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8.0℃
  • -강릉 18.3℃
  • 서울 18.0℃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8.2℃
  • 광주 20.3℃
  • 부산 18.2℃
  • -고창 21.0℃
  • 제주 27.3℃
  • -강화 18.2℃
  • -보은 17.4℃
  • -금산 17.7℃
  • -강진군 20.3℃
  • -경주시 18.1℃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화양연화' 박진영, 신념과 인생에 영향 끼친 결정적인 일은?

 

박진영(GOT7)의 슬픈 눈물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실 예정이다.

 

오늘(30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11회에서는 자신을 덮쳐온 비극에 서글프게 오열하는 박진영(과거 재현 역)의 사연이 드러난다.

 

지난 방송에서 한재현(유지태 분)은 아버지가 오래 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윤지수(이보영 분)에게 털어놨다. 아들의 부당한 죽음을 고발한다며 회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노인과 한재현이 관련 있다는 사실을 안 윤지수는 이에 대해 물었고, 한재현은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자신만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반전 전개를 예고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뜨겁게 오열하는 과거 한재현(박진영 분)이 포착됐다.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쓸쓸함에 사로잡혀 공허해 보이는 표정과, 무언가를 끌어안고 서럽게 우는 안타까운 모습이 슬픔을 배가시킨다. 굳세고 강인하던 한재현의 아버지가 왜 세상을 등질 수밖에 없었는지, 복잡하게 얽혀 있는 사건의 전말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

 

뿐만 아니라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은 정의감 넘치는 한재현의 신념을 꺾는 결정적 계기가 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가 학생운동에 청춘을 바친 젊은이에서 냉철한 기업가로 변모한 이유가 무엇인지, 가슴 쓰라린 사연이 차츰 베일을 벗으며 앞으로의 전개에 영향을 끼친다고 해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매 회 무르익어가는 전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의 감성 멜로는 오늘(30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11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