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19.7℃
  • 서울 21.9℃
  • 대전 20.7℃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20.9℃
  • 광주 19.5℃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18.9℃
  • 제주 22.6℃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연석 깜짝 등장..손톱깎이+미스트 쏟아진 가방 공개 '눈길'

URL복사

 

배우 유연석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 깜짝 등장한다. 

 

7월 2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14회에서는 규현과 유연석의 탐나는 투 샷이 대방출된다. 이러한 가운데 규현의 소름 끼치는 눈물 연기까지 공개될 예정이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에는 규현과 유연석의 눈호강 투 샷이 담겨 있다. 유연석은 대체불가한 눈웃음을 지으며 규현을 바라보고 있어 훈훈함을 더한다. 뮤지컬 연습실을 환하게 빛내는 규현과 유연석의 만남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유연석이 무더위 속에서도 연습에 한창인 뮤지컬 팀을 위해 아이스크림을 사들고 등장하자 팀원들은 환호로 그를 반겼다. 규현은 유연석을 맞이하며 센스 넘치는 홍보 멍석(?)을 깔아줬다고. 이처럼 이날 현장에서는 규현과 유연석의 찰떡 입담이 내내 미소를 자아냈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규현은 예능감을 발휘해 유연석의 가방 공개를 물흐르 듯 자연스럽게 유도했다. 규현의 프로 예능인 순발력에 당황한 유연석. 그의 가방에는 손톱깎이, 미스트 등 섬세한 소지품이 한껏 담겨 있어 규현을 폭소하게 했다. 과연 유연석의 가방에는 또 어떤 반전 물품들이 담겨 있을지, 그 소지품에 담긴 깜짝 놀랄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한다.

 

또 다른 사진에는 눈시울을 붉힌 규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끌어당긴다. 규현은 순식간에 연기에 몰입해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다는 후문. 연습이 끝나고도 한동안 감정에 빠져있는 미친 몰입도를 보였다고 한다. 슈퍼주니어가 아닌, '배우' 규현의 열연이 시청자들을 감동시킬 예정이다.

 

규현과 유연석의 훈훈한 만남과 규현의 폭풍 열연을 만날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14회는 7월 25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좀비탐정' 태항호-이중옥-황보라-안세하-임세주-박동빈,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신 스틸러들의 종횡무진 활약!
‘좀비탐정’에 꿀잼을 보장할 명품 조연들이 대거 등장,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한다. 오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최진혁-박주현 콤비에 태항호와 이중옥, 황보라, 안세하, 임세주, 박동빈 등 찰진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톡톡히 자랑하는 신 스틸러들이 대거 포진해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먼저 태항호와 이중옥은 각각 흥신소 CEO 이성록과, 그의 부하 직원인 왕웨이 역을 맡는다. 두 사람은 건물 맞은편에서 탐정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는 미스터리한 남자 김무영(최진혁 분)을 라이벌로 여기며, 쉴 틈 없는 티격태격 케미로 묘한 긴장감과 활기를 동시에 불어넣는다고. 불같은 성격과 어딘가 모자란 듯한 허당기를 겸비한 이성록 역의 태항호는 특유의 정감 있는 연기로 미워할 수 없는 ‘태항호 표 이성록’을 완성할 예정이다. 성숙한 외모와 달리 20대 청년 역을 맡은 이중옥은 능청스러운 면모와 더불어 연변 사투리까지 맛깔나게 구사하며 쉴 틈 없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황보라는 극 중 공선지의 친언니 공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여름 휴가가 취소된 아쉬움을 해소시켜 줄, '더 렌탈'
배우로서 굳건히 입지를 다진 데이브 프랭코의 첫 장편 연출작 <더 렌탈 : 소리없는 감시자>은 홈셰어링 개념에 대한 우리 자신의 편집증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내 주변의 누군가가 한 번쯤 겪어 보았을 법한 설정을 통해 더욱 현실적인 공포감을 유발시켰다. 데이브 프랭코 감독은 “낯선 사람의 집에 머무르는 것의 위험성을 알면서도 그것이 자신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는 모순이 흥미로웠다. 이런 점이 생활밀착형 스릴러물로서 좋은 출발점처럼 느껴졌다. 실제로 일어날 수 있다고 느껴지는 것보다 더 무서운 것은 없기 때문”이라고 각본을 구상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영화는 찰리와 그의 아내 미쉘 그리고 찰리의 동생 조쉬, 조쉬의 여자친구 미나가 휴가를 떠나면서 시작된다. 미나는 바다가 보이는 멋진 집을 빌리기 위해 신청했지만 이유없이 거부되었고, 찰리가 다시 신청하니 승낙됐다. 멋진 오션뷰가 그들을 반겨줬지만, 신청을 거부당했던 미나는 인종차별을 받은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았다. 그녀는 샤워를 하다가 샤워기에서 카메라를 발견하고 찰리에게 이야기를 했다. 겁에 질린 미나는 경찰에 신고하려 하였으나 전날 둘이 함께 있던 모습을 발견할 수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