라비는 김선호를 선택해 새로운 조합을 탄생시키며 최종 승리를 향한 의지를 불태운다. 하지만 멤버들의 시큰둥한 반응이 이어져 두 사람의 승부욕을 자극, 숨겨진 ‘도른자’ 케미를 발산하는 기폭제 역할을 한다고. 멤버들에게 푸대접을 받았던 김선호와 라비는 게임 시작 전부터 손발이 척척 맞는 미친 케미를 자랑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호라비팀’은 ‘특산물 삼국지’ 세트장에 입성할 때 투명 말을 타고 들어오는 등 남다른 몰입도를 보여주는가 하면, 라비는 승리를 위해 온갖 꼼수를 부리는 김선호에게 “그런 인성 좋아!”라며 오히려 흑화를 응원하는 등 예측 불가한 케미를 발산한다고. 여기에 복불복 성적표 1등 연정훈과 그의 곁에 붙어 덕 보려 하는 김종민의 신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