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7℃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8.3℃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악의 꽃' 웰메이드 향기가 느껴지는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URL복사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서스펜스 멜로의 진가를 보여주는 5분 하이라이트 영상(https://youtu.be/KEKMUH-63Zs)을 공개해 기대감을 달구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진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김무진 역)와 ‘자백’, ‘마더’, ‘공항 가는 길’의 명품 연출 김철규 감독, 탄탄한 필력의 유정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만큼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배우들의 새로운 연기 결, 서스펜스 멜로의 쫄깃한 긴장감, 강렬한 대사들의 향연, 이를 진두지휘한 연출의 힘이 고스란히 느껴져 벌써부터 웰메이드 드라마의 향기를 짙게 풍긴다.

 

먼저 백희성, 차지원의 다정한 일상 너머에 포착된 한 살인 사건 파일과 ‘14년간 사랑했던 사람이 연쇄 살인범으로 의심되기 시작했다’는 문구는 순식간에 백희성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낸다. 뒤이어 “어떤 진실은 내 삶을 한 순간에 폐허로 만들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뱉은 차지원이 그 ‘진실’이 웅크리고 있는 곳에 다가서듯 어느 문을 열고 지하로 향하고 있어 더욱 심장을 조인다.

 

백희성은 형사인 차지원과의 결혼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부모 백만우(손종학 분), 공미자(남기애 분) 앞에서 “이쪽은 걱정 안하셔도 돼요”라고 냉기류를 뿜어냈지만 상황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다. 백희성을 두고 “신분상승을 제대로 하셨구만”이라며 그의 과거를 아는 듯한 기자 김무진, 몰려든 사람들 앞에서 “전 아무것도 몰라요”라고 문을 걸어 잠근 연쇄살인범의 딸 도해수가 등장하면서 예측불가의 전개를 예고하는 것.

 

궁지에 몰리듯 긴박해진 백희성과 믿을 수 없다는 눈으로 패닉에 빠진 차지원, 이들의 엇갈림이 행복했던 과거의 나날들과 교차되는 장면들은 한층 절절하고 짙은 멜로가 더해져 시청자들을 보다 깊게 몰입시킨다.

 

이처럼 영상은 애절한 멜로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서스펜스 그리고 흥미진진한 단서들로 가득했다. 또한 “선택해, 앞으로의 우리는 지금 네가 결정하는 거야”라는 차지원의 떨리는 목소리와 함께 혼란에 빠진 백희성이 그녀의 목을 조르듯 손을 뻗으면서 마지막을 장식해 끝까지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악의 꽃’ 제작진은 “‘악의 꽃’이라는 드라마가 가진 서스펜스와 멜로라는 상반되는 장르의 색깔을 고밀도로 꽉 채워 내려고 했다. 장면, 장면들에 담긴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와 휘몰아치는 스토리, 감각적인 연출을 짧게나마 선보인 전초전인 만큼 본 방송을 통해 그 재미를 제대로 즐겨주시기 바란다”고 전해 첫 방송을 고대케 하고 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오는 7월 29일(수)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청춘기록' 차분 박보검 VS 멘붕 신동미, 극과 극 표정 눈길
‘청춘기록’ 박보검은 배우로 비상할 수 있을까.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20일, 사혜준(박보검 분)과 이민재(신동미 분)의 심상치 않은 모습을 포착했다.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하며 배우와 매니저로 꽃길만 가득할 것만 같았던 두 사람에게 어떤 다이내믹한 사건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사혜준은 포기할 수 없는 ‘배우’의 꿈에 다시 도전하기로 했다. 작은 배역이지만 영화 출연을 결심,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하루아침에 일상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게 된 사혜준은 누구보다 빛났다. 다섯 신밖에 등장하지 않음에도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한 사혜준. 헛된 꿈이라며 포기를 종용한 차가운 시선, 자신을 가로막는 답답한 현실에 카운트펀치를 날리는 사이다 엔딩은 심박수를 높였다. 사혜준의 도전에 뜨거운 응원이 쏟아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평소와 다른 사혜준의 심각한 표정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차분히 가라앉은 눈으로 매니저 이민재를 응시하는 사혜준. 그의 눈빛을 애써 피하는 이민재의 모습도 흥미롭다. 현실을 직시하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