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9.6℃
  • 흐림서울 19.8℃
  • 흐림대전 19.4℃
  • 흐림대구 18.4℃
  • 울산 18.1℃
  • 광주 17.8℃
  • 부산 18.7℃
  • 흐림고창 18.8℃
  • 제주 19.1℃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트레인' B세계 윤시윤의 죽음‘충격’…진범은 최승윤이었다!

URL복사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 윤시윤이 B세계로 돌아온 또 다른 윤시윤과 아버지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하며 엄청난 충격에 사로잡혔다.

  

지난 2일(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연출 류승진, 이승훈/제작 두프레임) 8회에서는 A세계 서도원(윤시윤)이 돌아온 B세계 서도원과 아버지 서재철(남문철)이 아스팔트 위 싸늘한 주검이 된 모습을 발견한 가운데, 연쇄살인사건 진범이 정신과 의사 석민준(최승윤)으로 밝혀져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휘감았다.

  

한서경(경수진)에게 총격을 당한 후 옥상으로 도망친 이성욱(차엽)은 캡슐 펜던트가 달린 목걸이를 흔들며 “난 시키는 대로만 했다”라고 소리쳤지만 이내 범인의 환영을 보고 놀라 건물 아래로 추락했다. 이때 “이성욱은 종범이야. 정범은 따로 있어”라는 B세계 서도원 말을 휴대전화로 전해 듣던 A세계 서도원은 그대로 굳어버렸다.

  

이후 경찰서로 돌아온 서도원은 오미숙(이항나)에게 아버지 서재철의 병에 대해 전해 듣고 병원을 찾아 나섰다. 바로 그때, 차에 타려던 서도원 앞에 B세계 서도원이 나타났고 외양은 같지만 모든 것이 다른 두 명의 서도원이 처음으로 대면했다. 그리고 두 서도원은 나란히 이어지다가 갈라지는 선로를 걸으면서 두 세계로 나눠져 각기 다르게 살아온 지난날을 회상했다. 

  

더욱이 B세계 서도원이 A세계 서도원에게 제자리로 돌아가라고 하자, A세계 서도원은 B세계 서도원의 한쪽 소매를 걷어 올려 주사자국을 보고는 “넌 내가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나야”라고 독설을 내뱉었다. 이에 분노한 B세계 서도원은 “12년 전 피해자의 딸. 처음부터 네가 거짓말만 안 했더라도 그 여자가 죽었을까? 너 때문에 죽은 거야 그 여자”라고 비수를 꽂았다.

  

이후 진범을 잡기 위해 이성욱의 흔적을 쫓던 A세계 서도원과 한서경은 어린 시절 이성욱에게 선망의 대상이 있었다는 사실을, B세계 서도원은 이성욱의 캡슐 펜던트 목걸이 속에 헌팅턴 병이라는 희귀병 환자에게 처방된 약이 있단 것을 알아냈다. 그 사이 A세계 서도원은 12년 전 무경역 주택 살인사건 당시 서재철에게 차로 돌진한 이성욱 옆에 진범이 앉아있었다는 B세계 서도원 말을 한서경에게 전했고, 한서경은 정신과 주치의 석민준(최승윤) 도움 아래 서재철 최면을 진행했다. 

  

결국 서재철은 현장에 범인이 있었고, 도망치는 과정에서 약병을 밟고 넘어진 사실을 기억해냈다. 하지만 그 후 서재철이 한서경 어머니 패물함을 바라보면서 사건 당시 기억을 떠올리던 순간, 모자를 썼던 범인과 곁에 있던 정신과 의사 석민준 얼굴이 겹쳐졌던 것. 서재철은 “정말 기억이 안 나세요?”라는 석민준에게 애써 태연한 척했지만 뒤를 돌아 호출벨을 누르려다 석민준에게 발각됐고, 이후 석민준이 의문의 주사를 투여하려고 하자, 석민준을 휠체어로 밀치고 병실 밖으로 도망쳤다.

  

그때 뒤늦게 병실로 찾아온 B세계 서도원은 사라진 아버지를 찾아 나섰고, 차에 치일 뻔한 아버지를 구해냈지만 두 사람이 몸을 일으키던 찰나, 화물트럭이 두 사람을 치고 지나가면서, 피범벅이 된 채 도로에 쓰려지고 말았다. 두 사람의 모습을 발견한 A세계 서도원이 경악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전개 속도가 완전 KTX급이네요” “제목이 트레인이라 그런지 시간도 순삭임!” “오늘도 완전히 빨려 들어갔어요” “B세계 서도원이 죽다니 오늘도 미친 엔딩!”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사생활' 고경표-서현-김효진-김영민. 사기꾼 별 매력 포인트 한 눈에 정리
JTBC ‘사생활’ 고경표, 서현, 김효진, 김영민의 본캐와 부캐가 밝혀지면서, 벌써부터 사기 전쟁 못지 않은 최애 사기꾼 원픽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은 스파이, 생활형 사기꾼, 상위 1% 사기꾼, 킹 메이커라는 ‘본캐’를 숨기고 살아가는 이정환(고경표), 차주은(서현), 정복기(김효진), 김재욱(김영민)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각 인물별로 설정돼 있는 촘촘한 서사가 예고된 가운데, 이들의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 여기에 차별화된 사기술은 결정장애를 유발하는 포인트. 이에 ‘원픽’을 원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사생활’의 사기꾼별 매력포인트를 한 눈에 정리해봤다. #. 원픽 후보 1: 미스터리한 남자 이정환(고경표) 정환은 스마트한 두뇌와 빠른 일처리로 회사 내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아 젊은 나이에 팀장 자리까지 올랐다. 심지어 한 눈에 호감을 사는 비주얼과 수트핏이 잘 어울리는 피지컬까지 갖췄다. 마치 현실에 없을 것 같은 완벽한 ‘사기캐’가 바로 그다. 그러나 사실 회사원이라는 신분 안에 ‘스파이’라는 본캐를 숨기고 있다. 고경표가 내세운 정환의 핵심 사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