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번외수사’ ‘버터플라이 연쇄살인’ 진짜 범인의 정체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에서 누가 피해자들의 몸에 나비 모양 표시를 남겼을까. ‘버터플라이 연쇄살인’을 일으킨 진짜 범인의 정체가 시청자 궁금증 1호로 떠올랐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 제작 콘텐츠 지음, 총12부작)에서 7년 만에 다시 나타난 희대의 연쇄살인마. 살해된 피해자의 몸 어딘가에 나비 모양 표시를 남기는 기행으로 ‘버터플라이 연쇄살인범’이라고 불린다. 7년 전, 장민기(지찬)가 범인으로 지목돼 검거된 이후에 끝난 줄 알았던 연쇄살인은 그의 탈주를 기점으로 다시 세상에 등장했다. 그러나 장민기는 그저 누명을 쓴 또 한 명의 피해자일 뿐, “장민기의 이름 뒤에 숨어서 아무렇지 않게 거리를 활보하고 다니는” ‘진범’과 모종의 이유로 연쇄살인을 흉내 낸 ‘모방범’까지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지난 4회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모든 시선이 쏠린 진범 후보를 살펴봤다.

 

먼저, 가장 많은 의심을 받고 있는 진범 후보는 ‘흉터男 장성수(이하늬)’. 피해자가 살해당한 원룸 앞 CCTV에 찍힌 범인처럼 손목에 흉터를 지녔고, 피해자의 치아에서 발견된 혈흔의 DNA 분석을 통해 밝혀진 ‘범인은 장씨 성(姓)을 가진 남자’라는 정보와도 일치한다. 그뿐만 아니라 제 집을 찾아온 진강호(차태현)와 탁원(지승현)을 보자마자 달아났고, 그의 집 안 곳곳에서 피해자가 최근 근무했던 병원의 동료 의사와 연인 관계로 보이는 사진과 나비 액자 등 범인으로 의심되는 추가 증거까지 발견됐다. 시청자들이 장성수를 버터플라이 연쇄살인마로 점 찍은 이유다.

 

이강파의 두목 이태성(권혁범)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도 만만치 않다. 과거, 암흑가를 주름잡았던 테디 정(윤경호)을 형님으로 모셨던 이태성. 테디 정이 은퇴한 뒤, 탈주범 강수(손병욱)와 함께 조직을 이끌었다. 2년 전, 10년 형을 받고 교도소에 수감됐던 강수가 탈주한 후 며칠 만에 살해돼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바. 살해된 강수의 사체에도 ‘버터플라이 연쇄살인마’의 시그니처인 나비 모양 표시가 남겨져 있었다. 이 가운데, 사건을 다양한 각도에서 파고든 무영(이선빈)은 이태성을 진범이 아닌 연쇄살인을 교묘하게 따라 한 ‘모방범’으로 지목했고, 테디 정과 함께 이강파를 찾아갔다가 위기에 빠진 상황. 앞으로의 전개에서 어떤 진실이 드러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권력의 중심에 서 있는 서원시장 유성국(조승연)도 ‘버터플라이 연쇄살인’과 모종의 관계가 있을 것으로 추측하는 목소리가 높다. 연쇄살인마로 누명을 썼던 장민기와 나비 모양 표식이 남겨진 채 살해된 강수에게 의외의 공통점이 있었는데, 두 남자를 담당했던 검사가 과거의 유성국이었던 것. 또한, “버터플라이 사건 파일을 모방범에게 유출한 내부자가 있다”라는 무영의 추측, “이강파와 유성국 사이엔 모종의 커넥션이 있다”라는 테디 정의 증언이 ‘버터플라이 연쇄살인’과 유성국 사이에 의혹이 존재할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이 밖에도 “전혀 예상도 못 한 제3자일 수도 있지 않나”, “전부 다 의심스럽다” 등 네티즌들의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는 가운데, 제작진은 “여러분의 궁금증을 폭발시킨 ‘버터플라이 연쇄살인’의 진짜 범인은 오는 6일 방송되는 ‘번외수사’ 5회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마지막까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촘촘한 추리를 준비했으니 본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번외수사’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 OCN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첫방! 송지효-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김다솜이 전하는 관전포인트!
시청자들에게 설레는 선물을 선사할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가 드디어 오늘(8일) 포문을 연다. ‘우리사랑’은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첫 방송에 앞서,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웃음꽃 활짝 핀 비하인드 컷과 함께, 시청자들의 인생 로맨스 재개봉를 염원하는 알짜배기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 꿈과 사랑 먼저 ‘우리사랑’을 관통하는 핵심 주제인 꿈과 사랑에 주목해보자. 꿈과 사랑을 미루고 살아왔던 ‘노애정’ 역의 송지효는 “여러분에게 달달함과 현실 공감을 드리기 위해 정말 모두가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애정이의 소중한 꿈과 함께 그녀에게 갑자기 찾아온 4인 4색 인물들과의 로맨스는 어떻게 흘러갈지 꼭 본방사수 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나쁜데 끌리는 베스트셀러 작가 ‘오대오’ 역으로 4대 1 로맨스를 이끌어갈 손호준은 “기본적으로 유쾌한 설렘이 있는 드라마”라고 입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