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0℃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2.3℃
  • 흐림대전 23.2℃
  • 박무대구 23.7℃
  • 울산 22.6℃
  • 광주 23.6℃
  • 부산 22.9℃
  • 흐림고창 22.6℃
  • 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 골든구스의 장인 파올로, 커스터마이징 작업 과정 전격 공개!

URL복사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골든구스의 장인이 남다른 한글 사랑을 전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한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이탈리아 출신 한국살이 3년 차 파올로, 한국살이 2년 차 이반의 일상이 공개된다. 또한 모델 아이린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골든구스에서 아티잔으로 일하고 있는 이탈리아 출신 파올로의 일상이 공개된다. 앞서 알베르토는 “이탈리아에서 아티잔은 ‘장인’을 뜻하는 말이다. 자신이 만드는 제품에 대해서 자부심이 굉장하다”라고 설명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파올로는 아침부터 수전사 기법을 활용한 신발 커스터마이징을 선보이며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다채로운 색감으로 물든 신발을 본 모델 아이린은 “컬러가 너무 예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파올로의 신발 커스터마이징 현장도 전격 공개된다. 파올로는 능숙한 한국어로 손님을 응대하며 특수 기계로 신발에 컬러 왁스를 입히는 작업을 시작했다. 수준급 커스터마이징 실력에 손님들의 감탄이 끊이지 않았다고. 

  

또한 파올로는 손님이 신발에 새길 문구를 고민하자 한글을 추천하며 남다른 한글 사랑을 뽐냈다. 파올로는 “한글은 각진 모양과 동그라미가 섞여 있는 것이 칵테일 같은 멋이 있다”며 “한국 사람들은 한글이 예쁜 줄 잘 모른다”고 말해 외국인 출연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장인 파올로의 남다른 한국 사랑은 8월 6일 (목)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사생활' 고경표-서현-김효진-김영민. 사기꾼 별 매력 포인트 한 눈에 정리
JTBC ‘사생활’ 고경표, 서현, 김효진, 김영민의 본캐와 부캐가 밝혀지면서, 벌써부터 사기 전쟁 못지 않은 최애 사기꾼 원픽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은 스파이, 생활형 사기꾼, 상위 1% 사기꾼, 킹 메이커라는 ‘본캐’를 숨기고 살아가는 이정환(고경표), 차주은(서현), 정복기(김효진), 김재욱(김영민)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각 인물별로 설정돼 있는 촘촘한 서사가 예고된 가운데, 이들의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 여기에 차별화된 사기술은 결정장애를 유발하는 포인트. 이에 ‘원픽’을 원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사생활’의 사기꾼별 매력포인트를 한 눈에 정리해봤다. #. 원픽 후보 1: 미스터리한 남자 이정환(고경표) 정환은 스마트한 두뇌와 빠른 일처리로 회사 내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아 젊은 나이에 팀장 자리까지 올랐다. 심지어 한 눈에 호감을 사는 비주얼과 수트핏이 잘 어울리는 피지컬까지 갖췄다. 마치 현실에 없을 것 같은 완벽한 ‘사기캐’가 바로 그다. 그러나 사실 회사원이라는 신분 안에 ‘스파이’라는 본캐를 숨기고 있다. 고경표가 내세운 정환의 핵심 사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20여년을 하루같이 딸의 행방을 쫓는 이야기, #찾을수있다 '증발'
<증발>은 20년 전 사라진 여섯 살 딸의 행방을 쫓는 아빠와 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지난해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2019) 최우수 장편상,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2019) 한국경쟁 심사위원 특별상, 젊은 기러기상 등을 수상하며 강렬한 임팩트 다큐멘터리의 탄생을 알린 작품이다. 영화<증발>은 주로 극영화에서 다뤄진 ‘실종아동’ 소재를 다큐멘터리로 2000년 4월 4일 실종된 아동 최준원과 남겨진 가족에게 찾아온 17년 만의 재수사 과정을 생생히 담았다. 담당 수사관인 강성우 경장(서울경찰청 여청수사대 장기실종수사팀 반장)의 적극적인 협조로 나이 변환 AI 기술을 활용한 몽타주 대조 수사부터 과학 수사까지 국내 최초로 장기실종아동을 찾는 다양한 수사 방식을 스크린을 통해 공개한다. 영화 속 장기실종수사팀은 준원을 찾기 위해 실종 당시 인적사항을 가지고 범위를 좁힌 후, 비슷한 또래에 출생신고가 늦어진 케이스 혹은 국내외 입양 사례 리스트를 확보하고 사진을 대조한 후 준원과 유사한 인물들의 가정에 직접 방문해 DNA 검사를 설득하는 일까지 마다하지 않는다. DNA 자료나 사진, 국내외 입양기록까지 끈질기게 추적하는 장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