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7℃
  • -강릉 21.8℃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1.6℃
  • 울산 20.5℃
  • 광주 23.2℃
  • 흐림부산 21.3℃
  • -고창 23.0℃
  • 제주 23.9℃
  • -강화 22.5℃
  • -보은 22.2℃
  • -금산 22.7℃
  • -강진군 21.4℃
  • -경주시 20.2℃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세븐틴 다큐멘터리 ‘HIT THE ROAD’, 승관∙디노 테마 공개 연일 뜨거운 반응

 

그룹 세븐틴이 다큐멘터리 ‘HIT THE ROAD’에서 무대를 향한 열정과 다부진 각오를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오늘(29일) 정오 세븐틴의 공식 유튜브 채널과 위버스를 통해 ‘SEVENTEEN : HIT THE ROAD’ 에피소드 7, 8화를 공개했다.


앞서 ‘HIT THE ROAD’ 5, 6화에서는 민규가 직접 기획하고 진행한 ‘Snap Shoot’ 스페셜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스토리와 성장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한 조슈아의 진솔한 이야기는 물론 이들의 그룹을 향한 깊은 애정이 돋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이어 이번 7화에서는 승관이 무대에 오르기 직전까지 틈틈이 운동하며 체력 관리에 힘쓰고 멤버들의 컨디션까지 세심하게 확인하고 배려해 눈길을 끌었다. 더해 승관은 무대를 즐기며 다양한 지역의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승관은 그동안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였던 활발하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는 또 다른 차분하고 진중한 태도로 무대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고 차후 일정을 위해 재충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8화에서는 최고의 무대를 만들기 위해 마음가짐을 다잡는 디노의 모습이 그려졌다. 투어 당시 컨디션 난조를 보였던 디노는 팬들에게 좋은 무대를 보답하고자 건강 회복에 집중했고 후회 없는 무대를 펼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뿐만 아니라 디노는 개인 콘텐츠 ‘DANCEOLOGY’를 준비하며 끊임없이 고민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는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승관과 디노는 각자의 방식으로 투어를 준비하고 무대에 임하면서도 언제 어디서든 열렬히 응원해주는 팬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잊지 않았다. 승관은 “시간이 지날수록 감사함이 커진다. 팬들의 사랑에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을 다잡게 됐다”, 디노는 “관객들의 발걸음이나 수고들을 잊지 않고 마음에 담고 무대 한다고 꼭 말하고 싶다”라며 팬들을 향한 진심을 내비쳤다.


이렇듯 세븐틴은 ‘HIT THE ROAD’를 통해 음악, 무대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드러내고 더 나아가기 위해 스스로 한계를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 이들의 무대가 늘 역대급으로 남는 이유를 확인시켜주었다. 이에 앞으로 더 높이 비상할 세븐틴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세븐틴의 다큐멘터리 ‘HIT THE ROAD’는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과 위버스를 통해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정오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시즌4' 울릉도 특집 문세윤, 충격 고백!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 이유는?
문세윤이 뜻밖의 속마음 고백으로 충격을 안긴다. 내일(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만족도 100% 투어에 도전하는 여섯 남자의 다채로운 여행기가 그려진다. 울릉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을 평화롭게 즐기던 1박2일 멤버들 사이에서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멤버 중 한 명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문세윤이 별안간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이라며 아쉬움을 토로, 숨겨뒀던 본심을 드러낸 것이다. 문세윤은 “이런 데는 뚱보들끼리 다녔어야 했는데”라며 ‘맛녀석’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출해 충격 2연타를 날린다고. 울릉도 여행 도중 별안간 문세윤을 착잡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인지, 이로 인해 그의 마음속에서 2순위로 밀려난 ‘1박 2일’ 멤버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문세윤은 그동안 감춰왔던 얻어먹기 스킬을 아낌없이 공개, 먹선생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준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갈고 닦은 문세윤의 스킬이 울릉도에서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그의 활약에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사정없이 저격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K좀비가 가득찬 무정부 국가 '반도'
부산행 이후 4년. 찾아 온 한반도는 좀비들로 쑥대밭이 되어 무정부 국가 반도가 되었다. 군인이었던 정석(강동원)은 대한민국이 아비규환 되던 그 날, 탈출을 시도하던 중 아이만이라도 살려달라는 민정(이정현)을 뒤로하고 배를 타러 갔다. 하지만 간신히 올라탄 배에 좀비 감염자가 나와 지키려던 누나와 조카가 죽고 만다. 그렇게 살아 남은 정석은 살아남은 매형(김도윤)과 보균자 취급을 받으며 살아가던 중, 홍콩 조직으로부터 한국에 돌아가 달러를 가져오라는 제안을 받는다. 돈만 가져오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유혹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반도로 돌아간다. 반도는 좀비들로만 이루어진 지옥이 아니었다. 생존자들을 구하던 군인들이 희망을 잃고 오히려 생존자들을 들개라 부르며 사냥하고 다니고 있었다. 다행이 정석은 민정의 딸(이레, 이예원)에게 가까스로 구해진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가 지난 '부산행'처럼 초등학생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되길바란다'고 했다. 그래서 '부산행'에선 가족이란 희망의 빛을 찾아냈었다면, '반도'에선 지옥에서도 가족과 같이 있다면 그곳은 지옥이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부산행'에서 좀비는 공포였지만, '반도'에선 사람이 공포다. 좀비는 거들거나 장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