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2.4℃
  • 박무서울 24.1℃
  • 박무대전 23.0℃
  • 박무대구 22.9℃
  • 박무울산 21.8℃
  • 박무광주 23.2℃
  • 박무부산 21.3℃
  • 맑음고창 23.2℃
  • 박무제주 22.2℃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새 오리지널 ‘트레인’ two 컬러의 철길 그리고 윤시윤의 two 얼굴! 평행세계 2차 티저 공개

 

“2020년 7월, ‘미스터리 평행세계’가 펼쳐진다!”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이 ‘극과 극’으로 극명하게 대비된 윤시윤의 두 얼굴이 드러나는, 시선 강탈 ‘2차 티저’를 공개했다.

 

오는 2020년 7월, 첫 방송 예정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 제작 두프레임)은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 두 세계를 넘나들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 미스터리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6일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던 ‘1차 티저’에 이어 두 세계의 ‘극과 극’ 온도차를 담은 ‘트레인’ 2차 티저가 전격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하나의 선로, 엇갈린 두 세계’라는 타이틀 아래 두 개로 분할된 화면의 색깔과 감성, 분위기는 물론 윤시윤의 등장까지, ‘극과 극’ 180도 다른 평행세계가 펼쳐진 것.

 

먼저 옐로우 톤을 배경으로 아무도 없는 철길, 홀로 선로 위를 걷고 있는 의문의 남자가 등장한다. 이어 스산한 분위기가 감도는, 블루 톤 철길이 나타남과 동시에 정확하게 두 개의 화면으로 분할되는 상황. 똑같은 모습을 지닌 철길이지만 ‘극과 극’ 온도차를 드러내면서, 묘한 아우라를 드리운다.

 

곧이어 세로 방향으로 분할돼있던 선로가 가로 방향으로 회전을 한 후 색이 다른 두 선로가 서로 연결되면서 장면이 급전환된다. 그리고 그렇게 하나로 이어진 철로를 통해 서로를 향해 다가서던 의문의 남자는 결국 프레임 한 가운데서 만나자마자 하나가 된 채 사라진다. 이어 “하나의 선로, 엇갈린 두 세계”라는 윤시윤의 내레이션이 묵직하게 울려 퍼지면서, 극적인 긴장감을 안긴다.

 

더욱이 마지막으로 눈빛부터 표정, 입고 있는 옷차림까지 180도 다른 양상을 보이는 윤시윤이 상하반전이 된 상태로 등장,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 옐로우 톤 프레임에 서 있는 윤시윤은 깃을 세운 점퍼를 입고 앞머리로 이마를 가린 채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반면, 블루 톤 프레임에 서 있는 윤시윤은 화이트셔츠에 재킷을 장착하고 이마를 훤히 드러낸 채 서슬 퍼런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터. 같은 인물, 다른 느낌, 윤시윤의 상하반전 자태가 긴박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리며 ‘트레인’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트레인’ 제작진 측은 “‘트레인’ 2차 티저에는 드라마에서 중요한 키 포인트를 담아 보고자 했다”며 “뒤틀린 두 평행세계를 통해 같은 인물이지만, 한편으로는 180도 다른 인물들인, 배우들의 1인 2역 도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은 오는 2020년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첫방! 송지효-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김다솜이 전하는 관전포인트!
시청자들에게 설레는 선물을 선사할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가 드디어 오늘(8일) 포문을 연다. ‘우리사랑’은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첫 방송에 앞서,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웃음꽃 활짝 핀 비하인드 컷과 함께, 시청자들의 인생 로맨스 재개봉를 염원하는 알짜배기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 꿈과 사랑 먼저 ‘우리사랑’을 관통하는 핵심 주제인 꿈과 사랑에 주목해보자. 꿈과 사랑을 미루고 살아왔던 ‘노애정’ 역의 송지효는 “여러분에게 달달함과 현실 공감을 드리기 위해 정말 모두가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애정이의 소중한 꿈과 함께 그녀에게 갑자기 찾아온 4인 4색 인물들과의 로맨스는 어떻게 흘러갈지 꼭 본방사수 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나쁜데 끌리는 베스트셀러 작가 ‘오대오’ 역으로 4대 1 로맨스를 이끌어갈 손호준은 “기본적으로 유쾌한 설렘이 있는 드라마”라고 입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