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8.2℃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8.8℃
  • 박무제주 19.9℃
  • 흐림강화 19.4℃
  • 맑음보은 17.9℃
  • 흐림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번외수사’ 독종 형사 차태현과 열혈PD 이선빈 알고 보면 닮은 앙숙 콤비

 

오늘(30일) 밤,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의 앙숙 콤비 차태현과 이선빈이 범인을 잡기 위해 뜨거운 질주를 벌인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 제작 콘텐츠 지음, 총12부작)의 범인 잡는 독종 형사 진강호(차태현)와 시청률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 강무영(이선빈)은 마주치기만 하면 으르렁대는 앙숙 콤비다. 지난 1회에서 “방송 욕심에 (인신매매 조직에) 셀프로 잡힌” 가짜 피해자와 범인의 현장 검거를 위해 “선량한 민간인의 목숨을 담보로 한 함정 수사”를 펼친 괘씸한 형사로 대면한 아찔한 첫 만남이 서로에 대한 최악의 인상을 남겼기 때문. 그뿐만 아니라 각각 발생 사건과 미제 사건을 조사하면서 사사건건 부딪히더니 급기야 서로를 “포돌이”와 “조랑말”로 부르는 등 단 2회 만에 극강의 앙숙으로 거듭났다.

 

그런데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고, 범인을 잡는 강호와 무영의 거침없는 행보를 보고 있자면, 극과 극인 듯한 두 사람이 은근히 닮은 점도 많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먼저, 어떤 순간에도 긴장하지 않는 ‘두둑한 배짱’. 범인들의 소굴에 유유자적 걸어 들어가 “경찰 공무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수갑을 던지는 강호의 여유, 그리고 피해자인 척 눈물 연기까지 자유자재로 선보이며 범죄 조직에 잠입한 무영의 패기가 이들의 배짱을 증명한다.

 

‘악바리 근성’도 남다르다. 이도 제약 김민석(한기웅)을 수사하던 강호는 재벌 3세를 건드렸다는 이유로 정직 처분을 당하면서도, 돈과 권력 앞에 절대 ‘쫄지’ 않는다. 되레 “법 위에 돈 있다? 돈 위에 또라이 있다”고 외치며, 수사를 이어간다. 짝퉁 프로그램이라는 오명과 저조한 시청률, 아이템 헛발질 등을 이유로 “한 달 후 프로그램 폐지 확정” 통보를 받은 무영은 “경찰이 못 잡은 범인을 직접 잡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겠다고 선언한다. 이들 머릿속에는 ‘포기’라는 단어 대신 ‘근성’만이 빼곡하다는 게 절로 느껴지는 대목이다.

 

또한, 쌍둥이 미스터리를 풀어내고 과거 미제 사건의 범인이자 동시에 현재 발생 사건의 범인인 김민수(한기원)를 검거한 후 강호와 무영은 피해자의 가족을 위로하기도 했다. 이도 제약의 신약 실험 이후 혼수상태에 빠진 피해자의 가족에게 엄청난 위로금을 사비로 전한 강호와 13년 만에 잡힌 진범에 눈물을 글썽이는 피해자 가족을 위로하는 무영. 두둑한 배짱과 악바리 근성은 물론, ‘피해자를 향한 연민’까지 보면 볼수록 공통점 많은 앙숙 콤비가 아닐 수 없다.

 

이 가운데, 오늘(30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번외수사’ 3회는 교통사고에 휘말린 재소자 호송 버스에서 탈주한 희대의 연쇄살인마와 다시 시작된 ‘버터플라이 연쇄살인’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상황.  ‘번외수사’ 측은 강호와 무영의 앙숙 케미가 한눈에 느껴지는 3회 스틸컷을 미리 공개하며, “한층 더 강력해진 ’포돌이’ 강호와 ‘조랑말’ 무영이 범인을 잡기 위해 경쟁과 공조를 오가며 뜨겁게 질주할 오늘(30일) 방송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번외수사’ 제3회, 오늘(30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OCN 방송.


연예&스타

더보기
KBS2 '편스토랑' 이경규VS이영자VS오윤아VS전혜빈VS한지혜, 11대 우승 누구?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늘(3일) 11대 우승메뉴가 공개된다. 7월 3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육우’를 주제로 한 11번째 우승메뉴가 공개된다. 특히 이번에는 “지금까지 ‘편스토랑’ 메뉴 중 역대급 메뉴다”라는 극찬이 쏟아진 것으로 알려져, 과연 어떤 편셰프가 어떤 메뉴로 출시 영광을 차지할지 주목된다. 먼저 ‘편스토랑’ 최다 우승자 이경규는 ‘떡갈비 규리또’를 선보인다. ‘떡갈비 규리또’는 육우를 활용한 떡갈비에 우리 먹거리인 보리밥을 넣어 볶고 모차렐라 치즈와 고추지를 올린 후, 토르티야로 싸서 구운 메뉴. 멕시코식 부리토를 우리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메뉴로 간단하면서도 든든한 한 끼를 완성했다. ‘맛의 한 수’와 ‘상품성’을 잘 아는 이경규가 또 우승을 추가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이어 지난 ‘면역력 밥상’에서 ‘업!덕밥(오리덮밥)’으로 우승을 거머쥔 이영자의 메뉴도 기대된다. 이영자가 선보인 우리 육우 최종메뉴는 ‘스테이크 비빔밥’. 이영자는 기름기가 적은 육우를 활용해 만든 스테이크를 밥 위에 얹은 후 이영자만의 비법 ‘마요고추장’ 소스를 추가했다.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유명한 메뉴평가단장 이승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