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6.5℃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4.3℃
  • 흐림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장르만 코미디' 안영미 “김희애, 웃으며 재미있을 것 같다고 해줘" 관심 집중!

 

JTBC 최초의 숏폼드라마 코미디 ‘장르만 코미디’의 안영미가 오는 7월 4일(토) 첫 방송을 앞두고 ‘쀼의 세계’ 장면 중 ‘사빠죄아’(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신을 강력 추천해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7월 4일(토) 저녁 7시 40분 첫 방송되는 JTBC ‘장르만 코미디’(연출 서수민, 김재원)는 다양한 재미의 ‘숏폼드라마’로 구성된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웹툰, 드라마, 예능, 음악 등 여러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코미디의 확장성을 추구한다. 특히 코미디언 유세윤, 안영미가 화제 속에 종영한 JTBC ‘부부의 세계를 고급지게 패러디한 코미디 드라마 ‘쀼의 세계’로 고품격 패러디의 끝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안영미가 ‘장르만 코미디’에 합류한 이유를 전해 관심이 집중된다. 그는 “코미디가 너무 하고 싶었다. 연기 또한 하고 싶었던 찰나에 ‘장르만 코미디’ 출연제의가 들어와 기쁜 마음으로 흔쾌히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특히 안영미는 ‘쀼의 세계’에서 지선우(김희애 분) 역을 맡아 섬세한 표정과 제스처, 진지하게 몰입한 연기력 등 높은 싱크로율로 화제를 모은 바. 지선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그는 “아무리 흉내를 내도 김희애 배우님을 똑같이 재현할 순 없지 않겠나. 하지만 주방에서 남편과 싸우는 신은 정말 웃음기 쫙 빼고 감정이입해서 연기했다”며 가장 싱크로율이 높다고 생각하는 장면으로 주방 다툼 신을 꼽아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안영미는 ‘사빠죄아’(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장면을 강력 추천하기도 했다. 그는 “이젠 온 국민이 안다고 해도 무방할 것 같은 ‘부부의 세계’ 속 명장면 ‘사빠죄아’ 신을 추천한다. 모든 분들이 분노를 느꼈던 장면인 만큼 혼신의 힘을 다해서 시원한 사이다 장면으로 패러디했다”면서 강력 추천 장면으로 꼽았다. 이에 ‘사빠죄아’ 신이 어떻게 재탄생했을지 궁금증이 무한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안영미는 자신이 패러디하는 지선우 역의 주인공인 배우 김희애에게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그는 ‘쀼의 세계’ 촬영 이후 한 시상식에서 김희애를 마주했다고 밝히며, “너무나 감사하게도 활짝 웃으시며 재미있을 것 같다고 해주셨다. 이 자릴 빌어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존경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해 훈훈함을 전파했다. 

 

끝으로 안영미는 “공개코미디에서 보여드리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 강렬한 웃음을 전파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들을 향해 열정 가득한 각오와 인사를 전해 기대를 높였다. 이어 그는 “후배들이 의기소침해 있을 시기인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고자 하는 마음만 있다면 어느 곳이든 우리 무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며 힘냈으면 좋겠다”며 코미디언 후배들을 향한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덧붙이며 인터뷰를 마쳤다. 이에 ‘쀼의 세계’로 찾아올 안영미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진다.

 

어디서도 본적 없는 고퀄리티 숏폼드라마 코미디로 꽉 채워질 본격 장르 확장 코미디 JTBC ‘장르만 코미디’는 오는 7월 4일(토)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첫 방송 D-1, 현실 모녀 케미 돋보이는 스틸컷 공개
JTBC ‘우리, 사랑했을까’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현실 모녀 케미가 돋보이는 송지효-엄채영의 다정한 스틸을 공개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현실에서도 보기 힘든 작정한 4대 1 로맨스로 어느 커플 주식에 투자할지 벌써부터 많은 시청자들의 고민이 자자하다. 이 가운데 오늘(7일) 노애정(송지효)과 노하늬(엄채영)의 다정다감한 스틸컷을 공개,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송지효에 따르면 노애정에게 “하늬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딸이자 소중한 존재”.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금지옥엽이다. 평범한 아이들과는 달리, 아빠의 품을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터라 엄마 역할은 물론 아빠 역할도 톡톡히 해내며 가정의 울타리를 단단히 지켜오고 있다. 그래서 더 “세상에서 가장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싶어 한다”고. 공개된 이미지 속에도 애정은 때로는 엄마의 친근함을 또 때로는 아빠의 듬직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