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6.0℃
  • 대구 21.9℃
  • 울산 21.2℃
  • 흐림광주 24.6℃
  • 부산 21.6℃
  • 흐림고창 24.2℃
  • 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꿈의 축제 특집 “전국민의 염원을 모아서 뽕력 최대치 발사!”

 

“내일의 꿈을 향해! 꿈은 이루어진다!”

 

‘사랑의 콜센타’ TOP7이 흥력을 최대치로 높인 ‘환상의 무대’로 전국민의 꿈을 응원하고 염원했다.


지난 28일 밤 10시에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9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0.4%를 기록, 9주 연속 20%를 돌파, 6주 연속 목요일 프로그램 전채널 1위를 수성하면서 대한민국 대표 예능의 저력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7이 삶의 원동력인 ‘꿈’을 응원하는 꿈의 축제 특집’을 통해 흥뽕 응원을 아낌없이 전했다.

 

TOP7은 어린 시절 꿈이었던 직업군의 의상을 입고 등장, ‘어떤이의 꿈’이라는 노래로 콜센타를 열었고, 각자 직업으로 콩트를 꾸미며 꿈을 응원하기 위한 부스터를 가동했다. 광주로 출발한 전화는 우렁찬 목소리가 절로 웃음을 짓게 만드는, 건강을 꿈꾸는 신청자와 연결됐고, 장민호에게 조용필의 ‘허공’을 신청했다. 장민호는 가사마다 진심을 눌러 담아 노래를 끝마쳤고, 앞으로 신청자의 건강도 기원하며 노래하겠다고 전했다. 두 번째 충북으로 꿈을 찾아 달려간 콜은 김희재를 꼭 한번 찍어보고 싶다는, 사진작가를 희망하는 신청자에게 닿았고, 김희재는 신청곡 ‘낭만고양이’를 시원한 보이스로 소화해냈다. 전북으로 날아간 세 번째 전화는 자녀들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을 가진 어머니 신청자와 연결됐고, 이에 임영웅이 ‘비상’을 부르며 건행을 빌었다.

 

다음으로 녹음 버튼을 누르려다 전화가 끊겼다면서, 방금 저승을 다녀온 것 같다는 텐션 폭발 신청자와 연결했다. 아들이 재수(再修)에서 벗어나길 바라는 신청자의 꿈에 이찬원은 ‘딱풀’ 노래 한 소절로 응원했고, 100점 메이커답게 신청곡 ‘망부석’도 100점을 받아내며 태블릿PC를 선물했다. 이어 초등학생 막내아들의 폭풍 신청 전화로 어머니가 전화를 받았지만, 신청자 우선 연결이라는 ‘사랑의 콜센타’ 규칙에 입각, 아들 신청자와 연결이 된 상태. 초등학생 신청자는 엄마의 김호중 선택에도 이를 막아서며 정동원을 픽했고, 방송 최초 신청자에게 엉아美를 뽐내는 정동원에게 ‘A Whole New World’를 할머니가 좋아하는 임영웅과 함께 불러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정동원과 임영웅은 꿈속을 걷는 듯한 ‘환상적인 무대’로 최연소 신청자의 꿈을 응원했다.

 

대구로 떠난 여섯 번째 콜은 임영웅의 컬러링으로 ‘어차피 선택은 임영웅’인줄 알았지만, 장민호가 선택되는 역대급 반전을 그려냈다. TOP7 멤버들도 납득을 못하는 가운데 신청자는 장민호가 콜이 없을까 선택했다는 말로 또 하나의 장민호 에피소드를 생성시켰다. 겨우 반전 충격에서 헤어나온 장민호는 터보의 ‘나 어릴 적 꿈’이라는 신청곡을 받자, 자신과 같은 이름을 가진 MC 붐과 ‘투 민호 쇼’를 제안했다. 두 명의 민호는 턱 끝까지 차오르는 불혹 열정을 터트리며 노래와 랩, 춤이 버무려진 ‘광란의 무대’를 장식했다. 영탁에게 “우리가 남이가”라며 남다른 살가움을 비친 여덟 번째 만학도 신청자는 ‘나는 나비’를 신청했고, 영탁은 ‘박영락’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노래를 찰떡으로 소화, 꿈의 응원 부스트를 최고치로 높였다.

 

이어 어린 시절 방황했지만 김호중을 보면서 경찰을 꿈꾸고 있다는, 곧 입대를 앞둔 남성 신청자는 김호중에게 ‘거위의 꿈’을 부탁했고, 김호중의 묵직한 보이스와 영탁의 코러스가 어우러지면서 신청자뿐만 아니라 전 국민의 꿈을 응원했다. 발신과 동시에 전화를 받은 열 번째 신청자는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정동원을 선택했고, ‘자옥아’를 청했다. 정동원은 ‘꿈의 천사’로 변신, 신명 나게 꿈을 실어 날렸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도 TOP7에게 100점을 도전하는 신청자가 나타났다. ‘중구 물망초’라고 밝힌 도전자는 TOP7을 너무 좋아한다며 설렘을 드러냈고, TOP7은 전화 목소리로 코요태 신지가 아닐지 추측했다. 스튜디오에 ‘섬마을 선생님’ 멜로디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명품 보컬’ 린이 등장하자 TOP7은 말을 잊지 못한 채 그 자리에서 굳어버렸다. 린은 간드러지는 보이스로 귀호강을 선사했지만, 100점을 달성하지 못했고, 영탁과 ‘사랑보다 깊은 상처’로 듀엣 재도전을 이어갔다. 노래방 기계가 91점을 표시하면서 아쉽게 신청자 전원 선물 증정은 실패했지만, ‘명품 무대’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녹였다. TOP7도 단체곡 ‘울릉도 트위스트’로 100점 미션에 도전했지만, 96점으로 아쉽게 실패, 다음 기회를 기원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제 꿈은 TOP7의 노래를 오랫동안 들을 수 있길!”, “TOP7 노래 응원 힘 입어 꿈을 향해 달려가겠습니다!”, “처음 시도하는 멤버들의 즉석 콜라보, ‘투 민호 쇼’, 린과의 듀엣 무대까지 찐이득 방송분이었다!”, “감동 쓰나미 안고 다음 주 목요일까지 달려!” 등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10회는 오는 6월 4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OCN '트레인' D-2! #백골사체 #승차권 #9시35분 #무경교회, 놓치지 말아야 할‘미스터리 단서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이 첫 방송을 앞두고 반드시 주목해야 할 ‘미스터리 단서 4가지’를 공개했다. 오는 7월 11일(토) 첫 방송 예정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 제작 두프레임)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윤시윤과 경수진이 각각 서도원, 한서경 역을 맡아 두 개의 세계 속에서 두 인물을 소화하는 1인 2역에 도전,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앞서 공개됐던 1화 예고와 5분 하이라이트 영상 속에 등장한 ‘평행세계 미스터리’를 풀어나갈 실마리, 4가지 단서를 추적했다. ◆ 무경역에서 발견된 ‘백골사체’ 서도원(윤시윤)은 도망가는 범인을 쫓아 달려 들어간 곳에서 백골사체를 발견했다. 이어 사건에 대해 보도하던 기자가 “오늘 새벽 백골 시신이 발견된 무경역입니다”라며 백골사체가 발견된 곳이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역인 무경역임을 전했고, 서도원은 이를 연쇄살인이라고 의심했다. 검사 한서경(경수진) 역시 부검실에서 백골사체에 관한 단서에 집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연 백골사체에 감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